2020.10.23 (금)

  • 맑음동두천 1.8℃
  • 맑음강릉 8.7℃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6.8℃
  • 맑음대구 8.6℃
  • 맑음울산 9.2℃
  • 구름조금광주 10.3℃
  • 맑음부산 9.1℃
  • 구름많음고창 10.8℃
  • 구름많음제주 15.4℃
  • 맑음강화 5.8℃
  • 맑음보은 3.2℃
  • 맑음금산 7.6℃
  • 구름많음강진군 11.6℃
  • 맑음경주시 9.1℃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기획PLUS

[건설사 2Q실적] 주택전문 HDC현대산업개발, 실적감소에도 호조세 여전

매출 34%↓, 영업이익 24.8%↓ 불구, 주택호황 여파 지속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HDC현대산업개발(이하 현대산업개발)은 올해 2분기에 매출과 영업이익이 지난해에 비해 큰 폭으로 감소했지만, 주택전문 건설사 답게 끝나지 않는 주택호황을 타고 계속 호조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산업개발이 시장에 공시한 2020년 2분기 연결재무제표를 살펴보면, 현대산업개발은 올해 2분기에 9569억원의 매출 실적을 기록했다. 지난해 2분기 1조4492억원과 비교하면 무려 34.0%나 감소한 실적이다.


영업이익도 1473억원으로 지난해 1958억원보다 24.8%나 감소했다. 당기순이익도 1011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1507억원보다 무려 32.9%나 감소했다.


이렇게 영업실적이 크게 감소했지만 업계에서는 현대산업개발이 크게 위축되지는 않을 거라는 분위기다.


지난해 2분기 실적이 워낙 특출나게 높아서 그렇지 올해 2분기 실적이 다른 분기에 비해 큰 폭의 하락을 보이진 않았기 때문이다. 오히려 올해 2분기 영업이익 1473억원은 회사 분할 후 다른 분기와 비교하면 높은 편이다.




현대산업개발은 2018년 5월 HDC와 HDC현대산업개발로 분할됐다. 두 회사로 분할되면서 현대산업개발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감소할 수밖에 없었지만 분할된 또 다른 회사 HDC의 매출을 감안하면 두 회사는 최근 5년 동안의 호조세를 여전히 지속하고 있는 모습이다.


회사는 주택호황이 불어 오기 시작한 2014년부터 매년 성장하면서 2014년 2253억원의 영업이익이 2017년 6461억원으로 3 배나 이익이 불어났다. 


분할후 첫 해인 2019년 현대산업개발의 매출은 4.22조원으로 분할 전인 2017년 5.36조원보다 줄었지만 HDC의 2019년 매출 1.62조원을 합치면 5.84조원이 된다. 


영업이익도 현대산업개발의 5515억원과 HDC의 1281억원을 합치면 6796억원으로 분할전인 2017년 6461억원보다 크다.  


이러한 점을 놓고 보면 올해 1분기와 2분기 현대산업개발의 매출과 영업이익은 여전히 최근의 호조세를 지속하고 있다는 평가다.




현대산업개발이 이렇게 호조세를 지속할 수 있는 이유는 국내 주택시장이 좀처럼 사그라들줄 모르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현대산업개발의 매출구조를 보면, 외주주택사업이 57%, 자체공사 32%로 두 사업부문이 89%를 차지하고 있다. 여기서 자체공사도 대부분이 주택사업임을 감안하면 현대산업개발의 사업구조는 주택사업이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주택사업은 이익률도 높아서 외주주택이 8.7%, 자체공사는 무려 24.8%의 이익률을 기록하는 등 높은 수익성을 보이고 있다. 현대산업개발의 토목이나 기타 다른 부문은 손실이 나고 있어 사실상 주택부문의 영업이익이 회사의 수익 전체를 담당하고 있는 셈이다.




현대산업개발은 이렇게 주택비중이 높아 주택시장의 변화에 민감할 수밖에 없다. 하지만 다행히 최근 국내 주택시장이 정부의 강도높은 규제나 코로나19 같은 커다란 재난상황에서도 여전히 많은 수요가 몰리며 호황을 유지하고 있어 현대산업개발의 호조세는 당분간 유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현대산업개발은 올해 초에 올해 19개 단지, 2만175세대를 분양할 계획이라고 밝힌 바 있다. 도시재생이 1만327세대 51%, 자체사업 물량이 20%를 상회한다. 2019년 회사는 8개 단지 6390세대를 시장에 내놨다. 올해 공급물량이 지닌해의 3배가 넘는 등 현대산업개발은 주택사업에 더 적극적인 행보를 보이고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HDC현대산업개발은 올해 개발과 금융을 결합한 종합 금융부동산기업으로 변신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그동안 쌓아온 부동산·인프라 개발의 노하우와 금융기법의 적극적인 결합으로 새로운 변화를 시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또한, 안정적인 분양실적을 이어나가며 주택사업에서도 적극적인 행보를 선보일 예정"이라며 주택전문 건설사의 지위를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