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5 (목)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농심, 해외법인·신제품 효과 ‘톡톡’...역대 최대 실적

지난해 연결매출 전년비 9.1%, 영업이익 89.1% 급증 ‘어닝서프라이즈’
전체 영업이익 절반 이상 해외서 거둬..국내선 먹태깡 등 신제품도 성과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국내 라면시장 1위 농심이 지난해 미주법인 등 해외법인의 선전과 국내 신제품 판매호조에 힘입어 창사 최대실적을 일궈낸 것으로 밝혀졌다. 

연결재무제표기준 외형은 전년대비 9.1% 증가한 3조4105억 원, 영업이익은 무려 89.1%나 급증한 2120억 원을 시현하는 ‘어닝서프라이즈’ 수준의 성적표를 시장과 투자자에게 내민 것.  

이 같은 실적 호조세는 올해도 이어질 것이라는 것이 증권가의 대체적인 평가다.

그렇다면 농심의 지난해 영업실적은 구체적으로 어떠했을까?



농심에 따르면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 3조4106억원, 영업이익 2120억을 기록했는데, 전년 대비 매출액은 9.0%, 영업이익은 89.1% 증가한 수치다. 이로써 영업이익률은 6.2%를 기록했다.

이는 세계적인 K푸드 열풍을 타고 신라면을 중심으로 한 해외사업이 지속적인 성과를 거두고, 국내에서 선보인 신제품도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으며 매출액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특히 해외법인 영업이익이 전년대비 약 125% 상승해 전체 이익개선을 견인했다. 

먼저 미국법인은 제2공장 가동 효과로 현지 유통업체 매출이 확대되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0.4%, 131.4% 상승했고, 중국법인은 내수경기 침체에 대응해 이익중심 경영으로 전환하며 매출은 4.1%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411% 상승해 실적 개선에 힘을 보탰다. 

그 외 캐나다, 일본, 호주, 베트남 법인도 현지 유통망 정비 및 마케팅을 강화하며 매출과 영업이익 성장에 기여했다.

농심 관계자는 “글로벌 인플레이션 현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저렴한 가격에 맛있게 한 끼를 채울 수 있는 라면의 매력이 부각되며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도 큰 성과를 거뒀다”며 “특히 22년 5월 미국 제2공장이 본격 가동되며 해외법인 실적이 크게 성장했고, 국내 수출도 증가하며 전체 매출의 약 37%, 영업이익의 50% 이상을 해외에서 거뒀다”고 말했다.

그는 또 국내사업의 경우는 신제품 효과가 컸다. 특히 작년 하반기 출시한 먹태깡, 신라면 더레드, 빵부장이 소비자 사이에서 화제가 되며 전년대비 국내사업 매출증가분의 절반가량을 신제품 매출이 기여했다고 덧붙였다.


농심은 올해도 해외시장을 중심으로 성장세에 힘을 더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하반기 미국 제2공장 생산라인 증설을 바탕으로 라틴 소비자 비중이 높은 미국 텍사스, 캘리포니아 지역과 멕시코 현지 시장점유율 확대에 도전하고, 또한 해외 각국의 소비자 기호를 고려한 라인업 확장, 직거래 비중 확대 등 영업망 정비로 내실을 함께 다져갈 예정이다.

농심 관계자는 “농심은 작년 한 해 세계에서 뛰어난 품질과 맛으로 프리미엄 가치를 인정받고, 독창적인 신제품으로 시장을 주도하며 성과를 거뒀다”며 “올해도 적극적인 해외사업과 경쟁력 있는 신제품을 선보이며 성장세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교보증권 권우정 연구원은 “최근 북미 피크아웃 우려로 주가 조정을 받은 바 있지만, 북미 공장 증설로 향후 중남미 지역 커버리지 확대가 기대되는 등 북미 사업 방향성은 문제없으며, 국내도 올해 신제품 중심의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 나갈 것으로 전망된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