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많음동두천 29.3℃
  • 구름많음강릉 27.4℃
  • 흐림서울 30.3℃
  • 흐림대전 26.6℃
  • 구름많음대구 28.3℃
  • 울산 25.7℃
  • 흐림광주 24.3℃
  • 흐림부산 23.4℃
  • 흐림고창 25.6℃
  • 구름많음제주 33.1℃
  • 구름많음강화 28.7℃
  • 흐림보은 25.1℃
  • 흐림금산 26.0℃
  • 흐림강진군 24.3℃
  • 흐림경주시 26.8℃
  • 흐림거제 23.3℃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동아쏘시오홀딩스, 외형·손익 사상 최대..비결은?

연결매출 전년비 11.5% 증가...매년 최대치 갱신하며 우 상향 행진 지속
770억 영업이익 올려 전년도 부진 딛고 역대 최대..전 자회사 성장 효과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바이오(제약) 전문그룹 동아쏘시오홀딩스가 지난해 동아제약 등 모든 종속회사의 고른 성장세에 힘입어 외형과 영업이익 모두 사상최대 실적을 일궈낸 것으로 밝혀졌다. 

회사 측 잠정실적 자료와 조세금융신문 보도 따르면 2023년 연간 영업수익(연결 매출액)은 계열 사업회사들 공히 고른 성장에 힘입어 전년 대비 11.5% 증가한 1조1319억 원을 기록, 역대 최고치를 갱신했다. 


더욱이 지난 2019년 이후 단 한차례로 거르지 않고 매년 최대치를 갱신하며 우 상향 곡선을 그려내 눈길을 끈다. 

영업이익 또한 역대 최대치를 갱신했는데, 주력기업인 동아제약, 용마로지스, 에스티젠바이오의 이익 개선으로 전년도 379억 원 대비 약 103.5% 증가한 770억 원 기록해. 지난 2013년 지주사 체제로 전환 이후 매출액 및 영업이익 최대치를 모두 갈아치우는 저력을 보였다. 

2023년 연결매출 1조1319억(+11.5%), 영업이익 770억 원(+103.5%) 시현

그렇다면 이 같은 호 실적을 일궈낼 수 있었던 비결인 주요 자회사의 실적은 어떠했을까?


동아쏘시오홀딩스 자료에 의거해 주요 자회사별 세부 내용을 살펴보면, 먼저 헬스케어 전문회사 ‘동아제약’은 ▲박카스 사업부문 ▲일반의약품 사업부문 ▲생활건강 사업부문 등 전 사업부문 성장으로 매출액 및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먼저 매출액은 6,310억 원으로, 전년도 5430억 원 대비 880억이 증가해 16.2% 성장했고, 영업이익도 796억 원을 올려, 전년도 671억 대비 125억 원이 늘어 18.5% 증가했다. 

매출의 경우 사업부문별로 ▲박카스 사업부문: 2,569억원, 전년 2,497억원 대비 72억원 증가(+2.9%)했고, ▲OTC(일반의약품) 사업 매출도 1530억 원을 시현, 전년도 1344억 대비 186억 원 증가(+13.8%)했고, ▲생활건강 사업부문은 2,003억 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도 1445억 원 대비 558억 원이 증가(+38.6%)해 호 실적을 견인했다. 

또 물류 전문회사 ‘용마로지스’는 물류 단가 인상, 운용안정화로 원가율 개선해 매출액 및 영업이익 증가했는데, 매출은 3,559억 원을 기록, 전년도 3,453억 원 대비 106억원 증가(+3.1%)했고, 영업이익도 138억 원을 시현, 전년도 66억 대비 72억 원이 증가(+109.0%)했다.

이어 바이오의약품 전문회사 ‘에스티젠바이오’의 경우, 지난해 509억 원의 매출을 올려, 전년도 279억 대비 230억 원이 증가해 약 82.6%나 성장했다.

영업이익의 경우에는 비록 약 63억 원의 결손을 기록했지만, 전년도 약 157억 원의 적자를 기록했던 것과 비교하면 적자폭을 상당히 개선시켜 동아쏘시오홀딩스의 양호한 실적 달성에 조금이나마 힘을 보탠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에스티젠바이오의 지난해 4분기 실적이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151.7%증가한 290억 원, 영업이익은 46억 원의 흑자를 달성한 것으로 밝혀져, 올해 실적 기대감을 키우고 있다는 것이 바이오업계의 평가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동국제강그룹, 창립 70주년 기념식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동국제강그룹 분할 3사 동국홀딩스·동국제강·동국씨엠이 창립 70주년을 이틀 앞둔 5일, 서울 을지로 본사 페럼타워 페럼홀에서 ‘동국제강그룹 창립 70주년 기념식’을 함께 가졌다. 동국홀딩스·동국제강·동국씨엠 3사 모두 모태 기업 동국제강(현 동국홀딩스)의 창립 정신을 계승해 7월 7일을 창립기념일로 하고 있다. 행사는 창립 70주년 기념 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장세주 동국제강그룹 회장 기념사와 장기근속자 시상으로 이어졌다. 장세주 회장은 기념사에서 “70년의 역사는 당연하게 주어질 수 없는 시간이다”고 강조하며, “창업 초기 조부모께서 당산동 공장에서 숙식 하시며 직원 식사를 차려주던 모습이 떠오른다. 기획실로 입사해 경영이념 실천을 준비하던 시절과, 오일 쇼크·제2창업·직류전기로 도입·연합철강 인수 등 무수한 기억이 머리 속에 떠오르고 지나간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어 “올해는 창사 70주년이자 지주사 체제 출범의 원년으로, 각 사가 독립된 경영 환경에서 전문성을 높이면서도, 항상 ‘동국’이라는 공통의 가치관을 나누는 조직임을 인지하며 상호 소통하고 화합하자”고 당부했다. 그는 “위기 앞에서도 항상 예상을 뛰어넘는 역량을 보여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