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2 (화)

  • 맑음동두천 8.8℃
  • 맑음강릉 10.8℃
  • 맑음서울 9.5℃
  • 맑음대전 10.9℃
  • 맑음대구 9.7℃
  • 맑음울산 10.3℃
  • 맑음광주 10.2℃
  • 맑음부산 10.3℃
  • 맑음고창 9.5℃
  • 맑음제주 12.4℃
  • 맑음강화 9.9℃
  • 구름조금보은 9.4℃
  • 맑음금산 9.6℃
  • 맑음강진군 10.9℃
  • 맑음경주시 11.1℃
  • 맑음거제 10.0℃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대한항공, 년7천억원대 영업익에도 법인세 납부 "0" 원‥이유는?

영업이익 최근5년 합계 3.7조원에도‥ 매년 ‘적자행진‘
아시아나 보다 영업이익 6.3배↑큰데‥ 적자폭은 7.4배 ↑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오는 27일 주총을 앞두고 각종 사건으로 시끄러운 대한항공이,  최근 5년 평균 7천억원 대의 영업이익을 내고도 적자행진(평균 -810억원)을 이어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 그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한항공은 2018년도 별도기준 매출액 12.7조원, 영업이익은 기존 보도자료 보다 250억이 줄어든 6674억 원, 당기순손실은 270억 원이 늘어난 1074억 원이라고 감사보고서를 통해 발표했다.

대한항공은 전년보다 매출은 7.2% 증가했는데, 영업이익은 30.2% 줄어든 결과를 내놨다. 더구나 전년도는9079억 원 흑자를 기록했으나, 지난해 1074억원이나 적자전환 됐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WTI 기준 평균유가가 지난해 상반기 50.05달러 → 올 상반기 65.44%로 증가(31%↑)했고, 하반기는 1700억 원 가량 늘어난 유류비와, 연말 임금협상 타결에 따른 소급 분 지급 등이 원인이라고 설명했다.

아시아나도 2018년도 감사보고서를 통해, 매출액 6.2조원, 영업이익 460억 원, 당기순손실 120억 원이라고 발표하면서 잠정실적 발표 때와는 달리, 더욱 악화된 실적을 공시했다.

이에 대해, 아시아나는 지난 22일 “회계법인으로부터 한정의견을 받았고, 이는 회사의 영업 능력이나 현금흐름과 무관한 회계 처리상의 차이”라며" “이른 시일 내에 재감사를 신청, ‘한정 의견’ 사유를 ‘적정 의견’으로 신속히 변경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해명했다.

 아시아나 보다 영업이익은 6.3배↑큰데  ‥  적자폭은 7.4배 ↑

산업경제뉴스는 대한항공의 반복되는 적자사유를 보고자, 공시자료와 IR자료를 근거로 영업이익·당기순익을 최근 5년 평균으로, 업계 2위인 아시아나와 비교분석했다.

그 결과, 대한항공은 아시아나에 비해, 매출액은 11.8조원으로 2.1배 많았고, 영업이익(7360억 원)은 무려 6.3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평균영업이익률(6.7%)도 아시아나 2.1%의 3배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영업이익률이 높은 경우, 순익도 높아지는 일반적 사례와는 달리 대한항공은 오히려 순손실을 810억 원 기록, 아시아나에 비해 그 적자폭이 7.4배나 컸다. 이에 따라 대한항공은 매년 순손실률(-0.9%)도 아시아나(-0.2%) 보다 5배나 높았다.


대한항공의 최근 5년 동안 흑자(당기순익)는 2017년도 9079억 원이 유일하다. 그 사유는 외화환산차이익(영업외 손익항목, 이하 환산손익) 1조130억 원 발생이 주요인으로 2017년 재무자료는 기록하고 있다.

이 환산손실은 영업이익을 시현했더라도 환산손실이 발생한 해에는 어김없이 적자가 매년 발생, ‘17년을 제외하고는 동일한 패턴이 반복됐다. 
  
최근 5년간 환산손익을 가감한 순환산손실(환산손실 1조5410억 원 - 환산이익 1조130억원)은 5280억원으로 산출됐다.

같은 기준으로 5년간 합산한 당기순손실(순손실1조3120억 - 순이익 9080억 원)은 4040억원으로 집계됐다.

결국, 환산손실(5280억원)이 당기순손실액(4040억원)을 웃도는 것은, 환산손실이 대한항공을 적자로 끌어내리는 주범으로 풀이된다.

 대한항공, 최근 5년 영업이익 합계 3.7조원 ‥ 법인세 납부 "0" 원

업계 관계자는 대한항공이 거의 매년 반복되는 천문학적 영업이익에도 적자행진을 하는 것은 물론, 법인세 납부 '0' 실적에 대해 의구심을 보내고 있다. 

대한항공의 5년간 합산한 영업이익은 3.7조원이었는데, 납부한 법인세 실적은  '0'였다. 대한항공은 법인세 납부는 커녕, 오히려 1410억원의 법인세를 환급받았다. 이에 대해 회계전문가들은 회계상 적자를 만든 덕분(?)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현직 회계법인의 한 회계사도 "어느 한 해 정도의 환산차손익 발생은 흔히 있는 일이나, 거의 매년 반복적으로 이 환차손이 나타나고 있고, 이로인해 최근 5년 평균 순손실액 810억 원, 순 손실률이 –0.9% 회사라면, 결국은 현금이 줄게되어 있는데 버티는게 이상한 일“ 이라며 ”더구나 5년 평균영업이익이 7360억 원에 달하면서 환산손실 등으로 반복되는 적자는 더더욱 납득할 수 없는 일“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대기업의 재무회계 담당 한 임원도 “국내대표 항공사가 당기순손실보다도 더 많은 환 손실을 매년 지속하는 것은 이해불가”라며 “리스크 노출로 적자행진을 지속함에도 별다른 대책은 물론 실제로 법인세 납부실적이 보이지 않는 것은, 세금탈루와 관련된 다른 의도가 의심”된다는 반응을 내놨다.

오는 27일로 예정된 주총에서 조양호 회장의 횡령과 배임 등 각종 범죄혐의로 기소·재판 중에 고발과 가족들 횡령·배임까지 더해지는 가운데 조 회장 연임과 관련, 반대 목소리의 물결 속에 치러지는 시끄러운 상황을 대한항공이 어떻게 풀어갈지 관심이 주목되고 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현대건설, 북판교 고등에 '비즈니스 오피스' 분양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판교에서 문정으로 연결되는 중간점인 성남 고등지구가 최근 부동산투자자들에게 주목받고 있다. 판교·고등·문정이 첨단산업벨트로 엮이면서제2,3 판교테크노밸리 최대 수혜단지로 알려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성남 고등지구에 현대건설이 비즈니스 오피스를 3월에 분양한다. '현대지식산업센터 성남 고등'으로 이름 붙여진 이 건물은 지하 5층에서 지상 8층, 총 331실 규모다.지식산업센터가 263실, 상업시설 48실이며 지하2층 아래로는 창고 20실이 들어선다. 각 호별로 발코니가 설치되고, 옥상정원 휴게공산도 조성된다. 주차대수도 334대로 넉넉한 편이다. 이 건물은 현재 조성 예정인 제3판교테크노밸리와 직선거리 2km, 조성 중인 제2판교테크노밸리와 직선거리 3km에 위치한다. 제2판교테크노밸리는 올해 완공 예정으로 약 2000여개 기업이 입주할 예정이다. 약 10만명의 고용인원이 창출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서울 송파 문정지구와도 인접해 판교․고등․문정 첨단산업벨트의 중심입지로도 주목 받고 있다. 거리상으로 가까운 만큼 향후 업무연계가 용이한데다 직주근접 여건이 우수해 사업체들의 선호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개인사업자와 법인사업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