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09 (일)

  • 맑음동두천 0.6℃
  • 구름많음강릉 3.8℃
  • 맑음서울 1.3℃
  • 맑음대전 2.6℃
  • 맑음대구 4.1℃
  • 구름많음울산 5.1℃
  • 맑음광주 3.2℃
  • 맑음부산 5.3℃
  • 맑음고창 0.9℃
  • 구름조금제주 7.5℃
  • 맑음강화 0.2℃
  • 맑음보은 0.0℃
  • 맑음금산 1.6℃
  • 맑음강진군 3.1℃
  • 구름많음경주시 4.9℃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ING생명, 순이익의 58% 배당..주당 2400원

2019년까지 50% 배당성향 유지 선언



ING생명(대표이사 사장 정문국)이 이익의 절반이 넘는 금액을 주주에게 배당하기로 결정해 업계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회사는 8일 이사회를 개최하고 주당 1700원의 기말 현금배당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5월 상장 이후 9월에 지급한 중간배당 700원을 포함하면 ING생명의 2017년 주당 배당금은 2400원이 된다. 연간 총 주당 배당금 기준 시가배당률은 4.4%이다.  

이 회사는 지난해 3402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거뒀는데 이 중 1968억원을 배당키로 해 이익의 절반이 넘는 57.8%의 배당성향을 기록할 전망이다. 

ING생명은 지난해 7월 당기순이익의 50% 이상을 중간배당과 기말배당 등 연간 두 차례에 걸쳐 주주들에게 배당하는 정책을 새로운 자본규제(K-ICS)의 윤곽이 드러나는 2019년까지 유지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기말 배당금은 2018년 3월에 개최되는 정기 주주총회 배당결의로 최종 결정되며 주주총회 결의일로부터 1개월 이내에 2017년 12월 31일자 주주에게 지급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는 향후 ING생명이 개최하는 모든 주주총회에 전자투표제를 도입하겠다고 결의했다. 전자투표제가 도입되면 ING생명 주주들은 주주총회에 직접 참석하지 않더라도 온라인을 통해 안건에 대한 의사표시를 할 수 있게 된다. 

ING생명은 배당정책 유지와 전자투표제 도입 등을 통해 앞으로도 주주의 가치를 극대화 할 수 있는 ‘주주친화경영’을 지속적으로 시행할 계획이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