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28 (화)

  • 구름많음동두천 5.5℃
  • 흐림강릉 6.2℃
  • 구름많음서울 7.8℃
  • 흐림대전 7.8℃
  • 흐림대구 7.9℃
  • 구름많음울산 7.5℃
  • 흐림광주 8.3℃
  • 구름많음부산 8.5℃
  • 흐림고창 6.6℃
  • 구름많음제주 9.8℃
  • 흐림강화 7.3℃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6.5℃
  • 구름많음강진군 7.5℃
  • 구름많음경주시 7.4℃
  • 구름많음거제 8.9℃
기상청 제공

해외 금리연계 파생상품 손실확대‥금감원 실태점검

독일국채 10년물 금리 연계상품 예상손실률 95.1%
8월 중, 설계에서 판매까지 전과정 검사 착수예정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금융권이 고객을 상대로 판매한 해외 금리연계 파생상품에서 손실이 확대될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금융감독원이 실태점검에 나섰다.


금감원은 19일, 최근 이슈가 제기되고 있는 주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 DLS)에 대해 상품의 설계→제조→판매 전반에 대한 실태를 점검하고, 관련 분쟁 조정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상품의 판매규모는 잔액기준으로 8224억원이었고, 회사별로는 우리은행이 4012억원으로 가장 많이 팔았다. 이어서 하나은행 3876억원, 국민은행 262억원, 유안타증권 50억원, 미래에셋대우증권 13억원, NH증권 11억원 순으로 많았다. 


판매는 전체 잔액의 99.1%(8150억원)를 은행에서 팔았고 이 중 개인이 89.1%를 차지했다. 


상품구조는 英/美 CMS 금리, 독일국채 10년물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했으며 판매잔액은 6958억원 수준이었다. 


금감원은 '19.8.7. 기준으로 판매잔액 중 5973억원(85.8%)이 손실구간 진입한 상태라고 밝히고 있다.


고객이 보유한 상품을 만기까지 현재 금리 수준으로 유지될 경우, 예상 손실금액은 3354억원으로 평균 예상손실률은 56.2% 이른다.


이 중, 독일국채 10년물 금리 연계상품 판매잔액은 1266억원 수준인데, 판매금액 전체가 손실구간에 이미 진입했다. 만일 현재 금리가 만기까지 유지될 경우 평균 예상손실률은 95.1%에 이르게 된다.


금감원은 해당 파생결합상품의 제조․판매 등 실태파악을 위한 합동검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구조가 복잡하고 원금손실 가능성이 있는 상품임에도 다수의 개인 투자자들에게 판매된 만큼,  해당 파생결합상품의 설계부터 판매에 이르게 된 全 과정을  점검하겠다" 면서 "이들 금융기관의 내부통제시스템을 집중 점검하기 위해, 8월 중 합동검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