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9 (월)

  • 맑음동두천 28.7℃
  • 구름많음강릉 27.2℃
  • 구름많음서울 30.8℃
  • 구름많음대전 31.0℃
  • 연무대구 29.5℃
  • 박무울산 27.6℃
  • 구름많음광주 29.6℃
  • 흐림부산 28.8℃
  • 구름많음고창 29.1℃
  • 구름많음제주 27.5℃
  • 맑음강화 29.7℃
  • 구름많음보은 30.8℃
  • 구름많음금산 31.9℃
  • 구름많음강진군 30.4℃
  • 구름많음경주시 27.0℃
  • 흐림거제 29.4℃
기상청 제공

해외 금리연계 파생상품 손실확대‥금감원 실태점검

독일국채 10년물 금리 연계상품 예상손실률 95.1%
8월 중, 설계에서 판매까지 전과정 검사 착수예정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금융권이 고객을 상대로 판매한 해외 금리연계 파생상품에서 손실이 확대될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금융감독원이 실태점검에 나섰다.


금감원은 19일, 최근 이슈가 제기되고 있는 주요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상품(DLF, DLS)에 대해 상품의 설계→제조→판매 전반에 대한 실태를 점검하고, 관련 분쟁 조정을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상품의 판매규모는 잔액기준으로 8224억원이었고, 회사별로는 우리은행이 4012억원으로 가장 많이 팔았다. 이어서 하나은행 3876억원, 국민은행 262억원, 유안타증권 50억원, 미래에셋대우증권 13억원, NH증권 11억원 순으로 많았다. 


판매는 전체 잔액의 99.1%(8150억원)를 은행에서 팔았고 이 중 개인이 89.1%를 차지했다. 


상품구조는 英/美 CMS 금리, 독일국채 10년물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했으며 판매잔액은 6958억원 수준이었다. 


금감원은 '19.8.7. 기준으로 판매잔액 중 5973억원(85.8%)이 손실구간 진입한 상태라고 밝히고 있다.


고객이 보유한 상품을 만기까지 현재 금리 수준으로 유지될 경우, 예상 손실금액은 3354억원으로 평균 예상손실률은 56.2% 이른다.


이 중, 독일국채 10년물 금리 연계상품 판매잔액은 1266억원 수준인데, 판매금액 전체가 손실구간에 이미 진입했다. 만일 현재 금리가 만기까지 유지될 경우 평균 예상손실률은 95.1%에 이르게 된다.


금감원은 해당 파생결합상품의 제조․판매 등 실태파악을 위한 합동검사를 추진하기로 했다.


금감원은 "구조가 복잡하고 원금손실 가능성이 있는 상품임에도 다수의 개인 투자자들에게 판매된 만큼,  해당 파생결합상품의 설계부터 판매에 이르게 된 全 과정을  점검하겠다" 면서 "이들 금융기관의 내부통제시스템을 집중 점검하기 위해, 8월 중 합동검사에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롯데푸드·본아이에프, 소비자 교감 ‘서포터즈’ 모집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롯데푸드와 본아이에프가 서포터즈 모집을 통한 소비자와의 교감 나누기에 나섰다. 이는 일상생활에서 자사 제품이나 브랜드를 자주 접하게 되는 소비자를 마케터나 서포터즈로 채용, 제품개발이나 마케팅 관련된 생생한 아이디어는 물론 각종 불만사항 등을 청취해 그 개선책을 도모하는 등 소비재 생산 기업으로서 지속 성장을 향한 주요 활동 중 하나이다. 롯데푸드, 대학생 마케터 ‘히든서포터즈’ 16기 모집 먼저 롯데푸드는 오는 25일까지 대학생 마케터인 ‘히든서포터즈’ 16기를 모집한다. 히든서포터즈는 2012년부터 운영중인 롯데푸드의 대학생 마케터 프로그램으로 식품회사의 마케팅 실무를 경험할 수 있고 혜택도 풍성해 8년째 인기리에 운영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선발된 히든서포터즈들은 9월부터 내년 2월까지 6개월간 대학생만의 참신한 아이디어로 신제품 제안, 프로모션 실행, SNS 마케팅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한다. 또 롯데푸드 공장 견학, 본사 쿠킹스튜디오의 원데이 쿠킹 클래스, 현업 직원의 마케팅 특강 등 기업 현장을 생생히 경험할 수 있는 체험 프로그램은 물론, 매달 롯데푸드 신제품을 먼저 체험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이밖에 활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