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1 (월)

  • 맑음동두천 24.7℃
  • 맑음강릉 27.4℃
  • 맑음서울 23.8℃
  • 맑음대전 26.1℃
  • 맑음대구 27.7℃
  • 구름조금울산 27.5℃
  • 맑음광주 25.9℃
  • 구름조금부산 25.0℃
  • 맑음고창 22.8℃
  • 구름많음제주 21.3℃
  • 맑음강화 22.0℃
  • 구름많음보은 25.5℃
  • 맑음금산 25.5℃
  • 맑음강진군 25.7℃
  • 맑음경주시 28.9℃
  • 구름조금거제 26.4℃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SC은행, 시중銀 중 등기임원 평균연봉 ‘Top‘‥생산성 ’꼴찌‘

SC銀 1인당 생산성 우리은행 1/18 "충격"
SC銀 임원 1인당 연봉은 우리은행 比 2.1배 높아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국내 시중은행 중에서 미등기 임원을 제외한 등기임원 보수가 가장 높은 곳은 SC제일은행으로 나타났다.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신한은행, 우리은행, SC제일은행, 한국씨티은행으로 알려진 국내시중은행의 지난해 말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은행의 평균 등기임원 수는 8명이었고 이들에게 지급된 1인당 평균연봉은 2억5500만원으로 조사됐다. 


이 평균연봉은 등기임원에게 제공되는 차량, 사택, 비서 등 비 재무적 요인을 고려하지 않은 수치다.


이들에게 지급된 평균 연봉을 은행별로 보면, SC은행이 3억56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시티은행이 3억5100만원으로 뒤를 이어 외국계은행이 나란히 상위 1, 2위를 차지했다.


이어서 국민은행 2억3600만원, 하나은행 2억1500만원, 신한은행 2억200만원 순으로 많았고 우리은행이 1억7000만원으로 가장 낮았다. 


■ SC은행, 당기순익 규모 국민은행 1/10수준‥연봉은 '최 상위'


SC은행의 지난해 당기순익은 2200억원으로 국민은행 2조2400억의 1/10 수준에 불과함에도 임원 수는 국민은행과 동일한 6명을 유지했다.


그럼에도 1인당 평균연봉에서 SC은행이 국민은행보다 오히려 1.5배 이상 많아 최상의 대우를 받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연봉순위 최상위 SC은행과 최하위 우리은행과의 연봉격차는 186백만 원으로 SC은행이 2.1배나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생산성 분석을 위해 각 은행의 등기임원 연봉 합산금액이 당기순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산출해 본 결과, 격차는 더욱 벌어졌다.


이 비율을 큰 순서대로 보면, SC은행이 9.71%로 압도적으로 높았고, 같은 외국계인 씨티은행이 6.79%로 뒤를 이었다.


이어서 하나은행이 0.89%, 신한은행 0.86%, 우리은행 0.84% 국민은행 0.63% 순으로 높았다.

  

■ 임원연봉 SC은행 '최상‘‥1인당 생산성은 우리은행의 1/18 수준에 불과


당기순익 대비 연봉총액이 높은 SC은행과 가장 낮은 국민은행과의 격차는 15.4배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를 근거로 임원 1인당 평균연봉이 당기순익에서 차지하는 비율을 산정해 봤더니 SC은행 1.62%, 씨티은행 1.13%, 국민·하나은행이 0.11%, 신한은행 0.1%, 우리은행 0.09% 순으로 나타났다.


SC은행은 당기순익에서 차지하는 1인당 임원 평균연봉에서 같은 기준 우리은행 보다 무려 18배나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SC은행 임원들의 생산성이 우리은행의 1/18 수준으로 낮다는 의미로 풀이되기도 한다.


뿐만 아니라, SC은행은 1인당 연봉이 10억 원 이상인 임원도 가장 많았다


SC은행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성과급을 포함한 1인당 연봉에서 박진성 부행장이 13억3100만원, 이광희 부행장 13억1000만원, 김홍식 전무가 12억2600만원을 챙겨 10억 원 이상에 이름을 올렸다. 박종복 행장은 9억7600만원으로 10억원 미만에 머물렀다.


그 외 평균연봉이 10억 원 이상인 임원 숫자는 은행별로 국민은행 2명, 신한은행 1명, 하나은행 1명 씨티은행 1명으로 주로 은행장이었으며 부행장은 국민은행만 1명 있었다.


한편, 지난해 시중은행 중에서 성장성이 가장 좋았던 우리은행 임원진들은 평균연봉에서 10억 원 이상자가 1명도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에 대해 SC를 잘 알고있는 시중은행 임원 A씨는 “SC은행은 임원들이 서로 잘했다는 숫자만 만들어서 능력껏 돈 빼가는 구조임을 보여주는 분명한 데이터” 라며 "SC은행 임원의 극심한 도덕적 해이를 볼수 있는 단면으로 조직이 장사에 관심 없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표적 사례"라고 혹평했다.


이어서 그는“SC은행이 성장성 수반은 없이 임원 전체연봉과 개인연봉만 시중은행 중 최고이면서 임원 1인당 생산성은 국내은행의 1/18에서 1/15 은 충격적 수준인데 그게 제대로 된 은행이냐?” 며 직격탄을 날렸다.


아울러 제조업 대비 상대적 고 임금 논란을 일으키는 금융권에서 특히 생산성이 낮은 외국계은행인 SC은행, 씨티은행이 보여주는 임원들의 고임금 저생산성 구조를 두 외국계 은행이 어떻게 풀어갈지 시장이 주목하고 있다.


■ SC은행은 이 뿐 아니라, 미등기 임원(등기임원 제외) 숫자가 24명에 보수총액도 135억원으로 1인당 5억6300만원이 지출돼 국내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그럼에도 미등기임원 1인당 생산성은 KB국민은행의 1/14의 1로 나타났다. 이에 관한 후속기사가 추후 이어진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권오갑 현대중공업 회장, 현대오일뱅크 현장 방문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권오갑 현대중공업지주 회장이 현대오일뱅크 대산공장 정기보수 마무리 현장을 찾아 안전경영 의지를 다시 한번 밝혔다. 권오갑 회장은 27일(수) 현대오일뱅크가 지난 4월부터 실시 중인 정기대보수 현장을 전격 방문해 안전은 경영의 최우선 가치임을 강조하며 무재해 속에 정기보수를 끝마친 현장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권 회장은 “저유가, 코로나19 등으로 어느 때보다 어려움이 컸던 정기보수를 크고 작은 안전사고 없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해 줘 감사하다”며 “지난 2013년부터 이어지고 있는 대산공장의 무재해 기록이 앞으로도 계속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권 회장은 이어 ”안전경영에 있어서는 회사의 노력이 무엇보다 중요하지만 그와 함께 현장에서 일하는 근로자들의 의지와 각오도 중요한 것이 사실”이라며 “안정적인 노사관계를 통해 노사가 한마음이 되어 안전경영이 실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권 회장은 지난 25일 최근 현대중공업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사건에 대해 사과하고 현대중공업 그룹 전반에 걸친 안전경영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한편 현대오일뱅크는 한 달여의 대산공장 정기보수를 마치고 27일부터 본격 시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