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7 (일)

  • 구름조금동두천 9.2℃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11.2℃
  • 맑음대전 12.5℃
  • 맑음대구 12.7℃
  • 구름조금울산 13.0℃
  • 맑음광주 14.0℃
  • 맑음부산 13.8℃
  • 맑음고창 11.4℃
  • 맑음제주 12.9℃
  • 맑음강화 10.7℃
  • 구름많음보은 12.2℃
  • 맑음금산 11.8℃
  • 맑음강진군 13.7℃
  • 구름많음경주시 13.6℃
  • 맑음거제 14.2℃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신한은행, 적게 주고 많이 받으니‥ 수익 '쑥↑'

영업이익 ‘15년 1.5조원 → ’18년 2.8원 · 87%↑
순이자익 ‘15년 3조9억 원 → ’18년 5조원 ·29.9%↑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신한은행의 최근 3년간 영업이익이 2배(87%↑) 가까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신한금융지주가 지난달 홈페이지를 통해 발표한 은행의 지난해 경영실적을 보면, 영업이익 2조8350억 원, 당기순익 2조1170억 원으로 전년보다 각각 38.7%, 31.6%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산업경제뉴스가 신한은행의 수익성을 최근 3년간으로 확대·조사해 본 결과,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3년 전 보다 각각 87%, 74%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성과에 대해 주요인은, 예금이자(비용)는 적게 주고 대출이자(수익)는 많이 받은 것이 주효했던 것으로 분석됐다.


이 결과로 수익성 지표인 주당순이익은 3년 전(2015년) 731원 → 지난해 1319원으로 80.4%가 늘었고, 같은 기간 총자산도 269조원 → 324조원으로 20.4%가 확대됐다.


주당순익의 토대인 당기순익 성장(3년 전 比 74.0%↑)의 주요인은 이자수입이 주도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고객으로부터 징구하는 이자수익은 ‘15년 7조1520억 원 → ’18년 8조7260억 원으로 22%가 증가했다.


반면, 같은 기간 고객에게 지급하는 이자비용은 3조2810억 원 → 3조6960억 원으로 12.6% 증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이, 예금이자 증가율보다 대출이자 증가율이 약 10% 높다보니 순이자차액(이자수익-이자비용)이 1조1590억 원이나 확대효과가 있었다는 분석이다.


이에 대해 금융권 종사자들은, 고정비(인건비 등 판매관리비)가 일정한 상황에서, 예금이자(비용)는 작게 주고 대출이자(수익)는 더 많이 받게 된다면, 확대된 순이자차액은 고스란히 영업이익으로 연결되는 게 일반적 형태라고 말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같은 기간 순수수료손익(수수료수익-수수료비용)도 829억 원 → 1006억으로 177억 원(21.4%↑)이 늘어 수익성 확대에 힘을 보탰다.


여기에다, 종업원 관련비용은 ‘17년 1조9710억 원 → ’18년 1조8210억 원으로 1년 새 오히려 1500억 원(7.6%↓) 줄어들었다. 이는 2017년도 실시된 일회성 희망퇴직 비용이 이듬해 감소된 탓으로 풀이되고 있다.


이로 인해, 이자비용 외 소요되는 일반관리비는 3년 전보다 5.9%(1540억 원↑) 느는데 그쳐,  영업이익 증가(1조3190억 원·87%↑)에 힘을 보탰다는 분석이다.


이와 관련해, 미래에셋증권 강혜승 연구원은 투자분석보고서에서 “2013년 이후 꾸준한 이익 성장으로 지난해 역대 최대 순이익을 실현했다” 며 “순이익 성장이 견고하고 낮은 연체율과 충당금 환입 등 리스크 관리도 양호했다며 매수의견”을 제시했다.


반면, 은행주를 소유하고 있다는 투자가 J씨는, “은행의 수익성장에 대해 주변에서는 우호적 시장여건 때문이라는 의견이 지배적” 이라며 “향후에도 이러한 성장이 지속될지 여부에 촉각이 서 있다”는 조심스런 의견을 전했다.

한편, 지난해 9월말 기준 KB국민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신한은행으로 대표되는 4대 시중은행 주당순이익의 3년간 평균 성장률은 135%였다.


하지만, 신한은행은 최근 3년간 수익성장(81%↑)이 나머지 3대 은행 평균 수익성장률(144%) 보다 낮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이러한 분위기를 반영했을까? 은행권에 따르면 지주회사인 신한금융은 지난 5일 새로운 은행장에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부사장을 내정자로 내세웠다. 진 내정자는 1986년 신한은행에 입행한 후, 차장과 지점장을 일본 오사카지점에서 근무한 경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향후 전개 될 신한은행과 금융권의 환경 변화에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