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27 (토)

  • 구름조금동두천 25.6℃
  • 구름많음강릉 27.7℃
  • 구름많음서울 26.5℃
  • 흐림대전 27.7℃
  • 박무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8.7℃
  • 광주 25.5℃
  • 박무부산 26.0℃
  • 흐림고창 25.9℃
  • 구름많음제주 29.5℃
  • 맑음강화 26.0℃
  • 맑음보은 27.6℃
  • 구름조금금산 28.5℃
  • 흐림강진군 26.9℃
  • 흐림경주시 29.0℃
  • 흐림거제 26.2℃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SC은행 미등기임원, 1인당 보수 ’최상‘ 순익은 ‘꼴찌‘

1인당 순익 KB은행 1/13 수준에도 평균보수는 되레 1.7배↑
당기순익 KB의 1/10 에도 인원수 1.3배↑· 보수총액 2.3배↑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외국계은행인 SC제일은행 미등기임원의 1인당 순이익이 6개 시중은행 중 최하위면서 보수는 최상위 수준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SC은행의 미등기임원 1인당 순익은 94백만원으로 나머지 5개 시중은행 평균  8억1700만원의 1/9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SC은행 임원수는 24명으로 시중은행 중 당기순익 규모가 가장 큰 국민은행 보다도 되레 1.3배 많았다. 더욱이 1인당 평균보수는 5억6300만원으로 국민은행의 1.7배, 보수총액은 135억 원으로 2.3배나 많게 지출된 것으로 조사됐다.


산업경제뉴스가 KB국민은행,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한국씨티은행으로 알려진 국내 시중은행들의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조사한 결과, 이들 은행들의 미등기임원 평균수는 20명이었고 이들에게 지급된 1인당 평균연봉은 3억9000만원으로 나타났다.


이들에게 지급된 평균보수를 은행별로 보면, 한국씨티은행이 5억7700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SC은행이 5억6300만원으로 미미한 차이를 보이며 뒤를 이었다.


하지만 씨티은행의 1인당 당기순익은 3억700만원으로 SC은행 9400만원에 비해 3.3배 높아 사실상 SC의 보수액이 Top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반면 이들 은행들의 당기순익을 임원 1인당 수익으로 환산하면 국민은행이 12억4400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서 신한은행 10억5800만원, 우리은행 7억5400만원, 하나은행 7억2000만원, 씨티은행 3억7백만 원 순이었고 SC은행은 9400만원으로 최하위를 기록했다. 이는 1위 국민은행의 1/13에 불과한 수치다.


<본지>는 지난 5.28일자 기사에서 SC은행의 등기임원 연봉이 시중은행 중에서 ‘Top’이면서 1인당 생산성은 우리은행의 1/18에 불과하다는 조사결과를 보도한 바 있다. (하기 도표참조)


이번에는, 지난해 말 기준으로 SC은행의 미등기임원을 대상으로 다른 시중은행과 인원수, 보수총액, 1인당 평균보수를 기준으로 1인당 생산성을 확대·비교 조사해 봤다.


■ SC은행, "실적부진에도 임원은 후한 대접  ·  직원은 갈곳 잃어"


SC은행의 지난해 말 총자산은 65조원으로 국내은행 최대 규모인 KB국민은행(350조원)의 1/5, 총여신은 39조원으로 1/7, 당기순익은 2244억 원으로 1/10 수준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미등기임원 수는 24명으로 국민은행 18명 보다 1.3배나 많았다. 게다가 연간 보수총액은 135억 원으로 국민은행(60억 원) 보다도 2.3배 많이 지출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SC은행이 이들에 대한 후한 대접(?)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다. 1인당 평균보수가 5억6300만원으로 국민은행 3억3300만원보다도 1.7배나 높게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이들이 산출하는 1인당 당기순익은 94백만 원으로 같은 기준 국민은행 12억4400만원의 1/13 수준, 나머지 5개 시중은행 평균수치인 8억1700만원과의 비교에서는 1/9 로 산출됐다.


이들 은행들의 성적을 지난해 기준 주당순이익으로 비교했더니 SC은행은  855원으로 6개 시중은행 중 최하위였고 1위 KB은행 5538원에 비해서는 1/7수준에 불과했다.


SC은행의 부진한 성적은 내부 잉여금에서도 비교됐다. 5년 전을 기준으로 국민은행은 2013년 12.7조원 → 2018년 19.2조원으로 51%를 늘려갔다. 하지만 SC은행은 같은 기간 2.8조원 → 2.9조원으로 제자리걸음에 머물러 효율성과 성장성 비교에서 대조된 모습을 나타냈다.


SC은행이 임원들의 저조한 생산성에도 최다인원·최상의 연간보수액을 지급할 수 있는 배경에 대해, 익명을 요구한 한 현직 관리자 A씨는 “SC의 임원보수는 신규창출에서 나오는 확대수익을 평가의 기본으로 하는 것이 아니라, 과거 은행시스템에 의해 구축돼 왔던 기존고객까지 태그(=본인고객으로 등재)를 걸어놓고 거기서 발생한 수익(Revenue)으로 본인 성과급을 책정" 한다며 "덩치 큰 고객을 많이 태그(or 담당) 해 놓은 임원이 은행전체 생산성과 관계없이 성과급을 왕창 챙겨갈 수 있는 시스템에서 비롯된 구조적 문제"라고 진단했다.


이어서 그는 "임원들의 극진한 대접에도 불구, 은행 전체 성적과 규모는 지속적 부진으로 쪼그라들고 있다." 며 "이에 대한 책임은 직원에게 돌아가 퇴직대상으로 낙인찍인 직원만도 현재 수백명”이라며 날을 세웠다.  


한편, 지난해 SC은행 등기임원의 보수액이 10억 원 이상인 자는 3명으로 박진성 부행장 13억3100만원, 이광희부행장보 13억1000만원, 김홍식 전무 12억2600만원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다른 시중은행 중에서 성장성이 가장 좋았던 우리은행 임원진들에서는 10억 원 이상 명단자를 찾을 수 없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