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4 (일)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1.5℃
  • 맑음대구 3.4℃
  • 맑음울산 3.6℃
  • 맑음광주 2.3℃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2.1℃
  • 구름조금제주 6.2℃
  • 맑음강화 1.5℃
  • 맑음보은 0.8℃
  • 맑음금산 0.4℃
  • 맑음강진군 3.0℃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4.7℃
기상청 제공

우리은행, 영업이익 3년만에 2배 성장‥‘신바람’

영업익 2015년 1.3조원 → 2018년 2.7조원

우리은행, 영업이익 3년만에 2배 성장‥‘신바람’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우리은행이 3년 만에 영업이익을 2배 이상 확대시켰다. 이로 인해 손태승 행장은 지난 2월 지주사 전환과 동시에 경영능력을 인정받아 회장 겸직에 올랐다. 우리은행은 지난달, 2018년 당기순이익(연결기준)이 전년 대비 33.5% 증가한 2조192억 원이라는 경영실적을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보도자료 와는 별도로 발표했다. 이 같은 好실적에 대해 우리은행은 “지속성장 기반 구축에 따른 全부문의 고른 실적 향상과 자산관리 중심의 수수료이익, 저비용 핵심예금 증가에 기인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성과를 부문별로 보면, 순이자이익(이자수익-이자비용)이 전년대비 8.2%(4300억원↑), 수수료 수익도 1년 만에 4.8%(510억 원↑) 늘면서 성장을 견인했다. 수수료수익은 신탁자산 25.9% (360억↑), 수익증권 11.4%(90억↑) 증가가 돋보였다. 수신부문에서는 은행 MMDA를 제외한 핵심예금(보통예금, 기업자유 등 초저금리 통장예금)이 2017년 70조8770억→2018년 75조750억으로 5.9% 늘어, 수익확대에 힘을 보탰다. 수익성장뿐 아니라 건전성 관리도 주효했다. 고정이하 여신이 전년 1조8400억 원 → 지난해 1조1182억 원으로 1년만에 6580억 원(35.8%↓)을 줄였다. 이와 더불어, 중소기업여신은 전년 76.3조원→ 지난해 81.3조원으로 6.5% 확대, 자산 효율성과 수익기반을 공고히 다졌다는 평가도 받고 있다. 게다가, 자회사인 우리카드가 유효 회원 수를 전년 662만 명→ 지난해 685만 명으로 1년 만에 23만 명을 늘려갔고, 같은 기간 유효회원 비율(유효회원/총회원수)도 50.7%→ 52.7% 증가시켜, 수익기반을 확대시켰다는 분석이다. 이러한 기반증가에 힘입어 우리카드 당기순익은 2017년 1012억에서 지난해 1265억 원 시현, 수익성장을 지원했다. ■ 영업이익 ‘15년 1.3조 → ’18년 2.7조 ‥ 3년 새 2배↑ 이 실적의 추세를 좀 더 보기위해 산업경제뉴스는 우리은행 경영실적(IR자료)을 3년 전(‘15년)을 기준시점으로, 그간의 비용·수익 구조를 비교·분석 했다. 그 결과, 우리은행의 영업이익과 당기순익은 3년 전 보다 각각 103.2%, 90.7%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영업이익·당기순익 성장으로 연결되는 수익증가의 주요인은 이자수입이 주도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순이자수입(수입이자-지급이자)이 ‘15년 4.7조원 → ’18년 5.6조원으로 18.7%(0.9조원↑) 늘렸고, 같은 기간 수수료수입(1440억 원↑)이 더해져 영업이익 1.2조 원을 증가시켰다. 금융권 종사자들은, 고정비 성격인 판매관리비가 일정한 상황에서, 확대된 순이자수입은 고스란히 영업이익 확대(1.4조원↑)로 연결된다고 말하고 있다. 여기에는 대출이자 뿐 아니라, 핵심예금도 크게 기여한 것으로 조사됐다. 핵심예금은 ‘15년 58.9조원→ ’16년 65.8조원 → ‘17년 70.9조원→ ’18년 75.1조원으로 늘려가며, 3년 전보다 무려 22%(16.2조원↑)를 늘려갔다. 증가된 핵심예금 약 16조원만 보더라도, 지난해 원화대출평균이자율 3.26%(자금운용금리)을 적용해 운영수익 산출시, 한해 약 1천억 원에 해당하는 추가수익을 사실상 ‘공짜’로 얻을 수 있었던 것으로 해석된다. 핵심예금 증가가 돋보이는 이유는, 지급금리가 0.1%수준에 불과해 고객설득이 어려운 영업 상품이라는 것이 금융권의 공통된 전언이기 때문이다. 한편, 여신부문은 대기업 여신이 지난해 36.4조원으로 제자리걸음에도 불구, 포트폴리오 추세에서 ‘15년 20.8%→’16년 18.2%→‘17년 16.2%→’18년 15.6%로 지속적으로 줄여갔고, 같은 기간 중소기업여신 비율은 33% → 32.7% → 34.4% → 34.8%로 확대, 정부시책에 호응하는 모습도 보여줬다. 우리은행은 건전성 관리도 잘해 온 것으로 평가 된다. 총여신이 ‘15년 223조원에서 지난해 254조원으로 3년간 14% 증가했음에도, 같은 기간 고정이하 여신비중은 1.48% → 0.54%로 1/3수준(0.94%p↓)으로 줄였기 때문이다. 이 평가는 대손비용에서도 잘 나타나고 있다. 같은 기간 대손비용은 9670억 원 → 3290억 원 로 1/3로 낮추면서 부실여신을 감축한 것으로 나타나 건전성 관리에 특별한 관심을 둔 것으로 풀이되고 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는 손태승 회장(지난 2월 회장·은행장 겸직)이 취임 이후 일관성 있게 추진해 온 수익원 확대전략과 철저한 건전성 관리의 결과”라며 “올해는 우리금융지주 출범 원년인 만큼 글로벌 M&A시장 등 비 은행부문 사업포트폴리오를 적극 확대, 2~3년 내 1등 금융그룹으로 도약할 것”이라고 향후 전략을 강조했다. 한편, IBK투자증권 김은갑 연구원 지난달, “우리금융지주(우리은행·우리PE자산운용 등 6개 자회사, 우리카드·우리종합금융 등의 손자회사)가 상장 재출범을 계기로 과거 높았던 부실채권 비율 이미지를 벗어난 듯하다” 며 “올해 순영업이익(이자+비이자이익)이 ‘18년 6.7조원→’19년 6.9조원으로 약 2천억 원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배너

신제품 & Promotion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