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1.19 (일)

  • 맑음동두천 0.6℃
  • 맑음강릉 3.9℃
  • 맑음서울 2.3℃
  • 구름많음대전 4.0℃
  • 맑음대구 5.7℃
  • 맑음울산 6.3℃
  • 맑음광주 4.3℃
  • 맑음부산 6.3℃
  • 맑음고창 2.4℃
  • 흐림제주 9.4℃
  • 맑음강화 2.2℃
  • 맑음보은 3.7℃
  • 맑음금산 3.3℃
  • 맑음강진군 5.6℃
  • 맑음경주시 5.6℃
  • 맑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세계 커피류 시장 규모 톱5 국가 및 최신 트렌드는?

2018년 기준 1449억$로 2015년 대비 15.4%↑..2023년 1805억$ 예상 점유율, 일본(25.6%)→미국(16.9%)→독일(5.5%)→브라질→프랑스 순

세계 커피류 시장 규모 톱5 국가 및 최신 트렌드는?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지난 2018년 기준 전세계 커피류 제품 시장 규모는 2015년 1256억불 대비 약 15.4% 성장한 1449억 달러(미국 달러화 기준)로, 이중 그 규모가 가장 큰 나라는 일본인 것으로 조사됐다.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의 ‘2019 가공식품 세분시장 현황‘에 따르면, 시장조사기관 글로벌데이터 기준 전세계 커피류 시장규모는 2015년부터 지속 증가하며 2018년 기준 1449억 달러(성장률 15.4%)에 달했다. 향후에도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여, 오는 2023년에는 2018년 대비 약 24.6% 신장된 1,805억 달러 규모의 시장으로 성장(5년 연평균 4.9%)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2018년 기준 세계 커피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품목은 분쇄원두(36.1%)이며, 이어서 커피음료(28.8%), 인스턴트커피(21.1%), 원두(14.1%)순이었다. 또한 국가별 세계커피시장규모 톱5는 일본이 371억 달러, 시장 점유율 25.6%로 2015년에 이어 부동의 1위를 지켰고, 미국(244.7억, 16.9%)이 2위, 독일(79.7억, 5.5%)이 3위로 나타났다. 이어 브라질(66.7억 달러, 4.6%) 4위, 프랑스(65.2억 달러, 4.5%) 5위의 순으로, 2015년과 비교, 이들 5개국 중 브라질과 프랑스만 자리를 맞바꿨고 나머지 3사는 동일한 순위를 보였다. ■ 일본, 미국, 중국, 프랑스, 독일, 베트남 등 국가별 최근 동향 '눈길' 이어 주요 국가의 최근 커피류시장 동향을 살펴보면, 먼저 일본은 최근 프리미엄커피에 대한 소구가 높아지고 있어 눈길을 모은다. 외출을 지양하고 집에서 생활환경을 풍요롭게 하고자 하는 ‘우치족’이 증가하면서 집에서 커피를 내려 마시고 SNS등을 통해 공유하는 소비자가 증가하고 있다는 것. 이러한 변화는 고급원두 중심으로 나타나는 것으로 보이며, 원두뿐만 아니라 커피메이커시장에도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보인다는 것이 aT측 분석이다. 이어 미국커피시장은 웰빙 및 건강트렌드로 인해 설탕을 첨가하지 않은 커피음료 중심으로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 이러한 영향으로 인해 맥도날드, 던킨도너츠와 같은 대형제조사에서도 커피음료시장에 진출하고 있는 추세다. 또한 스타벅스 등 커피전문점에서는 환경보호 문제가 이슈다. 빨대나 플라스틱 컵과 같은 일회용품에 대한 규제를 하는 주가 늘면서, 레스토랑에서 고객이 특별하지 않는 경우, 플라스틱 빨대를 제공하지 않거나, 스테인리스 컵을 대여해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는데 주력하고 있다. 중국 커피시장에서는 루이싱커피의 성장에 주목하고 있으며, 스타벅스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해 커피전문점시장의 1위를 탈환할지에 대해 세계적으로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스타벅스와의 차별점으로 배달서비스를 제공하자 스타벅스도 이를 의식해 중국 최대 규모의 온라인 쇼핑몰 알리바바와 손잡고 온라인배달 서비스 제공에 나서 본격 경쟁을 펼치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노천카페가 발달되어 있는데, 최근 브런치나 베이커리류 등을 판매하는 미국식 커피전문점이 등장하고 있다. 더불어, 전체가정의 60%는 캡슐커피머신을 보유할 정도로 캡슐커피에 대한 소비가 활발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최근 환경문제로 인해 캡슐커피(용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는 것으로 조사돼 대응책 마련에 부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브라질에서는 스페셜티에 대한 소구와 집에서 음용하는 형태가 어우러져 커피머신, 각종 커피추출 용기, 커피포트 혹은 캡슐커피의 수요가 증가하는 추세다. 16세에서 25세 사이의 젊은층과 대도시 중심으로 컨셉이 있는 카페나 스페셜티 커피와 캡슐커피에 대한 소구가 증가하는 한편, 침체된 인스턴트커피시장에서 일부제조사들이 시장의 다양성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으며, 에너지 증가등 기능성을 추가시킨 인스턴트커피의 재포지셔닝을 노리고 있다. 독일에서는 고품질의 원두를 사용한 프리미엄커피에 대한 소구가 높아지고 있으며, 커피 애호가들을 중심으로 고품질의 원두를 높은 가격에도 불구하고 기꺼이 돈을 지불하는 추세로, 특히 콜드브루 커피의 수요가 증가하는 등 더운 여름철에 인기가 좋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아직은 젊은층 사이에서만 인기 있는 등 시장규모가 작은 것으로 보인다. 이를 확대하기 위해 다양한 스타트업 기업이 경쟁에 참여하고 있는 추세라는 것이 aT측 설명이다. 마지막으로 베트남에서는 캡슐커피 등과 같은 제품이 도입되고, 커피선택의 폭이 넓어지면서 인스턴트커피의 수요가 일부 이동할 것으로 보이나, 인스턴트의 수요가 비교적 크게 줄어들진 않을 것으로 보고 있다. 현지 커피전문점 및 체인커피전문점이 발달되어 있던 베트남시장에 2014년 Starbucks를 선두로 글로벌 커피전문점이 유입되면서 커피전문점 수가 눈에 띄게 증가함에 따라 경쟁 또한 치열해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고 aT측은 밝혔다.












유통·식품

더보기

금융·회계

더보기
신한카드 문화 마케팅 ‘아트 컬렉션 2020’ 라인업 공개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신한카드(사장 임영진)가 올 한해 LG아트센터와 함께 전개할 ‘신한카드 아트 컬렉션 2020’의 라인업을 공개했다. 16일 신한카드에 따르면 ‘아트 컬렉션’은 신한카드가 LG아트센터와 함께 희소성이 높고 우수한 문화 공연을 소개하는 문화마케팅 브랜드로, 국내서 쉽게 만나볼 수 없는 세계적인 거장들의 작품을 소개하고 공연 문화에 다양성을 더하기 위해 2015년부터 선보였다. 올해도 무용극, 연극, 아트 서커스 등 LG아트센터 공연 중에서도 특히 참신하고 개성 강한 작품들을 엄선했다는 것이 신한카드 측 전언이다. 먼저 상반기에는 ‘카라마조프가의 형제들’(5월 13일~5월 15일)과 ‘안나 카레니나’(5월 16일~5월 17일)가 공연된다. ‘도스토예프스키’와 ‘톨스토이’의 고전을 러시아 국민 안무가 ‘보리스 에이프만’이 발레로 재해석한 작품이다. 이어 5월 22일부터 5월 23일까지는 무용극 ‘검찰관’이 무대에 오른다. 세계 최고의 무용단체에서 많은 부름을 받고 있는 안무가 ‘크리스탈 파이트’의 첫 내한 공연이다. 또 6월 17일부터 6월 20일까지는 음악·안무·연기·기술을 절묘하게 조합하는 것으로 유명한 ‘세븐 핑거스’의 아트 서커스

Auto Motors

더보기

건설·부동산

더보기

Research & Review

더보기

배너
배너

배너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