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7 (수)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30.0℃
  • 서울 26.2℃
  • 흐림대전 29.2℃
  • 흐림대구 31.6℃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7.7℃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9.2℃
  • 흐림제주 33.1℃
  • 흐림강화 24.2℃
  • 흐림보은 28.6℃
  • 구름많음금산 29.3℃
  • 흐림강진군 29.3℃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3℃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한 가족 2은행 ‘부산vs경남’ 1Q 손익 누가 짭짤했나?

2024.1분기 영업이익 증가율 ‘경남 26.6% vs 부산 –14.3%’
순익 증가율, ‘경남 19.1% vs 부산 –13.8%으로 경남 완승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영남권을 주된 영업기반으로 하는 BNK금융지주 소속 지방은행 BNK부산은행(이하 부산은행)과 BNK경남은행(이하 경남은행)의 올 1분기 손익을 분석한 결과, 설립연도나 자산 규모 등에서 아우격인 경남은행이 더 나은 성적표를 내민 것으로 나타났다. 

 


양사의 올 1분기보고서와 조세금융신문에 따르면, 연결기준 1분기 영업이익은 부산은행이 1485억 원을 시현, 지난해 1분기 1732억 원 대비 247억이 줄어 14.3% 가량 역 신장한 반면에 

경남은행은 1271억 원을 올려 전년 동기 1003억 원대비 267억 원이 늘며 약 26.6% 신장해 대조를 보였다.  


분기순이익 또한 부산은행이 올 1분기 1252억 원을 시현해 전년 동기 1453억 원 약 201억 원이 줄어 13.8% 가량 뒷걸음질 친 반면에, 경남은행의 경우 1012억 원을 기록해 지난해 1분기 850억 원대비 약 162억 원이 증가해 19.1% 신장했다.  

이에 대해 은행가에서는 고사성어 ‘청출어람’을 연상케하는 선전을 보여줬다는 평가도 나온다.

이처럼 양사의 희비가 엇갈린 같은 이유는 은행권의 핵심 수익원인 순이자이익(이자수익-이자비용)과 순수수료이익(수수료수익-수수료비용), 그리고 비용 측면에서 부실채권의 현실화를 대비한 대손 충당금 설정액의 차이에 의한 것으로 분석된다. 

즉, 부산은행의 경우 순이자이익과 순수수료이익 모두 감소한데다 대손 충당금 설정(전입)액까지 늘면서 손익이 감소한 반면, 경남은행은 상기 두 부문의 핵심 손익이 전년 동기대비 증가한 데다 충당금 역시 소폭 늘어나는데 그쳐 전사 손익이 두 자릿수나 개선한 점이 주효한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양사 1분기보고서에 의거해 순이자손익(이자수익-이자비용)을 비교해 보면 부산은행은 올 1분기 약 3825억 원으로 전년 동기 3831억 대비 약 6억 원 줄어든 데다, 순수수료이익도 전년도 171억 대비 16억 원 가량 감소한 155억에 그쳤다.  

이에 더해 신용손실충당금 전입액도 올 1분기 628억 워늘 기록, 전년 동기 461억 대비 167억 원 가량이 늘어 손익 상황을 악화시켰다. 

반면에 경남은행은 올 1분기에 약 2594억 원의 순이자손익을 시현해 지난해 1분기 2462억 대비 약 132억 원이 늘었고, 순수수료손익도 전년도 132억 원에서 올 1분기 184억 원으로 52억 원 가량 증가하며 부산은행보다 우위의 손익 성적표를 만든 것으로 분석된다.  

은행가에서는 이 같은 호실적이 지난해 4월 취임한 BNK경남은행 예경탁 은행장이 지난 1년 여간 ‘지역경제에 큰 힘이 되는 은행'이라는 경영철학 아래 은행 내·외부에 걸쳐 변화와 혁신을 뚝심있게 추진해온 다양한 경영전략이 빛을 발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이제 시장의 관심은 BNK금융지주 내 맏형 격인 부산은행의 실추된 자존심(?) 회복을 위한 승부수는 무엇이고, 우위를 이어가기 위한 경남은행의 전략은 무엇인지에 쏠리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동국제강그룹, 창립 70주년 기념식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동국제강그룹 분할 3사 동국홀딩스·동국제강·동국씨엠이 창립 70주년을 이틀 앞둔 5일, 서울 을지로 본사 페럼타워 페럼홀에서 ‘동국제강그룹 창립 70주년 기념식’을 함께 가졌다. 동국홀딩스·동국제강·동국씨엠 3사 모두 모태 기업 동국제강(현 동국홀딩스)의 창립 정신을 계승해 7월 7일을 창립기념일로 하고 있다. 행사는 창립 70주년 기념 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장세주 동국제강그룹 회장 기념사와 장기근속자 시상으로 이어졌다. 장세주 회장은 기념사에서 “70년의 역사는 당연하게 주어질 수 없는 시간이다”고 강조하며, “창업 초기 조부모께서 당산동 공장에서 숙식 하시며 직원 식사를 차려주던 모습이 떠오른다. 기획실로 입사해 경영이념 실천을 준비하던 시절과, 오일 쇼크·제2창업·직류전기로 도입·연합철강 인수 등 무수한 기억이 머리 속에 떠오르고 지나간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어 “올해는 창사 70주년이자 지주사 체제 출범의 원년으로, 각 사가 독립된 경영 환경에서 전문성을 높이면서도, 항상 ‘동국’이라는 공통의 가치관을 나누는 조직임을 인지하며 상호 소통하고 화합하자”고 당부했다. 그는 “위기 앞에서도 항상 예상을 뛰어넘는 역량을 보여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