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20 (목)

  • 흐림동두천 19.5℃
  • 맑음강릉 23.4℃
  • 박무서울 20.4℃
  • 박무대전 20.8℃
  • 구름조금대구 23.3℃
  • 박무울산 20.4℃
  • 박무광주 21.0℃
  • 연무부산 22.3℃
  • 구름조금고창 18.6℃
  • 박무제주 21.4℃
  • 구름많음강화 19.9℃
  • 맑음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8.6℃
  • 구름조금강진군 21.3℃
  • 맑음경주시 20.2℃
  • 맑음거제 20.4℃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전북은행, 충당금 적립율 지방은행 중 ‘꼴찌‘

“최근 5년 대손상각비 3094억 원‥당기순익 합산 대비 1.7%↑”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JB금융지주의 계열사인 전북은행이 그간의 부실여신 발생에 대비한 대손충당금 적립비율이 65.1%에 그치면서 국내 지방은행 중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계열사인 광주은행은 대손충당금 적립률에서 전북은행보다는 상대적으로 나았으나 부실여신이 최근 5년간 가파른 증가추세에 있어 향후 리스크관리에 비상등이 켜졌다. 


광주은행의 2014년 대손비는 32억 원 수준에 그쳤다. 하지만 이후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이면서 지난해 585억 원까지 확대됐다. 이는 5년 만에 10배 이상 커진 수치다.


대손충당금은 향후 예상되는 상환불이행에 대비해 금융당국의 지도에 따라 적립금으로 쌓아놓은 금액이다. 대손상각이란 채권의 일부 또는 전부가 회수불능이 된 부실채권을 회기 말에 손실로 처리하는 것을 말한다.


충당금 비율이 낮으면 부실여신이 적은 것으로 보여 질 수 있겠으나 실제로는 대손처리 또는 배당금 과다지급 등으로 자금여력 부족에 따른 경우도 많다. 


최근 한 매체는, 전북은행은 최근 5년간 합산한 당기순이익이 3041억 원이라며 같은 기간 지출한 대손비는 이보다도 1.7%가 많은 3094억 원이라고 보도했다. 


전북은행은 2017년도의 경우 대손충당금 적립률이 44.1%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전북은행이 그간의 대손비 처리로 충당금 쌓을 여력이 없다는 분석이 나오는 대목이다.


이러한 과정에서 모회사인 JB금융의 지난해 연결기준 이익잉여금 잔액은 1.16조원에 그쳤다. 이는 자산규모 대비 2.5% 수준으로 국내 나머지 두 지방금융지주사와의 비교에서도 가장 낮은 수치라고 이 매체는 전했다.


금융당국은 자산의 미래손실에 대비해 충당금을 충분히 쌓도록 지도하고 있는 실정이다.


산업경제뉴스는 지난해 국내 6개 시중은행(KB국민은행, 신한은행, KEB하나은행, 우리은행, SC제일은행, 한국씨티은행)을 대상으로 건전성 수준을 조사했다. 


고정이하여신의 평균 연체비율은 0.53%였고, 대손충당금 평균적립률은 143%로 조사됐다. 이수치는 같은 기준을 적용한 전북은행 연체율 0.71%보다는 낮았고, 충당금적립률 65.1%에 비해서는 2.2배 높았다. 


업계에서는 이 결과가 전북은행이 그간 연체대출로 대손비 지출이 컸던 만큼, 충당금을 쌓을 여력부족을 드러낸 수치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이 은행은 2014년 당기순익이 356억 원이었으나 당시 대손비로 이보다 2배 가까운 648억 원을 지출하는 등 최근 5년간 3094억 원의 부실자산을 손실 처리했다.   


이로 인해 전북은행은 2017년도의 경우 대손충당금 적립률이 44.1%까지 떨어지기도 했다.


금융전문가들은 “전북은행이 지난해 지점장의 현금절도 사건 등 있었던 제반 리스크 노출을 피하기 위해서는 이제부터라도 시스템 개선과 리스크 방지노력이 수반된 투명한 투자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과거의 경영추세대로라면 지역기반에서 고전과 가파른 추락선이 기다릴 것“이라며 경고했다.


한편, 전북은행은 사업보고서에서 지난해 기업여신에서만 2455억 원이 줄었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각 부문 사장단 소집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미래 신성장동력을 챙기기 위해 각 사업부문의 전략과 투자를 직접 점검하고 있어 재계가 주목하고 있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와 전자계열 사장단을 잇따라 소집하고 미래를 대비하기 위한 부문별 경영 전략 및 투자 현황을 일일이 보고받고 방향 지시를 하고 있는 것으로 전한다. 이 부회장은 14일 삼성전자 수원캠퍼스에서 IM부문(모바일 스마트폰 부문) 사장단으로부터 전날 개최된 'IM부문 글로벌전략회의' 결과를 보고 받고, 미래 신성장동력이 될 첨단 선행 기술과 신규 서비스 개발을 통한 차별화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고동진 IM부문장 사장, 노희찬 경영지원실장 사장, 노태문 무선사업부 개발실장 사장 등이 참석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부회장은 IM부문의 하반기 경영전략을 재점검하고, 어떠한 경영환경 변화에도 흔들리지 말고 미래를 위한 투자는 차질 없이 집행할 것을 주문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5G 이후의 6G 이동통신, 블록체인, 차세대 AI 서비스 현황과 전망은 물론 글로벌 플랫폼 기업과의 협업 방안도 논의됐다. 이 부회장은 "지금은 어느 기업도 10년 뒤를 장담할 수 없다. 그 동안의 성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