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24 (토)

  • 흐림동두천 22.1℃
  • 흐림강릉 25.6℃
  • 흐림서울 23.1℃
  • 흐림대전 23.4℃
  • 구름많음대구 25.0℃
  • 구름많음울산 25.0℃
  • 구름많음광주 24.1℃
  • 구름조금부산 26.8℃
  • 흐림고창 25.8℃
  • 구름많음제주 27.1℃
  • 흐림강화 23.0℃
  • 흐림보은 21.4℃
  • 흐림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5.9℃
  • 흐림경주시 26.1℃
  • 구름많음거제 27.4℃
기상청 제공

국민은행, 수출기업 해외시장 확대에 '지원사격'

'온라인 마켓 수출대금 정산'으로 해외 진출 지원
'수수료 저렴 · 수출대전 실시간 수취' 서비스 확대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KB국민은행이 수출기업의 해외시장 확대를 위한 지원사격에 팔을 걷었다. 


글로벌 무역전쟁과 한국의 대일 수출전선의 장애로 수출기업들이 해외시장에서 고전하고 있는 소식이 안밖으로 들려오고 있다.    


이런 시기에 국민은행은 해외 전자상거래 시장을 확대하고 원활한 수출대금 정산을 지원하기 위한 글로벌 전문업체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또한, 동남아 주요 국가앞 송금수수료를 저렴하게 지원하고 당일 USD 수취가 가능토록 하는 제휴은행을 확대했다.  이에 수출기업들에 반가운 소식인 국민은행이 펼치는 해외시장 지원사격을 전하고자 한다.


■  '글로벌 온라인 마켓 수출대금 정산–지급 업무협약'‥해외시장 진출 지원


국민은행은 23일, 글로벌 전자상거래 정산 서비스 전문기업인 월드퍼스트와 '글로벌 온라인 마켓 수출대금 정산–지급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국내 수출기업의 경우, 해외 온라인 마켓플레이스에 판매자로 입점 시 대금정산용 해외 현지 은행계좌를 요구하는 경우가 많다. 


이로 인해 수출기업들은 해외 전자상거래 시장진출에 어려움을 겪어왔다.


이에 양사는 아마존 등 해외 유수 온라인 마켓을 통해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활동 중이거나 진출을 준비 중인 수출기업 지원을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국민은행은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에서 진출한 수출기업들이 더욱 저렴하고 편리하게 해외 매출대금을 국내에서 수취할 수 있는‘KB 글로벌 셀러 우대서비스’를 오는 26일부터 시행한다. 


서비스 가입 고객에게는 △해외송금 국내 수취 수수료(해외타발송금수수료) 면제 △외화입출금통장으로 수령한 판매대금을 인터넷 뱅킹 또는 모바일 뱅킹에서 원화계좌로 환전 시 최대 80%의 환율우대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서비스 신청은 월드퍼스트 회원 고객 입증 서류 지참 후 가까운 국민은행 영업점에서 가능하다. 


또한, 국민은행은 오는 29일에 월드퍼스트 및 동남아시아 최대 온라인 마켓 중 하나인 라자다(Lazada)와 함께 글로벌 셀러를 초청해 세미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지역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에 대한 깊이 있는 정보와 해외 정산대금 수취 및 외화자금 관리 노하우 등을 제시한다. 


■ 'KB ONE ASIA 해외송금 서비스' 제휴은행 180개로 확대‥ 수수료 저렴, 실시간 달러수취 가능


국민은행은 'KB ONE ASIA 해외송금 서비스' 제휴은행을 기존 20개국 172개 은행에서 180개 은행으로 확대했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KB국민은행의 해외 제휴은행 네트워크를 활용한 실시간 해외송금 특화 서비스다. 


베트남–미얀마–필리핀–태국–캄보디아 등 아시아 주요 20개국 대상 송금수수료는 송금금액과 상관없이 1,000원이며, 당일 USD 송금 수취가 가능해 고객은 기존 송금보다 저렴하고 신속하게 해외송금을 할 수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앞으로도 보다 많은 고객이 저렴한 수수료로 빠른 송금 서비스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해외 제휴은행을 확대하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롯데제과, ‘2019 레드닷 어워드’ 수상작과 배경은?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롯데제과(대표 민명기)가 빼빼로 캐릭터(빼빼로 프렌즈)를 활용한 기획 제품 패키지로 ‘2019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브랜드&커뮤니케이션 디자인부문 본상을 수상했다. 20일 롯데제과에 따르면 빼빼로 프렌즈는 초코, 아몬드, 화이트 빼빼로 등 각 제품의 특성에 맞게 성격과 스토리를 담아 의인화한 캐릭터다. 이 캐릭터들을 활용하여 축제 분위기를 연출하며 생일 케이크, 폴라로이드 사진 등의 아기자기한 이미지 요소들을 제품 패키지에 적용했다. 이모티콘 사용이 늘고 캐릭터 산업이 성장하는 등 요즘 디지털 세대들의 소비 트렌드에 맞춰, 과자 디자인에도 캐릭터로 스토리를 담아 개성 있게 표현해 낸 것이 국제 디자인 상 수상의 결과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롯데제과는 작년부터 디자인 담당 부서를 디자인 센터로 승격시키고 전문 인력을 확대하는 등 디자인 역량 강화에 집중하고 있는데 이러한 노력들이 주효, 4년 연속 국제 디자인상 수상이라는 결과로 이어진 것으로 회사 측은 분석하고 있다. 특히 2014년 이래 6년간 국제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한 횟수만 11차례로 이 기간 제과 기업 중에서는 최다 수상 기업으로 전해진다. 앞으로도 롯데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