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흐림동두천 -3.6℃
  • 맑음강릉 0.1℃
  • 구름조금서울 -2.7℃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2.3℃
  • 구름많음광주 3.6℃
  • 맑음부산 3.2℃
  • 흐림고창 3.9℃
  • 흐림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3.6℃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씨티은행, 영등포 사옥에서 새로운 시대 열어

글로벌 표준 사무환경 개선 및 공유좌석제 시행과 이전행사


[산업경제뉴스 김명인 기자]  한국씨티은행이 기존에 3곳으로 흩어져 있던 본사의 기능을 영등포에 소재한 신사옥으로 이전, 새로운 시대를 열었다.


씨티은행은 7일, 기존 새문안로 씨티뱅크센터에 있던 소비자금융그룹을 포함한 일부 본사 부서들을 영등포 문래동에 있는 영시티 건물로 이전하는 작업을 마치고, 박진회 은행장 등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이전 기념행사를 열었다고 밝혔다.

 

씨티는 뉴욕,  싱가포르, 홍콩, 시드니, 도쿄 등 씨티가 소재한 주요 거점 도시에 업무의 효율성 및 근무 만족도 향상을 위한 글로벌 표준 사무환경 개선 프로그램(City Plan)을 도입해왔으며, 씨티은행도 지난 2월부터 3개 건물에 나뉘어져 있던 고객가치센터본부, 개인신용관리부 그리고 고객집중센터본부 등의 순차적인 영시티 이전을 시작으로 해당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영시티에 구현된 씨티웍스 환경은 가상 데스크탑 인프라 전산 환경을 기반으로 공유좌석제와 더불어 다양한 업무공간을 여러 목적에 맞게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환경으로 한국에는 처음 도입되는 업무공간이다.


공유좌석제는 직원들의 창의적인 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전통적인 사무공간 이외에 부스좌석, 벤치좌석, 집중업무실, 독립된 큐비클 회의실등 다양한 선택좌석을 제공하며, 효율적인 운영을 위해 층별로 10개소에 위치한 터치스크린 키오스크를 통한 좌석 예약을 지원한다.

 

또한 네트워크가 연결되지 않는 언플러그 존과 업무용 Wifi를 제공하여 적절한 휴식과 업무 효율성을 함께 추구할 수 있도록 공간을 배치했다.

 

박진회 은행장은 “단순한 상품 및 서비스를 넘어 창의적인 사고와 즉각적인 협업을 통한 융복합적인 금융서비스의 필요성 증대에 따라 이에 걸맞는 사무환경을 구축했다” 며 “고객중심문화와 디지털화를 더욱 힘있게 추진하여 고객을 위한 최고의 은행이 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