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11 (목)

  • 맑음동두천 8.6℃
  • 구름많음강릉 11.1℃
  • 구름많음서울 10.1℃
  • 박무대전 9.9℃
  • 구름많음대구 10.5℃
  • 흐림울산 10.4℃
  • 흐림광주 10.1℃
  • 구름많음부산 13.6℃
  • 흐림고창 9.5℃
  • 흐림제주 12.2℃
  • 맑음강화 10.9℃
  • 흐림보은 8.8℃
  • 흐림금산 9.9℃
  • 흐림강진군 11.3℃
  • 흐림경주시 11.0℃
  • 구름많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은행권, 산업현장방문 등 고객친화 '구슬땀'

KB, 법인 자산관리 컨설팅·환리스크 전략 제시
하나은행, 체험형 부동산 투자 세미나 투어
수출입은행, 혁신성장 산업 현장 방문, 지원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국민은행, 하나은행, 수출입은행 등 은행권이 시중 · 특수은행 가릴 것 없이 고객친화 정책에 '안간힘'을 쏟고 있다.


접촉방식을 보면, 자산관리 컨설팅 · 환리스크 세미나 등을 개최하면서 기존의 형식이었던 본점 등 한 곳에서 고객을 초청해 실시했던 형태에서 탈피, 현장 투어를 통해 고객과 직접 접촉은 물론, 은행장이 산업현장을 직접 방문하는 등 기존에 보지 못했던 신선한 바람이 일고 있어, 이를 모아 소개하고자 한다.


■ KB, 법인 자산관리 컨설팅 ·  기업 환리스크 전략 제시 

KB국민은행은 10일, 기업금융과 WM간의 협업체계를 고도화해 법인 자산관리 서비스를 강화한다고 밝혔다. 

국민은행은 법인고객 대상 특화된 ‘자산관리 토탈 솔루션’서비스를 제공하는 WM전문인력을 8명에서 은행 PB 24명 및 증권 PB 26명으로 확대했다. 

이 PB들은 대기업금융센터 RM(기업금융담당)과 1:1로 매칭되어 대기업에 대한 종합컨설팅을 제공한다. 또한, 증권, 카드, 손해보험 등 계열사별 RM들과 함께 원팀이 되어 파트너십을 구축하고 법인대상 공동영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일반 영업점도 협업 체계 고도화를 위해 'RM-VM 원팀 제도'를 신설했다. 영업점내 RM과 VM(자산관리매니저)은 원팀이 되어 중소법인고객 대상 쌍방향 소개영업 및 공동영업을 추진하게 된다. 

RM은 VM에게 자산관리 니즈를 보유한 법인고객을 소개하고, VM은 기업대출, 퇴직연금 등 기업금융 니즈를 보유한 법인고객을 RM에게 소개하여 법인고객 니즈에 부합하는 종합금융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게 된다.   

뿐만 아니라, 국민은행은 10일, 서울 플라자호텔에서 서울/수도권지역 수출입 기업 재무담당자 90여명을 초청해 성공적인 환리스크 관리를 위한 헤지 전략을 제시하는 '우수기업 고객 초청 환리스크 관리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KB증권 문정희 수석 이코노미스트가 강사로 참여해 ‘2019년 하반기 환율전망’을 주제로 글로벌 ‘R(recession)’가능성 및 미중 무역분쟁과 새로운 통화의 등장에 대해서 살펴보고 주요 통화별 동향과 전망에 대해 발표했다.    

■ 하나은행, 체험형 '부동산 투어 세미나’ 개최

KEB하나은행은 지난 9일부터 이틀간 송파구 송리단길과 방이동 먹자골목 일대에서 ‘제7회 부동산 투어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세미나는 하나은행 부동산 및 자산관리 전문가들이  투자관심지역을 손님과 함께 직접 탐방하는 체험형 부동산 투자자문 서비스다. 

이번이 7회인 이 세미나는 지난 북촌, 홍대, 성수동, 성북동, 이태원, 경의선숲길에 이어 송리단길과 방이동 먹자골목에서 성황리에 개최됐다.

이번 투어에서 참가자들은 특히 송리단길과 방이동 먹자골목의 △실제매물에 대한 가격분석 △상권변화와 투자포인트 △해당상권 맞춤형 투자 유의사항 등이 담긴 상세한 자료와 실시간 상담에 높은 만족도를 보였다.

■ 수출입은행, 혁신성장 기업 현장 투어

수출입은행은 올해 혁신성장 산업에 지난해보다 1조원 늘어난 9.5조원을 지원키로 했다.

수출입은행은 은 행장이 10일 오후 충북 청주시에 소재한 거래기업(파워로직스*)를 방문, 혁신성장 분야의 현장 목소리를 직접 청취했다고 11일 밝혔다.

※스마트폰용 카메라모듈, 2차전지 보호회로 등을 생산, 삼성전자 및 LG화학 등에 납품하는 중견기업.

은성수 행장은 “최근의 수출부진을 극복하기 위해 기존 주력산업 뿐만 아니라 혁신성장분야의 경쟁력 강화가 필수적이다”면서 “우리 기업의 기술선점과 시장확보를 위해 지원 방식을 다변화하여 업체의 적기 자금조달에 애로사항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하고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충하고자 혁신성장산업에 지난해보다 1조원 늘어난 9조5000억원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