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3 (일)

  • 구름많음동두천 15.1℃
  • 구름많음강릉 13.6℃
  • 연무서울 15.7℃
  • 흐림대전 14.9℃
  • 흐림대구 14.9℃
  • 구름많음울산 13.0℃
  • 연무광주 14.1℃
  • 흐림부산 12.8℃
  • 흐림고창 12.1℃
  • 흐림제주 12.4℃
  • 구름많음강화 13.2℃
  • 흐림보은 14.3℃
  • 흐림금산 14.6℃
  • 흐림강진군 14.2℃
  • 구름많음경주시 14.4℃
  • 흐림거제 12.3℃
기상청 제공

농협금융, '동남아지역 맞춤식 현지화’ 박차

김광수 지주회장, 베트남·미얀마·캄보디아 거점방문 현장 경영



[산업경제뉴스 김명인 기자] NH농협금융이 동남아 현지 실정에 맞는 맞춤식 경영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농협금융 김광수 회장이 취임 이후 처음으로 동남아지역 사업을 점검하고 농협금융만의 맞춤식 현지화 방향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달 21일부터 일주일 일정으로 베트남, 미얀마, 캄보디아를 방문했다고 농협측이 3일 밝혔다.


동남아는 정부의 '신남방정책' 발표이후 국내 기업들과 더불어 금융회사들도 활발히 사업을 확대하고 있는 지역으로, 농협금융도 은행과 증권을 중심으로 동남아 지역에서 속도감 있게 영업기반을 확충해왔다.


베트남에서는 농협은행 하노이지점이 설립 2년만인 지난 해 말 흑자를 달성했고, Agribank와 무계좌 송금서비스, 교차 마케팅 등의 협력을 통해 현지 영업을 빠르게 확대하고 있다. 또한, 지난 해 말에는 호치민 사무소를 개설, 지점전환을 추진 중에 있다.


NH투자증권은 지난해 베트남 현지 합작증권사의 지분을 100% 확보해 300억원 증자를 실시, 종합증권회사로 도약하기 위해 IT 등 인프라를 재구축하고 있다.


미얀마에서는 농협파이낸스 미얀마를 통해 소액대출업을 전개 중이다.  농협파이낸스는 '16년말 설립, 현재 자본금 미화 2천만불로 양곤주와 이에와디주를 중심으로 지속적인 점포 확장 및 대출 확대 추진해 지난 해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금년에는 은행업 진출을 위해 양곤사무소 개소를 검토 중에 있다.


캄보디아에서는 지난 해 농업금융전문 중견 소액대출회사 인수를 통해 농협파이낸스 캄보디아를 성공적으로 출범, 거점을 확보했고, 본국의 지원 강화와 영업 확대를 지속적으로 추진해 현지 우량 소액대출회사로 성장시킬 계획이다.


김광수 회장, 현지 사업현황 점검 후 발전방안 논의


김광수 회장은 현지를 방문, 사업현황을 점검하고 임직원들과의 간담회를 통해 사업 활성화를 위한 애로사항들을 청취했다.


또한, 3개국 중앙은행의 총재·부총재들※을 각각 면담하면서 농업금융과 농업정책보험을 소개하는 등 농협금융의 차별성을 강조, 현지 사업 확대에 대한 적극적 협조를 요청했다.   ※ 베트남 도안 타이 선 부총재, 미얀마 우 소 떼인 부총재, 캄보디아 째아 찬토 총재


특히, 캄보디아 찬토 중앙은행 총재를 만나, 향후 캄보디아에서 농협금융의 사업 확대에 대한 협조 요청 및 당국과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캄보디아 금융시장 발전에 대한 기여 방안 등을 논의했다. 


한편, 베트남 최대은행인 Agribank와 베트남 협동조합연맹, 미얀마 HTOO그룹 등 현지 파트너社들을 방문하고, 경영진들과 협력사업 진행상황 및 추가 협력과제도 논의했다.


Agribank 칸 회장 등과의 면담에서는, Agribank 대주주인 베트남 중앙은행과 함께 IPO를 추진 중인데, 칸 회장이 전략적 투자자로서 농협금융의 참여를 제안함에 따라, 농협금융은 Agribank 지분투자를 긍정적으로 검토할 예정이다.


또한, 농협중앙회와 지난 해 사업협력 MOU를 체결한 베트남 협동조합연맹 바오 회장을 만나 현지에서의 농업금융 협력도 논의했다.


미얀마에서는 파트너관계인 현지 재계 최대그룹 HTOO그룹의 은행·보험·NBFI※ 등 금융자회사와 금융협력 방안을 제안하고, 실무 협의를 지속하기로 했다.  ※ NBFI : Non Banking Financial Institution 비은행금융사, 여신전문회사로서 우리나라  캐피탈에 해당.


일련의 과정에서 김광수 회장은 "농협금융이 글로벌사업 후발주자로서 현지에 조기 안착하기 위해 무엇보다도 현지 금융당국과의 긴밀한 교감, 파트너십을 동반한 유연한 확장성 및 농협금융만의 차별화된 사업 등이 중요하다" 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최고 이익에도 주가하락 대우건설, 임원진이 자사주 대량 매입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지난해 역대 최고 이익을 냈는데도 주가가 좀처럼 오르지 않는 대우건설. 임원진이 직접 시장에서 주식을 매입하는 강수를 들고 나왔다. 27일 대우건설은, 김형 사장과 사외이사 3명 등 임원진 33명이 회사주식을 장내에서 매입했다고 공시해 시장의 눈길을 모았다. 이번 회사주식 매입은 우리사주조합 방식이 아닌 각 임원들의 자율의사에 따라 장내 매입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총 매입규모는 약 20만 주에 달한다. 대우건설은 지난 1월 25일, 지난해 영업실적을 발표하며 매출 11조원, 영업이익 6287억원을 실현해서 창립이후 최고의 영업이익을 거뒀다고 공시했다. 하지만 어떻게 된 일인지 주가는 실적을 발표한 그날 6130원, 3개월 최고점을 찍고는 이후 계속 하락하기 시작해서 5000원 초반대로 떨어졌다. 그리고 이후 좀처럼 회복하지 못한 채 지난 28일 5050원을 유지하고 있다. 주식시장과 건설업계 전문가들은, 대우건설의 강점인 국내 주택 경기가 하락세로 돌아섰고, 해외건설 시장도 중국 건설사에 밀려 전망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라며, 대우건설의 경우에는 새주인을 찾는 과정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투자자들이 주식매입을 망설이고 있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