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24 (일)

  • 맑음동두천 -2.1℃
  • 맑음강릉 2.1℃
  • 맑음서울 1.9℃
  • 박무대전 0.2℃
  • 박무대구 -0.3℃
  • 맑음울산 2.5℃
  • 박무광주 3.0℃
  • 맑음부산 5.2℃
  • 구름조금고창 -0.1℃
  • 구름조금제주 9.0℃
  • 맑음강화 -1.4℃
  • 맑음보은 -3.4℃
  • 맑음금산 -3.4℃
  • 맑음강진군 0.1℃
  • 맑음경주시 -2.2℃
  • 맑음거제 3.0℃
기상청 제공

금융ㆍ회계



신제품 & Promotion Event




대림산업, 말레이시아에서 1억3200만 달러 수주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최근 우리 건설사들의 해외건설 수주가 부진을 면치 못하는 가운데 대림산업이 22일 1억 달러가 넘는 해외수주를 따냈다고 밝혀 건설업계의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대림산업은 말레이시아 정유회사인 페트론 말레이시아가 발주한 울사도(ULSADO) 정유공장 건설 계약을 22일 체결한 것으로 전한다. 이 회사는 필리핀 최대의 정유 회사인 페트론의 말레이시아 현지 자회사다. 계약식은 발주처에서 운영하는 포트딕슨 정유공장에서 진행됐다. 대림산업 유재호 플랜트사업본부장과 루빈 네포무세노 페트론 말레이시아 사장 및 양사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수주금액은 1억 3200만 달러(한화 약 1460억원)다. 이번 사업은 말레이시아 수도 쿠알라룸푸르 남동쪽 60km에 위치한 포트딕슨 지역에 있는 기존 정유공장에 신규로 디젤 처리 시설을 건설하는 것이다. 이 공장에서는 하루에 35,000배럴의 친환경 디젤 연료를 생산하게 된다. 지난해 8월 공장 설계에 돌입하였으며, 오는 2020년 하반기 준공 예정이다. 대림산업이 설계부터 기자재 조달 및 시공까지 담당하는 일괄도급방식으로 사업을 수행한다. 대림산업은 페트론에서 발주한 동남아시아 역사상 최대 플랜트 프로젝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