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5 (토)

  • 흐림동두천 21.2℃
  • 흐림강릉 23.6℃
  • 서울 23.3℃
  • 구름조금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23.6℃
  • 박무울산 20.5℃
  • 구름많음광주 23.2℃
  • 구름조금부산 23.5℃
  • 구름조금고창 21.6℃
  • 구름조금제주 23.1℃
  • 흐림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20.4℃
  • 구름조금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조금경주시 20.9℃
  • 구름조금거제 21.1℃
기상청 제공

총선 민심 "저출생·고령화 등 민생 경제에 집중하라"

"국정 대전환 요구하는 총선 민심 겸허히 받들어야"
"미래 의제 실종, 정치와 민주주의의 전반적 퇴행"
"22대 국회, 시대 비전과 대안 마련 위해 힘 모아야"



[산업경제뉴스 김명인 기자] 22대 국회의원 총선 결과에 대해, 정부와 집권 여당을 향한 '국정 대 전환'의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


시민단체인 <참여연대>는 11일, 총선 결과에 대한 논평을 내고 '저출생·고령화 등 미래 의제와 민생 경제에 집중하라'고 주문했다. 

이번 총선결과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조국혁신당, 개혁신당, 새로운미래, 진보당이 각각 175석, 108석, 12석, 3석, 1석, 1석의 의석을 차지하고, 정당투표에서는 국민의힘 위성정당인 국민의미래, 더불어민주당 위성정당인 더불어민주연합, 조국혁신당이 각각 36%, 26%, 24%의 지지를 얻었다. 

최종 투표율은 67%로 최근 총선에서 가장 높아 국민들의 소중한 주권 행사가 늘어난 것이 확인된 것으로 고무적이다. 야당 전체의 의석수는 192석으로 여당인 국민의힘이 얻은 108석을 압도했다. 이번 총선의 결과에서 드러난 민심은 윤석열 정부의 퇴행과 폭주를 매섭게 심판하고 국정 대전환을 요구하고 있다는 것을 드러냈다. 

참여연대는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국민의 심판을 겸허히 받들고 독선과 퇴행의 국정 기조를 전면 바꾸어야 한다."며 "또한 정권심판의 열기로 더불어민주당 등 야권이 의석수에서 압도했지만, 개혁과 변화를 향한 민심에 제대로 부응하지 못한다면 유권자의 마음은 언제든 돌아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공천 과정에서도 막말과 투기 의혹 등으로 후보가 사퇴하거나 공천이 취소되고, 심지어 후보 등록 후에도 공천이 취소되는 등 공천 파동이 여러 정당에서 벌어졌다."며 "기후 위기, 성 평등과 복지 등 정책 쟁점이 사라지고 상대방에 대한 심판 구호만 난무한 것은 정당과 후보자의 책임이 크다"고 꼬집었다.

또한 "윤석열 대통령과 정부의 관권 선거 논란, 선거 시기에 민감한 수사와 재판을 고집한 검경은 물론, 공정성을 상실한 선거방송심의위원회, 대통령의 선거 개입이나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 표현의 자유를 옥죄는 것에 앞장섰던 선관위까지도 개선 방법을 찾아 이런 일이 반복되지 않게 해야 한다."는 주문도 잊지 않았다.

새로 구성될 22대 국회를 향해서는 "무엇보다 적대와 혐오에 기댄 정치가 아닌 기후위기, 저출생·고령화와 민생경제의 위기, 전쟁과 민주주의의 위기 등 복합위기 시대에 미래 비전을 두고 경쟁하고 머리를 맞대는 상생의 정치를 만들기 위한 노력이 우선시 되야 한다"며 "이번 선거 결과가 말해주듯 윤석열 정부의 독선과 퇴행을 견제하면서 국정의 대전환을 이끌어내기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할 것"이라고 끝을 맺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