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구름조금동두천 26.6℃
  • 흐림강릉 21.1℃
  • 구름조금서울 27.5℃
  • 흐림대전 26.2℃
  • 구름많음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30.0℃
  • 구름많음부산 28.6℃
  • 구름많음고창 26.9℃
  • 구름조금제주 27.7℃
  • 맑음강화 26.4℃
  • 흐림보은 26.1℃
  • 구름많음금산 26.7℃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27.0℃
  • 구름많음거제 30.9℃
기상청 제공

"현대·기아차, 르노삼성 ‘순정부품' 5배 폭리"

같은 업체 생산에도 대기업 주문 제품엔 ‘순정품’
시민단체 지난 7월 조사 결과, 2배∽ 5배 비싸
"순정부품 용어를 OEM 부품으로 변경해야"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현대·기아자동차와 르노삼성자동차가 자동차 수리에 사용하는 부품에 ‘순정부품’이라는 이름을 붙여  최대 5배의 폭리를 취해온 것으로 나타났다.

 

참여연대는 자동차 OEM부품(순정부품)과 규격품(비순정부품)이 유사한 품질에도 불구, 최대 5배에 달하는 가격차이가 있다는 실태조사 결과를 이슈리포트를 통해 지난 9일 발표했다


이 보고서는 완성차 대기업들이  ‘순정부품’이라는 부당한 표시광고 행위를 통해 엄청난 부품 가격 폭리를 취하고 있다고 폭로했다.


이와 관련, 참여연대는 이미 지난 5일 녹색소비자연대, 한국소비자연맹과 함께 현대기아차와 현대모비스를 ‘순정부품’ 표시광고행위 위반으로 공정위에 신고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2013년 녹색소비자연대가 공정거래위원회의 용역 위탁을 받아 ‘순정부품과 비순정부품의 가격차이 및 품질 조사결과’ 보고서를 발표한 바 있다.


이 보고서는 당시에도 OEM부품과 규격품이 모두 충분한 성능을 갖추고 있음에도 최대 1.83배의 가격 차이가 발생한다고 지적하면서 소비자의 오인을 초래하는 ‘순정부품’이라는 용어를 정비하고 규격품에 대한 ‘부품품질인증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여연대는 실제로 2014년 1월 자동차 관리법이 개정되어 규격품의 성능 및 품질을 인증하는 ‘대체부품제도’가 도입됐지만 완성차 대기업들이 ‘순정부품’이라는 표시광고행위를 고수하면서 소비자 선택권은 전혀 확대되지 못했고, 자동차 부품 산업의 전속거래구조와 독과점의 폐해는 더욱 심각해져 왔다고 전했다.


이에 참여연대는 녹소연의 선행조사에 따라 브레이크 패드(앞), 에어클리너, 에어컨필터, 베터리, 엔진오일(1리터기준), 전조등 총 6개 항목에 대해 2019년 7월을 기준으로 가격 차이를 조사한 결과, 기술차이나 품질차이가 크지 않고 안전성에 문제가 없는 것으로 알려진 규격품과 OEM 부품의 가격차이가 많게는 5배의 차이를 보였다고 강조했다.


결국 이는 지난 6년 동안 OEM부품과 규격품의 가격 차이가 줄어들기는커녕 더 커진 것이라고 참여연대는 덧붙였다.


특히, 향균필터의 경우, 비슷한 성능의 중소부품업체 제품에 비해 현대차는 최대 4.1배, 기아차는 최대 3.8배 비쌌으며, 르노차의 전조등은 최대 5.1배의 가격 차이 발생했다.


이외에도 현대차의 전조등은 최소 2배, 기아차의 엔진오일은 최소 2.2배, 르노차의 브레이크패드(앞)는 최소 2배, 항균필터는 최소 2.3배, 전조등은 최소 3.1배의 가격 차이를 보이는 등 OEM 부품이 규격품에 대해 최소 2배 이상의 높은 가격 차이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이러한 부품가격 폭리는 높은 수리비와 자동차 보험료로 소비자에게 고스란히 전가됐다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참여연대는 이러한 ‘순정부품’ 폭리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소비자에게 오인을 일으키는 ‘순정부품’ 용어 개선 △대체(인증)부품 인증제도 활성화 △OEM부품과 인증부품, 규격품 등 자동차부품의 가격 및 품질정보 공개 개선 △소비자 선택권 강화 위한 정비업자의 부품 관련 정보 고지 기준 마련 △공정위의 철저한 순정부품 구매강요 행위 실태조사 실시 등의 조치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