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흐림동두천 15.6℃
  • 흐림강릉 19.0℃
  • 흐림서울 16.6℃
  • 흐림대전 16.0℃
  • 흐림대구 17.9℃
  • 흐림울산 19.5℃
  • 흐림광주 16.5℃
  • 흐림부산 20.1℃
  • 흐림고창 17.8℃
  • 제주 19.8℃
  • 흐림강화 16.3℃
  • 흐림보은 15.0℃
  • 흐림금산 15.3℃
  • 흐림강진군 18.7℃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8.4℃
기상청 제공

Opinionㆍ칼럼

[역사 완성] 몽골제국① 이슬람과 전신(戰神) 수부타이

초원을 통합하고 서쪽으로...선봉엔 전장의 신 수부타이



누구나 알고 있듯이 인류 역사에서 가장 넓은 영토를 지배한 국가는 몽골제국이다. 아시아의 중앙 초원지역에서 테무진이란 청년을 중심으로 일어난 이 유목민족은 훗날 징기스칸이 되는 테무진이 살아 있던 기간 안에 이미 유라시아 대륙 거의 대부분을 지배했다.


거의 말이 달려 나가는 속도로 세계를 정복한 그들은 알렉산더나 나폴레옹도 이뤄내지 못한 대역사를 이뤄냈다는 평가를 받는다.


■ 우연히 이슬람을 정복하다


중앙아시아를 정복한 징기스칸이 유라시아대륙 전체로 눈을 돌리게 된 것은 우연한 계기가 있었기 때문으로 전한다. 


서기 1219년 징키스칸은 당시 중국 본토의 금나라 정벌에 골몰하고 있었다. 그때 서방에 있는 호라즘에서 안좋은 소식이 날아들었다. 호라즘(Khorazm)은 당시 이슬람 세계의 최대 강국으로 지금의 우즈베키스탄 지역이다.


몽골은 호라즘과 교역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몽골의 상단일행이 첩자의심을 받아 호라즘 감옥에 억류됐으며, 호라즘의 샤(=왕) 무함마드(Muhammad) 2세는 자초지종도 알아보지 않고 그들을 처형했다는 것이다. 더욱이 이를 항의하기 위해 온 몽고 사절단의 수염을 밀어 버리고 사절단장까지 처형했다는 소식이다. 


무함마드2세의 이러한 행위는 결과적으로 세계 역사에서 희대의 바보같은 실수로 평가된다.


얼마 뒤 샤에게 몽골초원의 칸으로 부터 짤막한 서신이 도착했다.


"네가 전쟁을 선택했으니 네 소원대로 해주겠다"


무함마드 2세는 40만의 대병력과 코키리부대, 낙타부대를 보유하고 있어 그는 몽골군 따위를 두렵게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머지 않아 자신의 결정이 오판이었음을 알게 된다.


분노한 징키스칸은 선봉장 수부타이와 툴루이 등의 장수와 10만 기병을 동원하여 호라즘을 침공하게 되는데 몽골의 정벌은 호라즘에게 말 그대로 신의 징벌, 초자연적 재해라 불러도 무방할 만큼 몽골의 일방적인 학살로 전개됐다.


양국의 전면전이 시작된지 2년 만에 이슬람 최대 강국 호라즘 제국은 지도상에서 영영 사라지게 되고 수십만명이 학살 됐으며 그 땅은 살아 숨 쉬는 생명 하나 없는 불모의 땅으로 남게 됐다.




이 전쟁은 호라즘의 멸망으로 끝나지 않았다. 징기스칸은 수하 장수인 수부타이에게 2만의 병사를 주고 도주하는 무함마드를 추격하라고 명령했다.


수부타이는 추격과정에서 지나치는 이슬람의 모든 지역을 초토화시키며 이란, 이라크, 코카서스, 투르크, 킵챠크 지역까지 상식을 초월하는 정복 행위를 벌여 이슬람 전역을 공포로 몰아넣었다.  


아울러 돌아오는 길에는 러시아의 전신인 키에프공국을 침략하여 유린했다. 키에프공국으로서는 자고 있는데 뺨 맞은 격으로 난 데 없는 날벼락을 맞은 셈이다.


이슬람을 정벌하고 돌아온 징키스칸은 중원으로 돌아와 다시 금나라를 치게 되는데 그의 생전에 끝내 금의 정복을 지켜보지 못하고 세상을 뜬다. 징키스칸 사후 그의 세째 아들인 오고타이가 2대 칸으로 즉위하여 금나라를 멸망시켰다.


■ 몽골의 명장 수부타이 (速不台 , Subutai)


사요(Sajo) 강변에 다다른 몽골장군 수부타이는 동유럽 연합군이 강 건너 진을 친 모히(Mohi) 평원을 바라보았다. 


전 세계를 정복하려는 웅대한 포부가 그의 가슴 속에 있었다. 이제 유럽의 운명을 결정짓는 동서양 세력의 대회전을 앞두고 있는 것이다.


그 당시 유럽은 중화권이나 이슬람 세계에 비해 문명이 발달하지도 물자가 넉넉하지도 않아서 징기스칸의 제위를 물려받은 대칸인 오고타이는 얻을 것이 별로 없는 유럽 정벌에 그다지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


그때 수부타이는 대륙 서쪽까지 진출하여 온 세계를 정복한다는 웅대한 계획을 역설했고 몽고인들의 가슴에 불을 질렀다. 결국 대칸인 오고타이도 수부타이가 그린 미래에 마음이 흔들려 유럽원정을 승인했다.


"펠트천이 바람으로 부터 칸을 보호하듯 제가 칸의 모든 적을 막겠나이다"


수부타이는 칸의 선봉 돌격장이자 역사상 그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전쟁의 귀신으로 불렸다. 그는 총 32개의 나라를 정복하거나 멸망 시켰으며 역사에 정확히 기록된 것만 65번의 총력전에서 승리한다.


단 한번의 패배가 곧 죽음을 의미하는 총력전에서 65번이나 승리했다는 것은 그가 인간의 범주를 넘어선 최강의 장군이었다는걸 증명한다.


불세출의 영웅 징키스칸에 가려져 있었지만 수부타이 존재를 빼놓고 몽골의 정복역사를 논할수는 없으리라


다음 시간에는 이슬람을 휩쓸고 지나갔던 수부타이가 동유럽을 유린하고 서유럽인들을 공포에 몰아넣은 이야기를 이어 가겠다.



■ 이완성 자유기고가ㆍIT전문가


STX중공업과 아남반도체 근무,

현재 IT컨설턴트로 활동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