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13 (수)

  • 맑음동두천 8.1℃
  • 맑음강릉 8.7℃
  • 맑음서울 8.3℃
  • 구름조금대전 8.5℃
  • 구름많음대구 9.3℃
  • 구름많음울산 9.5℃
  • 맑음광주 9.5℃
  • 구름많음부산 8.8℃
  • 구름조금고창 9.1℃
  • 맑음제주 11.2℃
  • 맑음강화 7.9℃
  • 구름조금보은 7.4℃
  • 구름많음금산 7.8℃
  • 맑음강진군 9.4℃
  • 구름많음경주시 9.1℃
  • 구름많음거제 12.0℃
기상청 제공

[김용대 칼럼] 주식투자와 손자병법

상대를 모르면서 하는 전투에서 승리할 가능성은?

바야흐로 만물이 겨울잠으로부터 소생하는 봄의 기운으로 돌아왔다.


누구나 움츠러들었던 몸과 마음도 어두운 터널을 빠져나오며, 겨우내 미뤘던 봄의 향기를 만끽할 구상에 젖을 시기이기도 하다.


새잎 돋는 신록의 산과 만발하는 꽃의 향연을 찾아 떠나는 싱그러운 상상과 함께 …


그런 가운데, 지금은 현세에 거의 모든 사람들과 불가분 사랑받는(?) 주식투자에, 새로운 다짐이 기지개를 켜는 시기이기도 하다. 생동하는 기운에 맞춰 봄부터는 재대로 수익을 올려보겠노라고.


주식투자는, 투자대상 기업에는 무한성장을, 투자자들에게는 자금력·정보력·분석능력·고도의 인내력·평정심·물처럼 유연한 시류(時流) 대처능력·상황 판단력과 확신·과감한 결단과 추진력 등 등 인간이 가진 고도의 수양과 정신력이 요구되기도 한다.


바꿔 말하면, 주식투자는 돈 버는 승리를 맞보기 위해 뛰어든 전장과 다름없고, 그렇다면, 전략과 병법이 필수적으로 동원되는 시장임을 설명해 주기도 한다.


■ 전투상대(知彼=시장)를 모르면서 치루는 싸움 ‥ 과연 이길 수 있을까?


전략의 기본은 현실 상황을 인정하는 것으로 부터 출발한다. 우리는 그것을 좀 더 멋있게 말하면 지피지기(知彼知己) 라고 부른다.


병법의 바이블로 회자되는 ‘지피지기 백전백승’ 이라는 말은 누구나 알지만, 대부분의 개인투자자들은 지피, 즉 상대가 누구인지·어디에서 뭘 하고 있는지·어떤 실력가인지·상대의 장점과 단점·자금력·정보력·핵심능력 등을 전혀 모르는 상태에서 전투를 치르고 있다.


이길 수 있을까?  그럼,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일까?


만약, 일반 개인이 효도르(한 때, 1/50억이라고 알려졌던 세계적인 격투기 챔프)의 싸움능력을 알았다고 해서, 효도르에 덤비면 그 싸움에 이길까...?   확률은 “0”일 것이다.


손자병법이 추구하는 내용을 그대로 보자면, 지피지기면 백전 불태! 즉, 위태롭지 않다는 뜻으로, 싸우게 되더라도 맞아 죽기 전에 피신함으로써, 위태로운 상황을 모면할 수 있을 뿐이다. 


전쟁터에 나가는 군대가 승리를 위해 기본적으로 요구되는 최소한의 조건은 지피지기 그리고 천시(天時)와 지리(地理), 인화(人和)를 점검하는 일일 것이다.


맹자도 공손추 하편에서 이 말의 중요성을 언급한 적 있다. 즉, 우리가 어떤 일을 도모할 때, 하늘과 땅과 사람(天時, 地理, 人和)의 도움이 있어야 절반의 성공이 뒤따르며, 나머지는 집중력과 일을 실천하는 개인능력에 달려있다 했다.


전장(주식시장)에 나서는 전사(개인투자가)가, 정보·업황·자금력·시장분석·게임체인저 등에서 어느 것 하나라도 우위를 점한 게 얼마나 있는지를 과연, 제대로 점검 해 봤을까 ‥ ?


또는, 본인이 투자라는 전쟁터에 가격이나 정보전을 컨트롤 할 주도권은 장악하고 있는지? 등 

아마도, 많은 독자들이 분석대상(=시장)을 알수 없음에도, 미래의 주가에 대해서 (기대 가격대를 분석을 통해) 예측 할 수 있다고 착각하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래서 주식시장이라는 전장에 나선 투자자에게 가장 좋은 방책은? 바로, 당장 주식투자를 그만 두라는 것이다.


■ 사면 떨어지고, 팔면 오르고‥


한편, 주식투자를 하면서 많은 사람들이 겪었던 경험들은, 내가 사면 떨어지고, 팔면 올라간다는 것.


관측은 대상에 영향을 미친다는 양자물리학을 굳이 거론하지 않더라도, 주가는 매매행위에 대해 투자자가 원하지 않았던 방향으로 움직여 질 수 있다는 것을, 항상 인정하는 것에서  부터 출발한다.


투자자가 매수하지 않았다면 어쩌면 상승할 수도 있었겠지만, 일단 투자자가 매수하고 나면, 원했던 결과의 반대현상이 발생하곤 한다.


투자자가 우량회사에 대해 재무를 분석한 후, 장미빛 희망으로 주가를 예측하고 주식 매수에 나섰는데, 기대와는 달리 내가 사니 떨어지는 경험들은 상당할 것으로 본다. 왜 이런 현상이 일어날까?


이는, 투자자가 투자를 나설 때, 대상(=知彼)을 투자회사에 한정해 분석을 집중한 후 매입했겠지만, 실제 주가를 움직이는 장본인은, 회사가 아니라 다른 적(?) 즉, 수많은 다른 투자자들임을 감안하면, 과연 이들이 누군지, 무슨 생각과 전략을 가지고 있는지 전혀 알수 없는 상태에서 전투에 나섰기 때문에 발생하는 필연일 것이다.


따라서, 투자의 제1원칙은 투자자의 주가 예측은 틀릴 가능성이 크다는 현상을 항상 인정하는 것부터 출발하라는 것이다.


나를 알고 적을 알아도 겨우 맞아죽지 않을 정도인데, 적을 알 방법은 없고 자신이 무능하다는 사실만 알게  되었으니, 이를 어찌하랴‥?


그럼에도, 이 두 가지(지피 + 지기 = 자신의 예측이 항상 틀린다는 것)를 확실히 인정해야 불태(不殆), 즉, 극단적인 위험으로 부터 자신을 지킬 수 있을 것이라는 생각을 해 본다.


훈풍이 밀려오는 봄 날, 전쟁터를 바라보는 새롭고 위대한 전략적 사고를 위해, 한발 물러서 부서지는 파도소리와 함께, 매화 향기 흩날리는 봄의 향연에서, 낭만에 젖는 추억을 담아보는 건 어떨까…?


필자 김용대 : 사학 전공. 여행가 이며 자유기고가. 

   역사·병서·천문학 분야에 조예가 깊다.  yong660128@daum.net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