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1 (일)

  • 구름많음동두천 21.2℃
  • 흐림강릉 17.1℃
  • 연무서울 17.9℃
  • 흐림대전 22.4℃
  • 구름많음대구 23.7℃
  • 연무울산 22.4℃
  • 구름많음광주 21.5℃
  • 구름많음부산 20.9℃
  • 흐림고창 21.4℃
  • 구름많음제주 20.5℃
  • 흐림강화 17.3℃
  • 흐림보은 21.1℃
  • 흐림금산 20.8℃
  • 구름많음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25.0℃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김용대 칼럼] 이순신과 주식병법

"태산과 같이 무겁게 움직여라 ! "


이순신 장군께서 주식을 하게 된다면? 

아마 하지 않을 것이다.
그 이유는 앞에 기사에서 설명이 되었을 것이다.


그러나 조정의 강요로 어쩔 수 없이 해야 한다면? 

역사를 거슬러 임진왜란 당시로 가보자.


조정의 부산공격명령이 터무니없는 것이었을까? 

아니다!


오히려 조정에서는 가장 합리적이고 객관적인 분석을 통해 내린 결론이었다.


황당한 소리처럼 들렸겠지만 필자 역시 장군에 대한 존경심이 하늘과 같다. 


어떤 역사책을 봐도 무능한 임금과 간신배들이 모함 때문이었다고 적혀있는데?


생각해 보자.

조정에서 보고받은 각종 보고서와 증언을 토대로 연이은 전투에서 거둔 일방적인 승리를 분석해 보면 과연 어떤 결론이 나올까?


"어떤 장수에게 지휘를 맡긴다 해도 패하는 게 불가능 합니다 " 라는 결론을 얻을 것이다.

설령 왜군의 유인작전이라고 해도 그동안의 데이터를 분석해보면 질수가 없는 전력이라는 결론을 얻게 된다.


정확하고 정밀하고 객관적으로 분석했는데, 뭐가 문제일까?


최악의 가능한 모든 상황을 가정하고 수립한 뛰어난 전략전술과 현장 지휘능력 등 무형의 데이터는 객관적으로 분석하는 게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이순신은 이길 수밖에 없는 필승전략으로 출전했으며 전투는 이순신이 예측이 적중하였다? 


아니다!


물론 이순신장군도 다른 장수들과 마찬가지로 나름 필승의 전략전술을 준비해 갔을 것이다.

이건 어느 장수나  마찬가지다.


그런데 이순신은 뭐가 달랐을까?

점쟁이처럼 적의 움직임을 완벽하게 예측하고 소설 속 제갈량처럼 이겼을까?


실제 전쟁에서는 소설 삼국지 내용처럼 전략하나 잘 짠다고 이기는 게 아니라 엄청나게 다양한 변수들의 최종결과물이다.  때로는 뜻밖의 작은 실수가 나비효과가 되어 승패의 변수가 되기도 한다.


이와 같이 카오스 같은 전투에서 매번 완벽에 가까운 전과를 올릴 수 있었던 이유는 뭘까?


이순신은 보통사람들이 엄두도 내지 못할 다양한 가능성을 상정하고, 무서운 집중력으로 그 모든 가능성을 대비해 초인적일 정도로 치밀하게 준비했을 것이라 생각된다.


전투 때 마다 기대와 달리 왜군들이 반응한 적이 수도 없이 많았을 테지만, 그 모든 악조건에 대한 대비가 있었기에 완벽한 승리를 한 것이지 예상한데로 모든 상황이 딱딱 움직여 줘서 이룬 업적이 아니라는 것이다.


작은 가게를 하나 창업을 해도 경기상황, 시장 트렌드, 자금력, 상권, 진입장벽, 자신의 능력 등등 고려해야 할 것이 너무나 많다. 마땅히 최악의 상황을 고려한 준비과정이 필요하겠지만 확증편향적 우리의 사고는 좋은 쪽만 바라본다.


긍정적인 구호나 생각은 얼마든지 좋다. 하지만 책임자는 최악의 상황으로 대비해야만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낼 수 있다.


자 그럼

우리의 이순신 장군께서 어떻게 하실까?


그분의 위대한 정신세계를 짐작할 수 없겠지만, 7년 전쟁에서 한척의 전함도 잃은 적이 없을 정도로 아군의 희생을 결코 용납하지 않았던 성품을 고려해 볼 때, 장기적이고 보수적인 전략을 수립하지 않으셨을지!


1. 진입장벽이 있는 기업들을 선별해 낼 것.
2. 그 중 재무적으로 문제가 생기지 않을 기업을 다시 선별.
3. 여기서 시중금리나 그 이상의 배당이 가능한 회사를 다시 추려낼 것.
4. 이 기업들이 자신이 정한 저평가 기준에 부합할 때까지 기다릴 것.
5. 위의 조건에 부합할 때마다 3~5년간 분할매수.


전쟁 준비를 하려면 최소  10년은 소요된다. 아무리 서둘러도 3~5년은 준비를 해야 하지 않겠는가?


당연히 주가는 떨어지고 수익률이 그다지 좋지 않을 것이다. 하지만 그동안 시중에 적금정도의 배당을 받을 테고 3~5년 후에 각각의 기업이 재평가에서 벋어나며 승전보를 전해 줄 것이다.


勿令妄動 靜重如山(물령망동 정중여산)
가벼이 움직이지 마라! 태산과 같이 무겁게 움직여라!


필자 김용대

사학 전공. 여행가 이며 자유기고가. 

역사·병서·천문학 분야에 조예가 깊다. 



신제품 & Promotion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