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6 (수)

  • 구름많음동두천 2.8℃
  • 흐림강릉 9.6℃
  • 연무서울 6.6℃
  • 연무대전 6.9℃
  • 흐림대구 9.0℃
  • 흐림울산 11.2℃
  • 광주 8.5℃
  • 연무부산 12.5℃
  • 흐림고창 5.7℃
  • 제주 10.1℃
  • 구름조금강화 1.4℃
  • 흐림보은 4.6℃
  • 흐림금산 4.8℃
  • 흐림강진군 7.2℃
  • 흐림경주시 7.9℃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기업은행, 순이익 ‘껑충’‥“배당확대 기대”

주당순이익 5년새 2배 증가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IBK기업은행이 중소기업에 특화된 여신을 무기로 대출점유율을 확대하며 수익성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다. 


이로 인해, 기업은행의 주당순이익은 '14년 1398원 → ‘18년 2698원으로 5년 새 2배 성장한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은행은 지난달 13일 실적발표를 하면서, 지난해 당기순이익(별도기준)이 1조5110억 원으로 전년보다 15%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로 인해, 기업은행은 최근 5년 연속 주당순이익의 성장은 물론, 총자산의 지속적 확대에 더해, ROA(Return on Assets, 총자산수익률) 증가세도 지속됐다.


수익성장은 이자이익이 주도했다. 지난해 이자이익은 5.2조원으로 2014년(4.2조원) 보다 1조원이나 늘려갔다다. 


여기에는 총 대출 증가가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됐다. 총 대출액은 ‘17년 182.1조원 → ‘18년 193조원으로 1년 만에 10.9조원이 늘었다. 


같은 기간, 기업은행의 주력 영업상품인 중소기업대출도 141.6조원 → 150.9 조원으로 9.3조원이 증가했다.  


여기에다, 기업은행은 순이자 마진에서, 국내은행 평균 1.63%(은행연합회 발표, ‘18년 9월말 기준)보다도0.32%p가 높은 1.95%를 기록했다. 


결국, 대출증가에 더해 순이자 마진확대까지 더해져, 기업은행의 수익성이 크게 확대시킨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기업은행은 중소기업자에 대한 효율적인 신용제도 확립을 목적으로 설립된 중소기업대출 특화 은행이다. 그러다보니 전체여신의 78.5%를 중소기업대출이 차지하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국내은행 총 중기대출 잔액(669조원) 중, 기업은행의 중기대출 비중은 1년 전보다 0.1%p를 늘린 22.5%의 점유율을 기록, 독보적인 1위를 차지하고 있다.


일반은행의 경우, 총여신에서 중기여신이 차지하는 비율이 68%수준(은행연합회, ‘18년 6월기준)인 것에 비하면, 기업은행은 이보다도 약 10%가 높은 구조다.


■ 은행의 순이익 증가로 연결기준 당기순익 17%↑‥“배당확대 기대”


기업은행의 수익성 증가는, 연결기준 순익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 연결기준의 지난해 영업이익(2조965억 원)은 전년보다 18.2%(3682억 원↑), 당기순익은 17.0%(2558억 원↑) 확대됐다.


세부 내역은 이자이익이 3633억 원(7.1%↑) 증가했고, 비이자 이익도 287억 원(84.6%↑)을 더하며 전체 수익성 확대에 힘을 보탰다.


이자 이익은 대출금 이자수입(8조3459억 원)이 전년 보다 11.7%(8732억원↑)증가, 가장 큰 성장을, 이어 유가증권 이자 1423 등 순으로 늘어 효자노릇을 했다.


수수료부분에서는 원화수수료가 3076억 원으로 수익을 주도했고, 이어서 신용카드판매수수료가 2074억 원, 외환수수료 1396억 원 순으로 수익증가에 기여했다.


특징은, 인건비(1조1850억 원)가 7.7%(851억 원↑)늘어 수익성 확대를 다소 반감시켰다.


건전성 측면에서는 총 연체율(1개월 이상 원리금 연체)이 ‘17년 0.48% → ’18년 0.53%로 0.05%p 상승했으나, 같은 기간 고정이하여신(3개월 이상 연체) 비중은 1.36% → 1.32%로 0.04%p를 줄여갔다. 


이 영향으로 주당순이익은 5년 전 1398원 → 지난해 2698원(추정)으로 두 배 가까운(93%↑) 성장세를 이어갔다.


이에 대해 기업은행 관계자는 “은행의 견조한 자산 성장과 건전성 관리를 통한 수익력 강화, 자회사의 고른 성장이 실적 호조의 배경”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시중은행의 한 심사역는 ”기업은행은 고정이하여신비율(1.32%)은, 국내은행 평균 0.98%(은행연합회, ‘18년 9월말 기준)에 비해 높은 편에 해당, Risk관리에 심혈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그럼에도 기업은행이 지난해까지 이어진 5년 연속된 성장세를 감안할 때, 올해도 배당금 확대는 이어질 전망“이라고 해 기업은행 투자자들의 기대를 걸게 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최고 이익에도 주가하락 대우건설, 임원진이 자사주 대량 매입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지난해 역대 최고 이익을 냈는데도 주가가 좀처럼 오르지 않는 대우건설. 임원진이 직접 시장에서 주식을 매입하는 강수를 들고 나왔다. 27일 대우건설은, 김형 사장과 사외이사 3명 등 임원진 33명이 회사주식을 장내에서 매입했다고 공시해 시장의 눈길을 모았다. 이번 회사주식 매입은 우리사주조합 방식이 아닌 각 임원들의 자율의사에 따라 장내 매입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총 매입규모는 약 20만 주에 달한다. 대우건설은 지난 1월 25일, 지난해 영업실적을 발표하며 매출 11조원, 영업이익 6287억원을 실현해서 창립이후 최고의 영업이익을 거뒀다고 공시했다. 하지만 어떻게 된 일인지 주가는 실적을 발표한 그날 6130원, 3개월 최고점을 찍고는 이후 계속 하락하기 시작해서 5000원 초반대로 떨어졌다. 그리고 이후 좀처럼 회복하지 못한 채 지난 28일 5050원을 유지하고 있다. 주식시장과 건설업계 전문가들은, 대우건설의 강점인 국내 주택 경기가 하락세로 돌아섰고, 해외건설 시장도 중국 건설사에 밀려 전망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라며, 대우건설의 경우에는 새주인을 찾는 과정도 쉽지 않을 것으로 예상돼 투자자들이 주식매입을 망설이고 있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