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8.29 (수)

  • 흐림동두천 20.9℃
  • 흐림강릉 24.8℃
  • 천둥번개서울 26.8℃
  • 구름많음대전 31.7℃
  • 구름조금대구 32.0℃
  • 구름조금울산 31.0℃
  • 구름조금광주 31.2℃
  • 맑음부산 29.3℃
  • 구름조금고창 31.7℃
  • 구름조금제주 33.3℃
  • 흐림강화 25.5℃
  • 구름많음보은 31.9℃
  • 구름조금금산 31.9℃
  • 구름많음강진군 30.6℃
  • 구름많음경주시 33.3℃
  • 맑음거제 30.0℃
기상청 제공

[치킨 전쟁] ㊦치킨 빅5 손익, 3사 ‘방긋’ 2사 ‘우울’..원인은?

2016년 대비 영업이익, 교촌·BBQ·굽네 신장...bhc·네네치킨은 감소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교촌, bhc, BBQ, 굽네, 네네 등 외형 기준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 빅5의 지난해 수익성이 같은 영업환경에도 불구하고 외형에 이어 각 사별로 명암이 또 다시 교차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형 기준 업계 1위 교촌과 3위 BBQ, 4위 굽네치킨의 경우 외형과 더불어 영업이익까지 동반 신장에 성공하며 호조세를 나타낸 반면에 2위 bhc와 5위 네네치킨은 전년대비 악화된 손익 성적표를 내미는 등 대조적인 행보를 펼쳤다.

특히 교촌의 경우 2016년 대비 외형 9.5%, 영업이익 15.4%의 증가율을 시현, 5개사 중 가장 좋은 호 실적을 기록해 업계 1위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또한 2위 bhc는 전년대비 영업이익이 비록 감소하긴 했어도 그 절대규모면에서는 5개사 중 제일 많았고, 매출액 영업이익률 또한 기존의 업계 1위 였던 네네치킨을 2위로 밀어내고 새로운 왕좌에 등극함으로써 손익 관리의 치밀함을 과시해 눈길을 끌었다. 

원가율은 5개사 공히 상승···판매관리비 운용에서 희비 엇갈려 


그렇다면 서로 동일한 영업환경에 놓여 있는 이들 5개사 수익성(영업이익)이 3개사는 신장하고 나머지 2개사는 뒷걸음질 치는 등 서로 엇갈린 궤적을 그리게 만든 요인은 무엇일까? 

우선 각사 감사보고서에 근거, 업체별 영업이익 증감현황을 살펴보면 먼저 교촌치킨의 경우 지난해 영업이익은 204.1억원으로 2016년 176.9억원과 비교 15.4% 급증했다. 이는 빅5중 가장 높은 신장률로 외형에 수익 신장세에서도 독주를 지속, 업계 1위다운 면모를 과시했다. 

이어 BBQ가 영업이익 증가율 6.2%, 굽네치킨이 2.8%의 순으로 손익이 늘었다. 반면 업계 2위 bhc는 –7.9%, 네네치킨은 무려 –35.0%를 기록 상기 3개사와 대조적인 성적표를 내놨다. 

이처럼 5개사가 서로 다른 손익 성적표를 내밀게 된 배경으로는 각 사별 판매관리비 운용 실적 차이에 주로 기인한 것으로 분석된다. 

재무회계상 영업이익은 매출액에서 매출원가와 판관비를 차감하면 구해진다. 즉, 매출원가와 판매관리비를 얼마나 적절하게 통제·관리하느냐에 따라 그 규모가 결정되는 구조다. 

먼저 지난해 빅5의 매출원가율은 전년대비 각사 모두 증가했는데, 교촌이 77.3%에서 78.3%로 1.0%, BBQ 2.2%, bhc 0.6%, 굽네치킨 0.8%, 네네치킨 1.2% 포인트씩 전부 올랐다.

반면에 매출액 대비 판매관리비율에서는 교촌, BBQ, 굽네치킨 등 3사는 각각 –1.3%, -2.1%, -0.3% 포인트씩 떨어진 반면에 bhc와 네네치킨 2개사는 2.6%와 10.6% 포인트씩 각각 늘어나, 이들 2개사의 경우 전년대비 영업이익 하락의 주된 요인으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이중 bhc는 지난해 판관비로 323.6억원을 지출, 2016년 255.1억원 대비 68.5억이 증가해 판관비율을 2.6% 포인트 끌어올렸는데, 인건비에서 12.7억, 세금과공과금 8.6억, 광고선전비  13.9억, 판촉비 18.6억, 지급수수료 11억 등 약 65억원 가량 순증해 손익을 훼손했다.   

특히 판촉비, 광고선전비, 지급수수료 급증은 지난해 조류인플루엔자(AI) 등으로 촉발된 업계의 가격 인상 시도가 공정위와 소비자의 반발에 직면하고, 이로 인해 가맹점의 영업 부진 이 초래되자 약 두 달간 본사가 할인 행사 비용을 지원했기 때문이라는 것이 업체 측 설명이다. 

또 네네치킨의 경우는 판관비가 2016년 37.1억에서 지난해 95.2억으로 58.1억원 급증, 손익악화의 결정적 단초가 된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광고선전비가 2016년 8.3억에서 지난해 57.3억으로 약 49억이나 급증한 점이 손익을 크게 훼손한 주된 요인으로 보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bhc는 지난해 총 648.7억원의 영업이익을 시현, 업계 최고 수준의 절대규모를 유지했고, 특히 지난해 매출액대비 영업이익률에선 27.1%를 기록, 종전 이 부문 선두주자인 네네치킨의 23.3%를 제치고 업계 1위에 등극하는 지각변동을 일으켜 눈길을 끌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문성레이크자이', 들성생태공원 인접 975세대 공급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GS건설은 문성레이크자이 975세대를 문성3지구 도시개발 구역 내 B1-1 블럭에 분양할 예정이라고 24일 밝혔다. 문성지구가 신흥주거지로 주목받는 이유는 바로 쾌적한 자연환경 때문이다. 문성지와 들성생태공원은 연간 방문객이 106만 명에 이를 정도로 구미 명소로 손꼽히고 있다. 구미시는 들성생태공원 추가 조성사업을 통해 다목적운동시설과 각종 편의시설이 확충한다는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가까이에 지산동산이 있고 인노천 생태하천 조성 사업이 진행 중이다. 인노천 생태하천 정비사업은 원호지구, 문성지구, 낙동강을 잇는 4.3km 구간을 약 211억원을 들여 2021년까지 정비하는 사업으로 준공될 경우 금오천정비사업처럼 구미의 또다른 명소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된다. 문성지구는 산업 공단과도 충분히 떨어져 있어 미세먼지와 오염으로부터 자유로운 공세권이자 숲세권 주거지다. 구미시에서 2020년까지 국책사업으로 추진 중인 하이테크 밸리(제5국가산업단지) 조성도 문성지구가 수혜를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이테크 밸리 진입도로(4.7km)가 개설될 예정으로 문성지구는 하이테크 밸리의 배후 주거지역이 될 수 있다. 33번 국도 인접 및 북구미I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