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4 (수)

  • 맑음동두천 3.1℃
  • 맑음강릉 7.7℃
  • 맑음서울 4.0℃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8.2℃
  • 구름조금울산 8.3℃
  • 맑음광주 9.8℃
  • 맑음부산 10.3℃
  • 맑음고창 9.3℃
  • 구름많음제주 12.7℃
  • 맑음강화 3.8℃
  • 맑음보은 7.4℃
  • 맑음금산 7.8℃
  • 구름조금강진군 11.4℃
  • 맑음경주시 8.6℃
  • 맑음거제 ℃
기상청 제공

CJ제일제당, 사상 최대 매출에 완판 행진..‘파죽지세’

2Q 매출, 전년대비 13.9%↑ 최대치...영업이익 12.3% 증가
간편식 냉면 월매출 사상 최대, 햇반컵반 에디션 완판 '싱글벙글'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국내 식품업계 맏형 CJ제일제당이 올 2분기 창사 이래 최대의 분기 매출을 이뤄내고, 간편식 냉면 3종이 사상 최대의 월 판매고를 시현한데 이어  햇반컵반 스페셜 에디션도 출시 2주만에 완판 되는 등 파죽지세 행보에 싱글벙글하고 있다. 


2분기 매출, 전년 동기대비 13.9%↑ 창사 최대치...영업이익도 12.3% 증가

  
먼저 CJ제일제당은 지난 14일 반기보고서 공시를 통해 연결재무제표 기준 2분기 매출이 전년 대비 13.9% 증가한 4조4537억원, 영업이익은 12.3% 증가한 1846억원을 시현했다고 밝혔다. 


특히 2분기 매출은 지난해 3분기에 기록한 분기 매출 종전 최고치인 4조4107억원 보다 430억원이 더 많은 수치로, 창사 이래 최대치를 갱신하는 호 실적이다.   
  
회사 설명에 따르면 이 같은 성과는 사료용 아미노산·식품조미소재 등 핵심 제품 판매량 확대에다, 브라질 CJ셀렉타(CJ Selecta) 등 해외업체 인수효과가 더해진 바이오 부문과 가정간편식(HMR) 등 주력 제품 판매와 글로벌 매출이 증가한 식품사업부문의 선전에 기인한다.  

손익 또한 글로벌 판가가 상승하고 시황도 좋았던 그린 바이오 분야 영업이익이 크게 늘면서 두 자릿수 이상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이중 바이오부문 매출은 4대 글로벌 1위 품목(라이신, 트립토판, 발린, 핵산)의 시장 지배력이 꾸준히 확대되고 글로벌 시황 개선 효과가 더해져, 전년대비 11.7% 증가한 1조1383억원을 기록했다. 주요 품목 판매가 증가하며 매출이 30% 이상 증가한 그린 바이오 사업이 성장을 견인했다. 

특히 고수익 제품 판매가 늘고 주요 아미노산 글로벌 판가도 상승하며 그린 바이오 사업의 영업이익이 전년비 약 87% 증가했고, 동남아시아 축산 시황 및 판가 개선으로 인해 생물자원 사업도 흑자전환에 성공해 바이오 부문 전체 수익성이 지난해에 비해 크게 개선됐다. 

이는 바이오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통해 외부변수에 대한 대응력을 높이는 한편, 시황이 좋지 않은 시기에 오히려 꾸준히 판매량과 투자를 유지하며 시장지배력을 확대한 전략이 주효했다는 것이 CJ제일제당 측 평가다. 
  
또 식품부문의 매출은 1조2292억원을 달성했다. 고메와 비비고 국/탕/찌개류 등 최근 출시된 HMR 주요 제품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46% 가량 늘어나며 고성장세를 유지했다. 햇반, 김치 등 주력 제품군 매출도 20% 이상 늘어나는 등 가공식품 분야에서 견조한 성장세를 보였다.

미국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만두 판매가 지속 성장하고 베트남에서 김치와 김스낵 등 K-Food 품목 매출이 늘면서 가공식품 글로벌 매출이 약 25% 늘어나는 성과도 있었다는 것. 

영업이익의 경우, 농축산물 등 주요 원재료 가격이 상승하며 원가 부담으로 작용해 전년 동기와 비슷한 수준인 686억원을 기록했다. 
  
물류부문(CJ대한통운)은 신규 편입된 해외 자회사들의 고성장에 택배 물량이 증가하며 전년 대비 약 32% 증가한 2조 862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 하반기에는 신규수주 확대 및 신사업 확대로 수익성 개선이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회사 측은 밝혔다. 

간편식 냉면 월매출 사상 최대, 햇반컵반 에디션도 2주만에 완판 '싱글벙글'


이뿐만이 아니다. CJ제일제당은 자사 ‘간편식 냉면’ 3종이 7월 한 달간 100억원 이상 팔리며 사상 최대의 월 매출을 기록한데이어, 햇반컵반 스페셜 에디션도 출시 2주만에 물량 30만개가 전량 완판 되는 등 낭보가 잇따르자 싱글벙글하고 있다.   

먼저 간편식 냉면의 경우, 월 매출이 100억원을 넘어선 것은 업계 최초다. 전년 동기대비 22% 이상 성장했고, 6월 역대 최고 매출이었던 80억원을 경신한 수치다. 이처럼 폭발적인 반응에 따른 조기 품절이 예상되자 CJ제일제당 측은 추가 생산에 돌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성과에 대해 CJ제일제당은 무더위에 외식보다 집에서 간편하게 냉면을 즐기려는 소비자가 증가한데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전문점 수준의 냉면을 맛 볼 수 있다는 점 등을 꼽고 있다. 1인분에 약 2000원 수준이어서 냉면 전문점 가격의 1/4 수준에 불과하다는 것. 
  
차별화된 맛 품질로 소비자 입맛을 사로잡은 것도 성과에 한 몫했다. 동치미물냉면은 평안도식 정통 냉면 레시피를 구현해 제주산 겨울 무와 배추·고추·과일·무청 등을 함께 15일 동안 숙성해 깊고 시원한 육수의 맛을 살린 것이 특징이다. 

3월 새롭게 선보인 ‘평양물냉면’은 서울에서 유명한 한 평양냉면 맛집과 육수 맛이 유사하다는 입소문이 퍼지며 인기를 끌었다는 분석이다. 
  
이밖에 ‘햇반컵반’의 인기도 식을 줄 모르고 있다. 3년만에 누적판매 1억개 돌파에 이어 배우 박보검을 디자인에 적용한 기획상품 ‘햇반컵반 스페셜 에디션’이 지난달 말 출시 2주 만에 30만개 전량 판매된에 따라 조기 품절을 예상, 추가로 60만개를 생산했다고 밝힌 것. 

이번 성과는 한정판으로 호기심을 자극했고, 브랜드 모델을 제품 전면에 디자인하며 차별화한 결과로 보고 있다. 또 기록적인 폭염 지속으로 가정간편식 소비가 급증했고, 여기에 온라인·SNS를 통해 확산된 소비자들의 자발적 포스팅 덕도 톡톡히 봤다. 
  
사상 최대의 분기매출과 식품부문 주력제품들의 선전에 고무된 CJ제일제당은 미래성장기반을 확보하고 대외환경 변화에 대응력을 키우기 위해 수익성 제고와 더불어 글로벌 성장 가속화에 주력, 성장 엔진을 더욱 가속화한다는 복안이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