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4.24 (수)

  • 흐림동두천 1.0℃
  • 흐림강릉 1.3℃
  • 서울 3.2℃
  • 대전 3.3℃
  • 대구 6.8℃
  • 울산 6.6℃
  • 광주 8.3℃
  • 부산 7.7℃
  • 흐림고창 6.7℃
  • 흐림제주 10.7℃
  • 흐림강화 2.2℃
  • 흐림보은 3.2℃
  • 흐림금산 4.4℃
  • 흐림강진군 8.7℃
  • 흐림경주시 6.7℃
  • 흐림거제 8.0℃
기상청 제공

LG생활건강, 뷰티 브랜드별 선크림 출시..당신 선택은?

CNP, 비욘드, 더후, 오휘에서 각각의 심혈을 기울인 역작 선보여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아모레퍼시픽과 함께 국내 뷰티산업을 이끌고 있는 LG생활건강의 대표 뷰티 브랜드들이 본격 선크림 성수기를 앞두고 각각 신제품을 선보이며 소비자 공략에 돌입했다.

최고 럭셔리 브랜드 ‘더후’를 비롯해 빌리프, 오휘와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CNP가 브랜드의 명예를 걸고 심혈을 기울인 선크림 신제품을 선보인 것. 이들 제품 모두 LG생활건강이 연초부터 대내외에 천명한 ‘차별적 고객 경험 제공’을 앞세운 제품이어서 눈길이 간다.

과연 우리 소비자들은 어느 제품에 더 후한 평가를 내릴지 뷰티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바르지 않은 듯 가벼운 무중력 선크림”..‘CNP 애프터-레이 쿨링 선퀴드’ 출시

이들 브랜드 중 가장 먼저 신제품을 출시한 곳은 더마코스메틱 브랜드 CNP다. 지난달 27일, ‘초저점도’의 가볍고 촉촉한 제형이 끈적임 없이 자외선을 차단해주는 선제품 ‘애프터-레이 쿨링 선퀴드’를 출시한 것. 

LG생활건강에 따르면 이번 신제품은 기존 CNP에서 선보였던 선제품 대비 평균 점도가 84% 낮은 리퀴드 제형이 적용됐다. 가벼워진 만큼 마치 아무것도 바르지 않은 것처럼 얇게 밀착되는 ‘무중력’ 사용감으로 뭉침이나 백탁 현상 없이 여러 번 덧발라 사용할 수 있다. 

또한, 오일성 자외선 차단제를 제형에 조밀하고 균일하게 분산시키는 기술을 적용해 사용하기 전 흔들어줄 필요가 없으면서도 SPF50+/PA++++ 등급의 우수한 자외선 차단력과 촉촉한 수분감을 모두 갖췄다는 것이 회사 측 전언이다. 

그립감이 우수한 조약돌 형상의 용기는 2중 패킹 구조를 통해 초저점도의 내용물이 흘러나오지 않도록 방지함과 동시에 원하는 양만큼 사용량을 조절할 수 있도록 제작됐을 뿐만 아니라,

약해진 피부를 보호해주고 즉각적인 수분을 공급해주는 리페어 펩타이드와 글루-히알루론산 성분을 담은 처방이 피부 전문 관리 후 사용 시 피부 장벽을 29.4%, 1회 사용 직후 피부 수분을 293.3% 개선해 준다는 것. 

여기에 즉각적인 쿨링 효과로 피부 온도를 6도(17.1%) 감소시켜 자극받은 피부를 편안하게 케어해주며 리프 세이프, PEG 프리, 사이클릭 실리콘(Cyclic silicone) 오일 프리의 클린뷰티 포뮬러를 사용한 것이 특징이라고 부연 설명했다.

비욘드, 엔젤 아쿠아 보습 장벽 선퀴드 출시 

이어 29일에는 스킨 릴리프 뷰티 브랜드 ‘비욘드’가 풍부한 보습력을 함유한 처방이 자외선 차단과 함께 피부 장벽을 개선하고 메이크업 밀착력을 높여주는 ‘엔젤 아쿠아 보습 장벽 선퀴드’를 출시했다. 

브랜드 관계자에 따르면 이 제품은 청정 지역 울릉도에서 자란 전호추출물과 스쿠알란, 세라마이드 2종을 함유한 초저점도의 리퀴드 제형이 피부에 부드럽게 스며들어 SPF50+, PA++++의 강력한 자외선 차단 효과는 물론 촉촉한 수분을 선사한다. 

1회 사용 후 손상된 피부 장벽은 63%, 속보습은 바른 직후 24% 개선해줘 건조함으로 인한 당김 완화에 도움을 주며, 비건 처방, 리프 세이프, PEG 프리, 사이클릭 실리콘 오일 프리의 클린뷰티 포뮬러를 적용했으며, 피부 자극 테스트를 완료해 부담 없이 사용할 수 있다. 

특히 피부에 ‘초밀착’ 되면서 바른 뒤 10초 후 메이크업 밀착력을 51% 개선해 메이크업 밀림 현상 없이 사용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일명 ‘무중력 선’ 제품으로 공기처럼 가벼운 제형이 메이크업 위에 여러 번 덧발라도 산뜻한 사용감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공기처럼 가벼운 에.어.터.치 ‘더후 공진향 선퀴드’ 출시
 

이어 지난 4일에는 최고급 럭셔리 궁중 화장품 브랜드 더후에서 끈적임과 묻어남을 획기적으로 개선한 안티에이징 자외선 차단제인 ‘더후 공진향 진해윤 선퀴드’를 출시했다.
 
공진향 진해윤 선퀴드(SPF 50+/PA ++++)는 수분 에센스처럼 묽은 ‘초저점도’ 제형이 특징으로, 선 제품 특유의 끈적임 덜해 공기처럼 가볍게 바를 수 있는데다 여러 번 덧발라도 화장이 밀리거나 잘 묻어나지 않아 언제 어디서든 수시로 사용할 수 있다.
 
특히 강력한 자외선 차단 뿐만 아니라 주름 개선까지 기대할 수 있는 ‘2중 기능성 케어’ 제품으로, 얼굴부터 목과 쇄골-어깨 라인, 팔, 다리 등 외부로 노출되는 모든 부위에 부담없이 바를 수 있어 햇볕에 의한 피부 노화를 완화하는데 차별적 고객 가치를 제공한다.
 
더불어 한방에서 유래한 진정 성분을 함유하였고, 피부의 온도를 일시적으로 낮추는 ‘쿨링’ 효과도 뛰어나다. 실제로 외부기관에 의뢰한 인체적용시험에서 선퀴드 1회 사용 직후 피부 온도는 5℃ 떨어졌고, 세 차례 덧발랐을 경우 7℃ 감소했다는 것이 LG생활건강 측 설명이다.
 
또한, 히알루론산(100kDa)을 함유해 사용 직후 5초 만에 깊은 보습 효과를 선사하고, 더후의 탄력 특화 성분인 ‘공진솔루션’으로 피부 탄력까지 관리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오휘, 선케어에 ‘수분장벽’ 개선 효과...데이쉴드 선퀴드 출시 

 
이뿐만이 아니다, 7일에는 디에이징(De-aging) 솔루션 브랜드 오휘(OHUI)가 얇고 촘촘한 수분 장벽을 통해 자외선 차단과 기초 관리까지 가능한 ‘오휘 데이쉴드 선퀴드’를 내놨다.
 
오휘 데이쉴드 선퀴드(SPF 50+/PA++++)는 물처럼 가볍고 촉촉한 제형이 피부에 얇게 밀착되면서 자외선 차단은 물론 피부 수분 장벽과 피부 결을 개선하고 모공까지 관리할 수 있는 새로운 타입의 선(Sun) 제품이라는 것이 회사 측 전언이다.
 
기존 데이쉴드 선 제품의 핵심 성분인 크리신 프로™에 엑토인과 히알루론산을 함유한 ‘엑토 히알루키퍼 컴플렉스’를 새롭게 추가해 보습과 진정, 탄력 효과를 제공한다는 것. 

여기서 크리신 프로™는 외부 환경으로부터 건강하고 생기 있는 피부를 가꾸는데 도움을 준다. 엑토 히알루키퍼 콤플렉스는 대표적인 더마 성분인 ‘엑토인’과 보습, 진정, 탄력 효능을 가진 다양한 크기의 ‘히알루론산’을 조합한 피부 수분 장벽을 개선해주는 성분이다.
 
특히 이 제품은 사용 즉시 피부 온도를 낮추는 ‘쿨링’ 효과로 햇볕에 달아오른 피부 열감도 개선시켜주며, 물처럼 흘러내리는 초저점도 제형으로 끈적이지 않는데다 백탁 현상도 없어 팔과 다리, 어깨, 등까지 외부로 노출되는 피부에 가볍게 바를 수 있다고 부연 설명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