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2 (금)

  • -동두천 -12.0℃
  • -강릉 -4.3℃
  • 구름조금서울 -7.0℃
  • 맑음대전 -8.3℃
  • 맑음대구 -7.7℃
  • 구름많음울산 -1.5℃
  • 맑음광주 -4.7℃
  • 구름조금부산 -0.6℃
  • -고창 -7.1℃
  • 흐림제주 2.5℃
  • -강화 -9.0℃
  • -보은 -12.2℃
  • -금산 -12.2℃
  • -강진군 -2.8℃
  • -경주시 -7.5℃
  • -거제 0.0℃
기상청 제공

LG화학, 영업이익 47% 증가 사상최대 실적

매출 25조6982억원 24.4% 증가..



LG화학이 창사 이래 사상 최대 경영실적을 기록했다. 
  
LG화학은 31일 여의도 LG트윈타워에서 ‘기업설명회’를 갖고 △매출 25조6980억원 △영업이익 2조9285억원의 2017년도 경영실적을 발표했다. 
  
이는 전년 대비 매출은 24.4%, 영업이익은 47.0% 대폭 증가한 수치다. 
  
LG화학 CFO 정호영 사장은 2017년 경영실적에 대해 “기초소재 부문의 고른 수익 호조 및 전지, 정보전자소재 부문의 흑자 전환 등에 힘입어 전사 매출과 영업이익이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8년 매출 26조9천억원, 시설투자 3조8천억원으로 목표 설정 
  
LG화학은 올해 매출 목표를 전년 대비 4.7% 증가한 26조9천억원으로 설정했다. 
  
시설투자(CAPEX)는 기존사업의 경쟁력 강화와 신사업 육성 등에 전년 대비 52% 증가한 3조8천억원을 집행할 계획이다. 
  
이는 사상 최대 규모로 주요 투자 내역으로는 △기초소재 부문의 고부가사업 및 관련 원료 확보를 위한 투자 확대 △자동차전지 분야 대형프로젝트 양산 대응 및 핵심 역량 확보를 위한 기반 투자 확대 △소형 및 ESS전지 중심의 투자 확대 등이다. 
  
사업 부문별 구체적인 사업 전략을 살펴보면 기초소재 부문은 △고부가 제품의 비중을 지속 확대 △경쟁력 있는 기초유분 확보를 위한 투자를 통해 시장 지위를 강화할 방침이다. 
  
전지 부문은 △소형전지는 신시장 사업 비중을 확대 △자동차전지 수주 프로젝트 양산 대응 및 수익성 중심의 수주 활동을 지속 전개하고 ESS전지도 투자와 사업을 적극 확대할 계획이다. 
  
정보전자소재 부문은 △기존 사업은 고부가제품 비중 확대와 지속적인 생산성 및 원가 혁신을 통한 안정적인 수익성 확보에 집중 △OLED, 에너지, 자동차 등 유망 성장 분야에 역량을 집중할 계획이다. 
  
생명과학 부문은 △주력 제품의 판매 확대에 집중 △신약 개발을 위한 투자 확대 및 적극적인 오픈 이노베이션을 추진할 계획이다. 자회사인 팜한농은 기존사업의 안정적인 수익 창출과 함께 해외 사업 기반 구축에 주력할 방침이다. 
  
LG화학 CFO 정호영 사장은 올해 연간 사업 전망과 관련해 “기초소재 부문의 고부가 사업 기반 양호한 수익 창출 및 전지 부문의 큰 폭의 매출 확대 등으로 견조한 실적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산업경제현장




독감 치료제 '페라미플루' 판매 4배 급증 GC녹십자(대표 허은철)가 주사형 독감치료제 ‘페라미플루’의 올해 1월 판매량이 24억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약 4배 늘었다고 1일 밝혔다. 2010년 출시된 ‘페라미플루’는 최근 동시에 유행하고 있는 A형과 B형 독감 바이러스 감염증을 모두 치료하는 항바이러스제다. ‘페라미플루’는 유일한 주사형 독감치료제로, 캡슐 형태의 경구용 치료제와 코로 약제 가루를 흡입하는 흡입식 치료제 등이 독감치료제로 사용되고 있다. 이 제품의 폭발적인 수요 증가는 올해 강력한 독감이 유행하면서 주사형 치료제의 장점에 대한 의료계와 환자들의 관심이 늘어난 데서 비롯됐다. ‘페라미플루’는 통상 5일에 거쳐 총 10번 복용해야 하는 경구용 독감치료제에 비해 15분~30분간 1회 투여만으로 치료가 가능하다. 이로 인해 장기간 약을 삼키거나 코로 흡입하는 방식의 치료제 복용이 어려운 독감 환자와 중증 환자의 경우에도 손쉽게 투약할 수 있다. 독감이 악화되기 전 빠르게 치료할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독감치료제의 정상 체온 회복률은 초기 대응이 필수적인 독감의 가장 중요한 치료 기준 중 하나다. 독감치료제 복용 시 발생하는 구토와 구역 같은 약물 부작용이 경구용 치료제에 비해 현저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