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20 (수)

  • 흐림동두천 7.9℃
  • 흐림강릉 9.4℃
  • 흐림서울 9.7℃
  • 구름많음대전 8.9℃
  • 맑음대구 10.6℃
  • 맑음울산 10.7℃
  • 맑음광주 10.6℃
  • 맑음부산 12.5℃
  • 구름많음고창 9.8℃
  • 맑음제주 13.9℃
  • 흐림강화 10.8℃
  • 맑음보은 5.8℃
  • 맑음금산 8.1℃
  • 구름많음강진군 11.9℃
  • 맑음경주시 10.5℃
  • 맑음거제 10.6℃
기상청 제공

미·중 무역전쟁에 등터지는 ‘한국 호’

상장사 3분기 순이익 추정치 34.93%(26조 원↓) 급감
3분기 GDP성장율 0.6% · 건설투자증가율 - 6.4% 기록



[산업경제뉴스 김소산 기자] 미 · 중 무역 분쟁으로 벌어진 불똥이 한국시장으로 튀기 시작했다.


23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 저널 등 미국 현지 언론들은 미국 제조업체들의 3분기 이익축소를 전망하는 기사를 쏟아냈다.  S&P 500지수에 포함된 기업의 지난 3분기 이익규모가 1분기 절반에 그쳤다는 내용이다.


날로 격화되고 있는 미중 간 고율관세 전쟁이 중국의 생산비용 증가 · 달러강세 · 물가상승 · 이익둔화 · 중국시장 악화 등으로 순환, 미국 기업의 기초체력을 악화시킬 것이라는 우려 때문이다. 이를 반영하듯 다우지수는 24일 현재,  24,291.33포인트로 10월 들어서만 9.9%(2659.67포인트↓) 급락했다.


여기에다 지난 19일, 현대자동차그룹경영연구소가 중국 국가통계국 발표를 인용해, 중국의 올 3/4분기 경제성장률은 금융위기 이후 가장 최저치 라고 발표했다. 


이 성장율은 전 분기 대비 0.2%p 하락한 6.5%로, 2009년 1/4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양국 간 보복조치 확대·분쟁의 장기화가 해법을 찾지 못하고 중국경제까지 악화되면서 우리경제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지난 4월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미국의 중국에 대한 25% 고율관세로, 중국제품의 미국 수출 10%가 줄어들면 한국의 대(對)중국 수출액도 연간 282억6천만 달러(한화 30조 5천억 원) 줄어들 것으로 추정했다. 


이는 한국의 대중국 수출액의 20% 규모에 해당하는 수치다.  


이를 반영하듯, 시장은 투자감소 등 실적악화 발표가 뒤따르면서 주식시장은 연일 폭락세를 연출하고 있다.


25일 한국 금융시장은, 이틀 전 55.61포인트 폭락에 이어, 2일간 42.8포인트(2.03%↓) 추가 폭락해 21개월 만에 최저치로 주저앉았고, 환율은 6거래일 종가보다 11원 치솟으며 1138원에 마감했다.


여기에, 유가증권시장 상장사들의 실적전망치에서, 3분기 순이익 추정치가 34.93%(26조 원↓) 급감했다는 보도에 이어, 3분기 GDP성장율이 0.6%에 그쳤고, 같은기간 건설투자증가율은 - 6.4% 기록했다는 한국은행 발표가 나오면서 시장은 더욱 얼어 붙었다. 


■ 대미수출 감소 · 기업 순이익 축소 · 연체율 증가로 이어져


산업통상자원부는 한발 더 나아가 지난 18일, 우리나라 대미(對美) 최대 수출품목(21.2%)인 자동차의 9월 누적수출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102억불)보다 7.8% 줄었다고 발표했다.


실제로 25일 현대자동차의 3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76% 급감했다고 발표돼 생산 · 내수 · 수출 모두 부진에 빠지며 향후 전망을 더욱 어둡게 했다.


또한, 한국은행이 조사한 기업경기실사지수도 올해 8월까지 중소기업 평균가동률실적이 80.05%로, 지난해 같은 기간(82.8%)과 비교해 2.75%p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악화된 대외여건과 내수부진을 반영하듯 기업연체율도 상승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조사에 따르면, 지난 8월말 현재 국내은행 원화대출 연체율은 0.61%로 올해 들어 가파른 상승세를 나타냈다.


기업대출이 지난 연말대비 0.4%포인트 수직상승해 0.87%로 약 2배 폭등했기 때문이다.


향후 전망과 관련해 키움증권은 ‘2019년 경제 전망’ 보고서를 통해, 미연준의 통화정책은 ’18년 포함해 네 차례 금리 인상, 달러/원 환율은 연평균 1100원 중심의 완만한 약세, 한국 경제성장률은 취약한 내수와 미·중 무역분쟁 등에 따른 수출 경기 둔화 우려로 2.7%로 내다봤다.  


그외 주요 연구기관들도  내년 성장 전망치를 2% 중반으로 낮추는 부정적 시각을 드러내 보수적 접근을 시사했다. 


한편, 국내 주식시장 전망과 관련, 증권방송 싱크풀의 투자전문가 최병기 대표는 “지금은 국내외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는 기간” 이라며 “변곡점의 도래시점이 길어질 수 있는 만큼 현금 확보를 통한 리스크 축소전략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25일 코스피지수(2063.30)는, 최근 1년 최고치(2607.10) 대비 20.9%(543.8포인트↓) 줄어들며 하락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