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5℃
  • 흐림강릉 32.0℃
  • 서울 25.1℃
  • 흐림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3.3℃
  • 구름많음울산 28.6℃
  • 흐림광주 27.8℃
  • 부산 24.6℃
  • 흐림고창 27.9℃
  • 구름많음제주 33.6℃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9.3℃
  • 흐림금산 29.5℃
  • 흐림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30.7℃
  • 구름많음거제 25.0℃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학계, 새정부에 "가계부채 등 3대 경제리스크 대비 철저히 해야"

상경계교수들, 가계부채·공급망교란·중국경제 "위험"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수도권 주요 대학 상경계열 교수들은 ▶가계대출 부실화로 인한 금융발 경제위기 ▶글로벌 공급망 교란 ▶중국경제 경착륙 등을 한국경제의 3大 핵심 리스크로 꼽으며, 새정부는 이에 대한 대비를 철저히 해야한다고 입을 모았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시장조사기관 모노리서치에 의뢰해 수도권 대학 상경계열 교수 150명을 대상으로 신정부가 유념해야 할 경제리스크를 설문 조사했다.

이 설문에서 교수들은, 가계대출 부실화로 인한 금융발 경제위기, 우크라이나사태 장기화 등으로 인한 공급망 교란, 부동산 버블과 과다 기업부채 등으로 인한 중국경제 경착륙 등에 대해서, 발생 가능성이 높고, 국내경제에 미치는 악영향도 가장 심각한 3대 리스크라고 응답했다. 

이밖에도 스태그플레이션과 온실가스 감축에 따른 제조업 리스크도 위험도는 보통이지만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응답했다.

2022년 한국경제 10대 경제 리스크 설문 결과
※주1)발생확률과 위험성 분류(높음, 심각, 보통)는 각 설문에서 가장 응답비중이 높은 항목 기준
    2)Risk Intensity는 리스크의 강도로 점수가 높을수록 정책당국이 유념해야 할 리스크로 간주
   
■ '3대 핵심 리스크' ①공급망 교란 심화 ②금융발 경제위기 발발 ③중국경제 경착륙

응답한 교수들의 과반은 ‘미‧중 갈등 격화, 우크라이나사태 장기화 등으로 인한 공급망 교란 심화’의 발생확률이 높고, 우리경제에 심각한 영향을 초래할 것이라고 응답했다. 

발생확률은 ‣매우 높음(12.7%), ‣높음(47.3%), ‣보통(35.3%), ‣낮음(4.7%)로 조사됐고, 발생시 우리경제에 미치는 위험은 ‣매우 심각(11.3%), ‣심각(53.3%), ‣보통(30.7%), ‣낮음(4.7%)으로 나타났다. 

공급망 교란에 대비해 어떤 대응책이 필요하냐는 질문에는 ‘핵심 원자재에 대한 수입선 다변화’(42.2%)를 가장 중요한 정책으로 꼽았고 ‘에너지 이용 효율성 제고를 위한 산업구조의 개선’ (16.5%)과 ‘해외자원개발 확대’(15.3%) 등이 뒤를 이었다.

● 글로벌 공급망 교란 심화 대응책



‘가계대출 부실화로 인한 금융발 경제위기’에 대해서도 발생확률이 높고, 발생시 우리경제에 미치는 영향도 치명적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발생확률은 ‣매우 높음(8.0%), ‣높음(41.3%), ‣보통(32.7%), ‣낮음(18.0%)으로 조사됐고, 발생시 우리경제에 미치는 위험도는 ‣매우 심각(8.0%), ‣심각(42.0%), ‣보통(36.7%), ‣낮음(13.3%)으로 나타났다. 

교수들이 제안한 가계부채의 효과적 해결방안으로 기준금리 인상(28.5%), ‘고용확대를 통한 가계의 금융방어력 강화’(17.1%) 등을 꼽았다.


● 가계대출 부실화로 인한 금융발 경제위기 발생확률


 ● 가계대출 부실화로 인한 금융발 경제위기 대응책



교수들은 ‘중국 부동산 버블과 과다한 기업부채 붕괴, 코로나19 봉쇄 등 중국 경제 경착륙’에 대해서도 발생 가능성이 높고, 우리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클 것으로 보았다. 

발생확률은 ‣매우 높음(7.3%), ‣높음(39.3%), ‣보통(36.7%), ‣낮음(16.7%)으로 조사됐고, 발생시 우리경제에 미치는 위험도는 ‣매우 심각(5.3%), ‣심각(42.7%), ‣보통(40.0%), ‣낮음(12.0%)으로 나타났다. 

중국경제가 어려워질 경우를 대비해 정부가 추진해야 할 정책으로는 ‘수출 다변화 지원정책’(47.0%)을 가장 많이 꼽았고, ‘안정적 금융시스템 방어력 구축’(29.5%), ‘대중 의존도 높은 산업 내수지원책 강화’(18.6%)가 뒤를 이었다. 

● 중국 경제 경착륙 대응책



■ ‘스태그플레이션’․‘온실가스 감축부담 따른 제조업 위축’도 발생확률 높은 리스크

교수들은 과거 오일쇼크와 같은 스태그플레이션이 발생할 가능성도 높다고 응답했다. 

발생확률을 구분하면 ‣높음(40.7%), ‣보통(39.3%), ‣낮음(14.0%), ‣매우 높음(6.0%) 순이었다. 스태그플레이션 대응책에 대해서는 ‣‘금리인상 유지, 경기침체보다 물가안정 주력’(42.5%)과, ‣‘성장잠재력 확충, 기술혁신 통한 경제의 공급능력 확충’(30.3%)을 꼽았다.

‘국가 온실가스 감축에 따른 제조업 위축’ 또한 발생확률이 높았다. 발생확률은 ‣높음(41.3%), ‣보통(41.3%), ‣낮음(14.0%), ‣매우 높음(3.4%) 순이었다. 발탄소감축 관련 정책 중 가장 우선적으로 개선되어야 할 부분은 ‘탄소감축 기술 지원 확대’(33.8%)와 ‘탈탄소 전략기술 지원’(24.4%) 등 뒤처져 있는 기술 지원이 시급하다는 의견이 많았다. 

이번 조사를 진행한 전경련의 추광호 경제본부장은 “신정부는 대내외 불확실성이 고조됨에 따라 복합경제위기의 상황에서 출범하게 되었다”라며, “정책적 역량이 제한되어 있으므로, 공급망 교란 심화 등 발생가능성이 높고 우리경제에 미치는 파급영향이 큰 대내외 리스크부터 우선적으로 관리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동국제강,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7월4일까지 접수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동국제강이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진행한다. 지원서 접수는 다음 달 4일까지다. 이번 채용은 올해 두번째 공개채용이다. 대졸 신입사원, 경력사원, 재학생 주니어사원을 선발한다. 하반기 채용은 주니어 사원 선발 비중을 확대했다. 재학생 주니어 사원 제도는 동국제강 고유의 인재 선발 제도로, 100% 채용을 전제로 4학년 1학기 재학생을 인턴으로 선발한다. 선발 시 4개월간 주 1회 출근과 학업을 병행하는 ‘주니어 프로그램’으로 회사와 직무 이해도를 높인 후 정직원으로 전환되며, 매달 학업 지원비 50만원이 지급된다. 동국제강은 14개 분야에서 재학생 주니어 사원을 선발한다. 서울 본사는 영업(형강·도금·럭스틸)과 구매(후판원료)직무를 모집한다. 인천사업장은 생산·노무·품질관리, 포항사업장은 관리·물류, 당진사업장은 관리·설비관리(기계)·설비관리(전기), 부산사업장은 냉연생산, 신평사업장은 소방안전 분야를 채용한다. 대졸 신입사원은 포항사업장에서 제강 연구와 공정 디지털화를 담당할 연구 인력을 선발한다. 경력사원은 서울 본사 IT기획부서에서 근무할 IT통제 전문 인력과 IT보안 전문 인력을 채용하고, 부산사업장에서 필름 부문 신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