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9 (수)

  • 흐림동두천 24.9℃
  • 흐림강릉 32.5℃
  • 천둥번개서울 25.1℃
  • 흐림대전 28.3℃
  • 흐림대구 31.2℃
  • 구름많음울산 29.0℃
  • 흐림광주 28.0℃
  • 부산 24.6℃
  • 흐림고창 28.6℃
  • 구름많음제주 32.2℃
  • 구름많음강화 23.8℃
  • 흐림보은 29.0℃
  • 흐림금산 29.2℃
  • 흐림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30.1℃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매출 상위 100대 기업, 코로나 전후 영업이익 43% 증가

이익 증가에도 불확실성에 대비 차입 등 현금보유 늘려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코로나19로 중소기업과 영세자영업자들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매출 상위 100대기업들은 코로나 이전보다 영업이익이 43.4% 증가하며 오히려 더 큰 성장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매출 1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이전인 2018~2019년 영업실적과 코로나가 한창 진행 중이었던 2020년~2021년 영업실적을 비교했다.


100대 기업의 매출액은 코로나 이전 1,576조원에서 1,667조원으로 5.8% 증가했고, 영업이익은 122.8조원에서 130.0조원으로 5.9% 증가했다.




100대기업에는 반도체 회사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포함됐는데, 이들은 100대기업 전체에서 매출은 26.7%를 차지하고 영업이익은 51.3%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전경련은 두 회사가 차지하는 비중이 너무 크기때문에 두 회사를 제외한 실적을 조사해서 100대기업 대부분 회사의 실적을 다시 정리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98개 기업의 코로나 전후 실적을 살펴보면, 매출은 1,185조원에서 1,228조원으로 3.7%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42.4조원에서 60.8조원으로 43.4%나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 회사를 포함했을때 보다 매출 증가율은 조금 작았지만, 영업이익 증가율은 5.9%에서 43.4%로 크게 확대됐다. 


코로나가 진행중인 상황에서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를 제외한 100대기업 회사들은 그동안 알려진 것과 달리 반도체 회사보다 훨씬 더 큰 이익 성장을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투자액은 반도체 회사를 포함했을 때 137조원에서 149조원으로 8.6% 증가했지만, 반도체 회사를 제외하면 72조원에서 64조원으로 오히려 11.4% 감소했다.


업종별 투자실적을 보면, 업종별 희비가 크게 엇갈린 것으로 나타났다. 


반도체가 포함된 전기·전자는 18.0%으로 투자증가가 가장 높았고, 이외에도 정보·통신(14.4%), 의약품(8.3%) 등 비대면 수혜를 누린 업종은 투자가 증가했다. 반면, 유통(-85.1%), 운수·창고(-23.7%), 음식료(-20.1%) 등 대면 관련 업종의 투자는 크게 위축된 것으로 조사됐다.


이밖에도 100대 기업은 대외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이를 위해 차입금을 늘리는 등 현금 확보로 불확실성에 대응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00대기업은 코로나 이전보다 차입을 9.7% 늘렸고, 증가한 이익도 유보하면서 현금성자산이 16.6%나 증가했다.


전경련은 "기업들이 코로나19 이후 글로벌 공급망 훼손 등 확대된 불확실성 대비를 위해 호실적에도 빚을 늘려가며 현금 확보에 주력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2020과 2021년 100대 기업이 영업활동을 통해 벌어들인 현금은 총 244.6조원으로, 투자(189.1조원) 및 배당·이자 등(59.5조원)으로 지출한 현금 248.6조원과 비슷한 수준(-4.0조원)이었다. 그럼에도 2021년 말 기준 100대 기업 총차입금은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말 대비 23.7조원(9.7%) 증가했다. 



전경련은 이에 대해 기업들이 코로나19 이후 투자·배당 지출로 인해 영업활동으로 벌어들인 수익만으로 현금을 충당하지 못하자, 차입을 늘려 추가적인 현금을 확보한 것으로 해석했다. 실제로 2021년 말 기준 100대 기업의 현금성자산은 총 104.1조원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말 대비 14.8조원(16.6%) 증가했다.

전경련은 기업들의 보유 현금보다 빚이 더 많이 늘어나면서 재무 부담 가중이 우려된다고 밝혔다. 100대 기업의 총차입금에서 현금성자산을 제외한 순차입금은 지난 5년 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으며, 2021년 말에는 164.8조원으로 최근 5년 내 최대치를 기록했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올해는 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글로벌 통화긴축 등 기업들이 당면한 대외적 불확실성이 지난해보다 더욱 확대된 상황”이라며, 

“기업들이 불확실성을 잘 헤쳐나가 적극적인 투자·고용에 나설 수 있도록, 선제적 세제지원·규제개혁으로 기업들이 경영하기 좋은 환경을 만들어야 한다” 고 강조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동국제강,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7월4일까지 접수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동국제강이 하반기 신입사원 공개채용을 진행한다. 지원서 접수는 다음 달 4일까지다. 이번 채용은 올해 두번째 공개채용이다. 대졸 신입사원, 경력사원, 재학생 주니어사원을 선발한다. 하반기 채용은 주니어 사원 선발 비중을 확대했다. 재학생 주니어 사원 제도는 동국제강 고유의 인재 선발 제도로, 100% 채용을 전제로 4학년 1학기 재학생을 인턴으로 선발한다. 선발 시 4개월간 주 1회 출근과 학업을 병행하는 ‘주니어 프로그램’으로 회사와 직무 이해도를 높인 후 정직원으로 전환되며, 매달 학업 지원비 50만원이 지급된다. 동국제강은 14개 분야에서 재학생 주니어 사원을 선발한다. 서울 본사는 영업(형강·도금·럭스틸)과 구매(후판원료)직무를 모집한다. 인천사업장은 생산·노무·품질관리, 포항사업장은 관리·물류, 당진사업장은 관리·설비관리(기계)·설비관리(전기), 부산사업장은 냉연생산, 신평사업장은 소방안전 분야를 채용한다. 대졸 신입사원은 포항사업장에서 제강 연구와 공정 디지털화를 담당할 연구 인력을 선발한다. 경력사원은 서울 본사 IT기획부서에서 근무할 IT통제 전문 인력과 IT보안 전문 인력을 채용하고, 부산사업장에서 필름 부문 신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