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구름많음동두천 15.9℃
  • 맑음강릉 22.3℃
  • 구름많음서울 17.5℃
  • 맑음대전 16.8℃
  • 맑음대구 20.0℃
  • 맑음울산 18.9℃
  • 맑음광주 16.1℃
  • 맑음부산 17.8℃
  • 맑음고창 14.8℃
  • 구름조금제주 18.1℃
  • 구름많음강화 15.6℃
  • 구름많음보은 14.1℃
  • 맑음금산 14.1℃
  • 맑음강진군 15.4℃
  • 맑음경주시 15.4℃
  • 맑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삼성vs인텔 등 韓수출기업과 글로벌경쟁사 경영실태 비교

삼성·인텔, 현대차·폭스바겐, 삼성·애플, LG·월풀, 현대중·CSSC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한국의 주력 수출기업은 세계 경쟁기업에 비해 경영규모는 훨씬 작은데 조세부담은 더 큰 것으로 조사됐다.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한국 7대 수출 주력업종과 이들 기업의 글로벌 경쟁사를 비교해본 결과, 매출은 45%, 자산은 78%, 시총은 32% 밖에 안됐지만, 조세부담은 10%포인트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조사업종과 기업은, 반도체 부문에서는 삼성전자와 미국 인텔을 비교했고, 자동차는 현대차와 독일 폭스바겐, 가전분문은 LG전자와 미국 월풀, 휴대폰은 삼성전자와 미국 애플, 석유화학부문은 LG화학과 독일 바스프, 디스플레이부문은 LG디스플레이와 중국 BOE 그리고 조선부문은 현대중공업과 중국 CSSC를 비교했다.

비교를 위한 자료는 S&P Capital IQ 데이터를 통해 각 사들의 2021년 경영성과를 기준으로 했다.


■ 매출·자산·시총·투자·세부담

2021년 매출은 글로벌 경쟁사가 한국기업의 2.2배, 자산은 1.3배였다. 반도체와 가전에서 글로벌 1위 기업인 삼성전자와 LG전자를 제외할 경우 그 격차는 더욱 벌어져서, 매출은 3배, 자산은 1.8배에 달했다. 

시장이 평가하는 기업가치도 글로벌 경쟁사가 월등히 높아, 글로벌 경쟁사의 시총규모(’21년말 기준)가 한국기업의 3.1배에 달했다.



2021년 R&D 투자규모도 글로벌 경쟁사가 84억 달러로 한국기업 평균 58억 달러보다 1.4배 컸다. 조사항목 중 유일하게 설비투자만 한국기업이 글로벌 경쟁사보다 1.7배 더 컸다.



이렇게 글로벌 경쟁사가 한국기업보다 매출, 자산, 시총 등에서 월등히 높은 반면, 기업의 법인세 부담률은 한국기업이 평균 25.7%로, 글로벌 경쟁사 평균 15.7%보다 10%포인트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법인세 부담률이란 기업의 세전이익 대비 법인세비용을 말한다.  

이번 조사를 실시한 전경련의 유환익 산업본부장은 “7대 수출 주력업종의 한국 대표기업들도 글로벌 경쟁사들과 비교하면 매출·시총 규모가 1/2~1/3 수준에 불과한데, 稅부담은 오히려 한국기업이 월등히 높았다”면서,

“우리 기업이 해외시장에서 글로벌 기업들과 동등하게 경쟁할 수 있도록 법인세 부담을 낮추고 기업 성장에 방해가 되는 대기업 차별규제들을 시급히 해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 한국 7대 수출업종 주력기업 vs 글로벌경쟁사 경영실태 비교 (단위 : 억 달러)
    * 자료 : 전국경제인연합회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중견련, '성장사다리' 역할 확대위한 조직·인사 개편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정책과 회원 지원 기능을 강화한 2본부 3실 5팀 체제로 조직 개편 및 인사를 단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중견기업 정책 개선과 회원 지원 기능의 두 축으로 조직 전반을 정비, 중견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할 정책 대안을 제시하고, 회원사 소통·지원 실효성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조직도 기존의 기업성장지원본부를 회원지원실과 성장지원팀으로 구성된 전무 직할 회원본부로 승격, 지역 대표 중견기업 발굴 및 회원사 협력 지원, 중견기업 혁신성장펀드 및 상생협력 사업 등 제반 프로젝트의 현장 중심 구체성을 강화하고, ‘성장사다리’의 핵심으로서 중견기업의 역할을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 정책본부는 사업지원실과 정책팀으로 확대, 재편했다. 정책 대응 업무에 더해 중견기업 R&D 및 디지털 전환 지원 등 중견기업 대상 핵심 정부 사업의 실효성을 높일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신설된 커뮤니케이션실은 홍보팀과 국제협력팀으로 구성, 언론 홍보, 반기업 정서 해소, 국제·무역·통상 등 대내외 협력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 정책본부에는 박양균 상무이사를 정책본부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박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