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18 (화)

  • 맑음동두천 -12.4℃
  • 맑음강릉 -6.0℃
  • 맑음서울 -9.6℃
  • 맑음대전 -8.6℃
  • 맑음대구 -5.8℃
  • 맑음울산 -5.9℃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3.8℃
  • 맑음고창 -6.3℃
  • 구름많음제주 3.6℃
  • 맑음강화 -8.5℃
  • 맑음보은 -13.0℃
  • 맑음금산 -10.7℃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5.9℃
  • 맑음거제 -2.5℃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올해 경제, 성장 둔화 '21년 3.9% → '22년 2.9%

기저효과소멸ㆍ수출약화 등으로 GDP성장률 2%대로 하락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올해 한국경제는 지난해보다 부진할 것이라는 보고서가 나왔다. 2021년은 코로나19 충격으로 악화된 경제가 회복하는 과정에서 3%가 넘는 성장률을 보였지만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 수출 약세로 지난해보다 낮은 성장을 보일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KERI 경제동향과 전망 : 2021년 4분기' 보고서에서 지난해 경제성장 실적과 올해 전망을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경제성장 대표 지수인 GDP성장률은 지난해에 3.9%로 높은 성장세를 보였지만, 올해는 2.9%로 전망돼 성장세가 약화될 것으로 분석됐다.


올해는 전년의 기저효과가 점차 소멸하고, 중국의 경기둔화로 인해 수출 성장세 마저 약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한경연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세 심화에 대한 수습여부가 내년 상반기 성장흐름의 주요 변수로 작용하는 가운데, 장기간 누증되어 온 경제여건의 부실화와 정책적 지원여력 감소의 영향으로 3% 수준의 성장률을 기대하기는 어렵다"고 설명했다.




■ 소비, 투자, 수출, 물가


내수부문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민간소비는 3.1% 성장하며, 미흡한 수준의 회복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경기회복 및 정부의 부양노력에 힘입어 일시적 반등을 보였던 민간소비는 백신보급 확산에도 불구하고 확진자가 급증하게 됨에 따라 재(再)위축 흐름을 보이고 있다는 설명이다. 


자영업자 소득 감소 등 코로나19로 인한 직접적 영향 뿐만 아니라, 금리인상으로 가중된 가계부채원리금 상환부담, 전·월세 폭등에 따른 집세인상 등의 구조적 원인 역시 민간소비 회복을 제한하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분석됐다.


설비투자는 반도체 부문의 공격적 투자와 신성장 산업에 대한 투자확대가 동시에 이루어지며 2.7% 성장을 기록하게 될 것으로 전망됐다. 


정부의 강력한 부동산 억제 의지로 부진을 지속해 온 건설투자도 공공재개발, 3기신도시 등 정부 주도의 건물건설이 증가하고 SOC 투자확대에 따른 토목실적의 개선에 힘입어 플러스(+) 성장으로 전환(`21년 △0.5% → `22년 2.5%)될 것으로 전망됐다.


2021년 경제성장을 견인해 왔던 수출은 올해 높았던 실적에 대한 역(逆)기저효과와 중국의 성장세 둔화에 따라 2022년은 2.5% 성장에 그칠 것으로 전망됐다. 


한경연은 "특히, 코로나19 확진자 급등에 따른 고강도 방역조치 재시행으로 생산차질이 장기화될 경우에는 수출증가세가 더욱 약화 될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소비자물가는 집세 등 거주비 상승세 지속에도 불구하고 국제유가를 비롯한 국제 원자재 가격이 2022년 상반기 중 점진적으로 안정을 찾게 됨에 따라 1.9% 수준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이밖에도 경상수지는 2021년 905억 달러 → 772억 달러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국제원자재가격 강세로 수입 증가율이 수출보다 높은 3.2% 증가할 것으로 전망되면서 경상수지 악화의 주요 원인이 될 것이라는 분석이다. 


실업률은 2021년 3.7% 수준을 올해도 유지할 것으로 전망됐다.


한편, 올해 경제성장 추이를 시기별로 살펴보면, 상반기 2.8%, 하반기 3.0%로 시간이 경과하면서 성장속도가 다소나마 빨라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비주얼 압도..탐앤탐스 ‘블랙타이거 라떼’의 손짓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토종 커피전문점 탐앤탐스가 2022년 검은 호랑이해를 맞아 지난 5일 선보인, ‘흑호’ 비주얼 구현 새해 첫 신메뉴 ‘블랙 타이거 라떼’가 소비자 시선을 끌고 있다. 호랑이 기운을 듬뿍 선물해줄 듯 한 맛과 비주얼로 주목을 받고 있는 것인데, 이 메뉴는 탐앤탐스가 지난해 가을 선보였던 히트 상품 ‘블랙 그레인 라떼’를 베이스로 맛과 비주얼을 업그레이드한 것이 특징이다. 회사 설명에 따르면 이번 신메뉴는 블랙 그레인 라떼의 특징인 100% 국산 9곡의 고소함과 풍부한 3대 영양소(탄수화물, 단백질, 지방)의 든든함을 살렸고, 여기에 메이플 시럽과 흑당을 첨가해 더 깊은 풍미와 검정호랑이의 카리스마 넘치는 비주얼을 완성했다. 달콤·고소한 맛의 입맛 힐링과 MZ세대의 취향을 자극하는 외형의 ‘블랙 타이거 라떼’는 탐앤탐스 전국 매장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새해 벽두부터 유난히 강력한 추위와 코로나에 시달렸던 고객들에게 맛과 비주얼로 큰 용기와 힘을 줄 것으로 업체 측은 기대하고 있다. 탐앤탐스 관계자는 “희망찬 2022년의 시작과 발맞춰 호랑이의 힘찬 기운을 드리기 위한 신메뉴 ‘블랙 타이거 라떼’를 출시했다”며 “블랙 타이거 라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