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1 (목)

  • 구름많음동두천 5.2℃
  • 흐림강릉 13.6℃
  • 구름많음서울 5.7℃
  • 흐림대전 8.4℃
  • 흐림대구 12.9℃
  • 구름많음울산 14.7℃
  • 흐림광주 6.5℃
  • 구름많음부산 15.9℃
  • 흐림고창 5.2℃
  • 흐림제주 9.9℃
  • 구름많음강화 4.8℃
  • 흐림보은 7.3℃
  • 흐림금산 7.6℃
  • 흐림강진군 7.5℃
  • 흐림경주시 13.7℃
  • 구름많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국내 전자상거래 침투율, 글로벌 1위 등극...의미는?

미래에셋대우, “국내 전자상거래시장, 올 한해 전세계가 주목할 것”
"글로벌 미래 소비 패턴 확인 가능한 선두시장 된 것" 의미 부여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올 한해 전 세계가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에 주목할 것이란 전망이 나와 눈길을 모으고 있다. 

미래에셋대우증권 김창권 연구원에 따르면 최근 국내 전자상거래시장이 가파르게 성장 중이며, 이러한 성장속도와 더불어 지난해 ‘전자상거래 침투율’이 중국, 미국, 독일, 일본 등 내로라하는 글로벌 12개 국가 중 가장 높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여기서 ‘전자상거래 침투율’이란 전체 소비 지출에서 전자상거래(인터넷, 온라인쇼핑)가 차지하는 비중을 뜻하며, 이 비율이 가장 높다는 것은 우리나라가 여러 글로벌 국가의 미래 소비 패턴을 사전에 확인해볼 수 있는 선두시장이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그렇다면 한국을 포함한 글로벌 12개국의 지난해 전자상거래시장 침투율 수치가 각각 어느 정도였기에 김 연구원은 이 같은 평가를 내린 걸까?

2018년 국내 전자상거래침투율, 글로벌 12개국 중 1위...2위 중국 보다 5.9%P↑
 
미래에셋대우 리서치센터에 따르면 2018년 기준 우리나라의 ‘전자상거래 침투율’은 24.1%를 기록, 중국, 미국, 영국, 일본 등 주요 글로벌 12개국 중 당당히 1위를 기록했다.  

이어 2위는 중국으로 18.2%를 기록했고, 그 뒤를 칠레 17.2%, 영국 16.8%, 독일 14.8%, 미국 9.8%, 일본 9.0%의 순으로 랭크됐다.

이어 홍콩이 4.3%, 브라질 3.0%, 아르헨티나 2.7%, 베트남 2.3%, 멕시코 1.9%로 조사돼, 1위 한국과 2위 중국과의 격차는 5.9%포인트, 최하위 멕시코와 비교하면 무려 22.2% 포인트에 달했다.

즉, 한국이 전세계 12개 국가중 전자상거래 침투율 1위로써 지난해 우리나라가 글로벌 전자상거래시장을 주도했다는 것이 김 연구원의 주장이다.
 
나아가 김 연구원은 통계청 발표를 인용, 지난해 국내 전자상거래시장 규모가 111.5조 원으로 2017년 대비 21.2% 성장했으며, 

2019년과 2020년에는 전년대비 신장률이 각각 19.8%(133.6조 원), 19.6%(159.8조 원)에 달할 것으로 예측되는 등 빠른 성장세가 지속될 것으로 보여, 올해 국내 전자상거래 시장이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고 평가했다.  

국내 전자상거래 침투율 역시 지난해 24.1%에서 2019년과 2020년에는 각각 27.3%와 31.0% 로 상승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같은 기간 전자상거래시장 성장률 전망치인 19.8%와 19.6% 보다 더 가파른 수치이자, 우리나라가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 중에서 가장 빠르게 오프라인 시장을 대체하고 있음을 보여주는 생생한 방증이라는 것이 김 연구원의 설명이다.

국내 전자상거래시장, 글로벌 국가 중 오프라인 시장 대체율 가장 빨라...배경은?

이처럼 국내 전자상거래시장이 오프라인시장을 빠르게 대체하고 있는 배경은 무엇일까? 

온라인채널이 쇼핑의 편리함과 함께 블랙프라이데이, 광군제 등과 같은 다양한 할인행사 및 해외 직구의 보편화와 60대 이상 중·장년층의 온라인 소비 증가가 주요인으로 분석된다는 것이 주무부처인 산업통상자원부의 설명이다. 

이에 더해 김 연구원은 전자상거래시장에서 다루는 주요 상품 카테고리의 변화와 다양성, 또 C2C와 B2C 같은 쇼핑 플랫폼의 진화를 꼽고 있다.

김 연구원에 따르면 전자상거래시장 초기에는 도서와 전자제품 등 가격비교가 가능하고 표준화된 상품 판매가 많았고, 이때 쇼핑몰 형태도 종합쇼핑몰(B2C, 재고를 가지고 인터넷에서 한정된 상품군을 판매)이 일반적이었다.

이후 의류 등 소비자 취향이나 유행 변화 등을 반영하는 다품종 소량 제품군이 인터넷에서 판매되면서 C2C(많은 판매자를 입점시켜 다양한 제품군을 판매하는 쇼핑플랫폼)가 주류를 이루었고, 

최근에는 여행 및 교통서비스, 음식료품, 음식배달서비스 등 모든 제품이 인터넷을 통해 소비되는 등 상품 카테고리의 확대와 쇼핑 플랫폼의 진화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특히 B2C 대표 주자인 쿠팡(C2C도 겸함)과 C2C쇼핑몰이자 C2C쇼핑몰의 C2C인 ‘네이버’(G마켓에서 쿠팡가지 쇼핑몰들이 NAVER에 재입점), 그리고 롯데, 신세계, SKT 등 대기업까지 모든 온라인쇼핑 형태가 경쟁을 하며 전세계 전자상거래 미래 흐름을 주도하고 있다는 것. 
 
김 연구원은 “이처럼 한국이 전자상거래시장의 완성된 형태를 갖춰나가는 등 글로벌 전자상거래 미래 흐름을 주도함에 따라 글로벌 투자자의 관심 또한 크게 높아질 것”으로 전망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