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7 (일)

  • 구름많음동두천 23.6℃
  • 흐림강릉 27.8℃
  • 흐림서울 23.6℃
  • 대전 23.0℃
  • 구름많음대구 30.5℃
  • 구름많음울산 29.3℃
  • 흐림광주 26.5℃
  • 흐림부산 26.7℃
  • 흐림고창 26.6℃
  • 흐림제주 30.6℃
  • 구름많음강화 23.5℃
  • 흐림보은 22.5℃
  • 흐림금산 26.4℃
  • 흐림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31.5℃
  • 구름많음거제 25.8℃
기상청 제공

기획PLUS

[시장분석]⑰겨울철 ‘소확행’ 자극 길거리 간식시장 '전운'

원재료, 가스, 물류 비용 급등으로 인해 관련 노점상 감소세
식품·외식업계, ‘新세권’으로 겨울철 길거리 간식 시장 참전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식품·외식업계가 붕어빵, 호떡 같은 겨울철 소확행의 추억을 지닌 길거리 간식시장에 뛰어들면서 전운이 감돌고 있다.

19일 업계에 따르면 쌀쌀한 추위와 함께 가슴속에 3천원을 품는 계절이 돌아왔다. 올 겨울도 어김없이 붕세권(붕어빵+역세권)과 호세권(호떡+역세권)을 찾아다니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이와 반대로 길거리 간식을 판매하는 노점상들은 점차 자취를 감추고 있는 추세다. 원재료, 가스, 물류운송 비용 등이 급등하면서 붕어빵과 호떡을 파는 노점상에도 인플레이션의 파고가 덮친 것. 

국가통계포털에 따르면 2년 전에 비해 식용유 가격은 55.1%, 밀가루 가격은 44.8%나 상승했다. 붉은 팥(수입)의 도매가격은 지난달 7일 기준 40kg당 27만 4,400원으로 평년 가격인 20만 6,200원보다 33%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설탕 가격 역시 지난달 1년 만에 최고 수준으로 가격이 뛰었다. 붕어빵을 굽는 데 쓰이는 국내 액화석유가스(LPG) 공급 가격도 국제 LPG 가격이 상승세를 지속하며 3개월 연속 올랐다. 

이러한 이유로 길거리 노점상이 줄어들자 매 겨울 찾아왔던 ‘소확행’이 사라졌다며 아쉬움을 표현하는 소비자들이 늘어나고 있다. 

이에 식품업계가 소비자들의 겨울철 ‘소확행’과 추억을 지켜주기 위해 비교적 접근이 용이한 카페 프랜차이즈, 편의점, 간편식 냉동제품 등 다양한 방식으로 겨울철 길거리 간식 시장에 뛰어들고 있어 눈길을 끈다. 


메가MGC커피는 신메뉴로 겨울 대표 간식인 붕어빵, 앙버터호두과자, 꿀호떡을 한 번에 즐길 수 있는 ‘따끈따끈 간식꾸러미’를 내놨다. 팥&슈크림 붕어빵과 앙버터 호두과자로 꾸려진 기존 간식꾸러미에 꿀을 머금은 미니 호떡을 더해 겨울철 간식거리를 완성시킨 업뉴얼 메뉴다. 

고객의 꾸준한 재출시 요청으로 다시 돌아온 따끈따끈 간식꾸러미는 출시 2주차부터 품절 행진이 이어지면서 판매량이 전주 대비 2배 이상 증가하기도 했다. 이러한 폭발적인 반응에 힘입어 출시 한 달 만에 20만 세트의 판매고를 올린 것으로 전해진다.  

이는 지난 여름 시즌 출시된 첨벙첨벙 간식꾸러미 대비 86.5% 상승한 수치인데다, 추운 겨울날 길거리 간식을 찾아다닐 필요 없이 전국 2,675개 매장에서 언제 어디서든 즐길 수 있다. 

오뚜기는 집에서도 간편하게 즐길 수 있는 ‘꼬리까지 가득 찬 붕어빵’ 2종을 출시했다. '팥 붕어빵'과 '슈크림 붕어빵' 2종으로 출시됐으며, 머리부터 꼬리까지 팥 앙금과 슈크림으로 속을 꽉 채워, 마지막 한 입까지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업체 측 전언이다. 

특히, 에어프라이어로 조리하면 겉은 바삭하고 속은 타피오카 전분을 넣어 쫄깃한 ‘겉바속쫄’의 식감을 느낄 수 있다고 덧붙였다.

편의점 GS25은 지난 10월부터 경주의 명물 ‘용궁분식’ 붕어빵을 판매하기 시작했다. 용궁분식 붕어빵을 냉동 상태로 가져와 점포 내 군고구마 기기를 활용해 따끈하게 구워 판매한다. 또한 푸드테크 기업 쿠캣과 협업해 냉동 디저트 ‘팥들어슈 붕어빵’도 출시했다. 

팥들었슈 붕어빵은 달콤한 팥소와 슈크림으로 속을 가득 채워 두 가지 맛을 한번에 모두 맛볼 수 있다. 

또 지앤푸드의 오븐요리 프랜차이즈 굽네(대표 정태용)도 겨울철 인기 간식 ‘미니붕어빵’ 2종을 지난달 21일 선보였다.  

미니붕어빵은 겉은 바삭하게 굽고 속은 앙금을 가득 채워 겉바속촉한 식감이 특징이다. 맛은 두 가지로 달콤한 팥을 곱게 갈아 만든 앙금이 들어간 팥과 국내산 우유에 바닐라빈을 넣어 진하고 풍부한 우유크림으로 구성됐다. 

뿐만 아니라 반반 구성도 준비해 매년 겨울 화두로 떠오르는 팥과 슈크림 붕어빵 사이의 취향 논쟁에서 벗어나 두 가지 맛을 모두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업체 측 소개다. 

이번 신메뉴 출시로 굽네는 ‘붕세권’ 대열에 합류했다. 붕세권은 붕어빵과 역세권을 합친 신조어로, 겨울 길거리 간식의 인기가 지속됨에도 판매처는 점차 줄어들면서 MZ세대 사이에서 붕어빵을 쉽게 살 수 있는 주거 지역을 뜻할 때 사용된다.

업계 관계자는 “추위가 계속되면서 붕어빵과 호떡 등 겨울철 길거리 간식 판매량 이 급격히 늘고 있다”며 “추억의 겨울간식이 사라지고 있는 요즘, 식품기업들이 다양한 방식으로 겨울철 길거리 간식의 명맥을 이어 나감으로써 ‘O세권’에 대한 개념이 새롭게 확장되고 시장 재편 현상이 지속될 것”으로 내다봤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이디야커피, 전문 바리스타 특별 코스 메뉴 ‘커마카세’ 초대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토종 커피전문점 이디야커피가 스페셜티 음료와 디저트로 구성된 ‘커피 다이닝’ 프로그램인 '커마카세'를 론칭하고 색다른 미식의 세계로 초대했다. 서울시 논현동에 위치한 이디야커피랩 매장에서 ‘커피 다이닝’ 프로그램을 이달부터 운영한다고 밝힌 것. ‘커피 다이닝’은 ▲시그니처 음료 ▲브루잉 커피 ▲프리미엄 디저트로 구성된 1시간 코스의 커마카세(커피+오마카세) 프로그램. ‘초여름’을 주제로 한 이번 시즌은 화사한 햇살과 상큼한 바다, 여름의 시원한 분위기를 떠올릴 수 있는 특색 있는 메뉴들로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이는 스페셜티 커피를 중심으로 고객들에게 새로운 커피 경험을 제공하기 위한 행사로, 원재료의 깊은 풍미를 살린 다채로운 음료와 디저트를 전문 바리스타의 설명과 함께 편안한 분위기에서 경험할 수 있다. 특히 프로그램이 끝난 후에는 이디야커피 커피 연구소에서 직접 블렌딩한 ‘에티오피아 구치 함벨라 무산소 내추럴 원두’를 증정한다. 이 원두는 건포도, 무화과, 자두 3종의 노트로 부드러운 커피와 은은하게 퍼지는 과일 향미를 조화롭게 즐길 수 있다. 이디야커피 관계자는 “커피는 이제 단순한 음료를 넘어 일상 속 즐거움의 영역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