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08 (월)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6.3℃
  • 서울 23.9℃
  • 대전 23.4℃
  • 대구 28.7℃
  • 흐림울산 29.0℃
  • 광주 25.4℃
  • 흐림부산 27.3℃
  • 흐림고창 25.9℃
  • 구름조금제주 34.2℃
  • 흐림강화 23.1℃
  • 흐림보은 22.4℃
  • 흐림금산 23.5℃
  • 흐림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9.2℃
  • 흐림거제 26.0℃
기상청 제공

기획PLUS

[주류시장]②별별 얼그레이酒 출시 열풍...까닭은?

MZ세대 사로잡은 얼그레이酒, 독특·세련된 맛 앞세워 인기몰이
얼그레이 하이볼, 홍차 토닉에 이어 얼그레이 막걸리까지 등장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최근 주류업계가 ‘얼그레이’ 열풍에 푹 빠진 모양새다. 관련 술 제품 출시가 봇물을 이루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1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개인의 취향에 따라 술과 음료를 섞어 마시는 믹솔로지(Mixology) 트렌드가 국내에서도 지속되고 있다. 

특히 ‘취하는 술’이 아닌 ‘취향에 맞는 술’을 찾는 2030세대 사이에서 믹솔로지 트렌드가 새로운 주류 문화로 자리잡으면서 다양한 맛과 향을 더한 하이볼이 유행하고 있다. 

최근엔 홍차의 향긋함을 담은 주류가 MZ세대 사이에서 인기를 끌면서, 업계에서는 독특하고 세련된 맛을 지닌 얼그레이 제품들을 잇따라 출시해 주당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 전통주와 얼그레이의 만남, ‘서울장수 얼그레이주’

서울장수는 전통주인 막걸리에 현대적인 트렌드를 접목한 ‘얼그레이주’를 선보이며 시장에 새 바람을 모색하고 있다. 이 제품은 막걸리 주재료인 쌀에서 배어 나오는 고소함에 은은한 얼그레이향이 더해져 풍부한 맛을 자아내는 것이 특징이다. 

세계 3대 홍차로 꼽히는 ‘우바(Uva)’를 담아 발효시켜 홍차 특유의 풍미와 과하지 않은 단맛이 조화를 이룬다. 

전통적인 막걸리의 부드러움과 얼그레이의 특별한 향을 더해 현대적이고 세련된 이미지를 전달하며, 색다른 즐거움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선택지를 제공하고 있다. 

■ 얼그레이 맛으로 주류의 다양성 확장, ‘어프어프 하이볼 얼그레이’

편의점 CU는 지난 2022년 RTD 하이볼 ‘어프어프 하이볼 얼그레이’를 출시하며 홍차 하이볼 트렌드를 이끌었다. 

홍차와 위스키가 황금 비율로 믹스된 이 제품은 은은하면서도 향긋한 맛을 선사하며, 소비자들에게 새로운 차원의 믹솔로지 경험을 제공한다는 것이 CU측 전언이다. 

해당 제품은 출시 3일 만에 초도 물량 20만 개가 완판돼 현재까지 누적 판매량 380만 개를 돌파하는 등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를 통해 어프어프는 예술적이고 창의적인 즐거움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을 위해 특별한 믹솔로지를 선보이며, 술 소비의 새로운 지평을 제시하는 기업으로 평가받고 있다. 

■ 향긋한 홍차 토닉의 등장, ‘진로 토닉워터 홍차’

하이볼 열풍에 힘입어 반사이익을 얻고 있는 토닉워터는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하며 주류 시장을 선도하고 있다. 

'진로 토닉워터 홍차'는 진로 토닉워터 특유의 맛에 홍차의 풍미를 접목해 향긋한 홍차 향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인데, 

일명 '기범주'로 이목을 집중시켰던 샤이니 멤버 키의 셀프 레시피대로 홍차와 소주를 2:1 또는 1:1 비율로 믹스하면 알코올 도수 6~9도 수준으로 가볍게 즐기기 좋은 ‘홍차 토닉’을 만들 수 있으며, 주류 없이 그 자체로도 향긋한 홍차 에이드를 마실 수 있다. 

소주에 홍차를 섞은 레시피로 화제를 모은 결과, 진로 토닉워터 홍차는 출시 4개월 만에 350만 개가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장수 관계자는 “믹솔로지 트렌드가 지속되면서 ‘취향에 맞는 술’을 찾으려는 소비자들이 늘고 있다”며 “얼그레이주처럼 전통 막걸리에 현대적인 트렌드를 반영한 주류를 지속 개발해 소비자의 선택의 폭을 넓혀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동국제강그룹, 창립 70주년 기념식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동국제강그룹 분할 3사 동국홀딩스·동국제강·동국씨엠이 창립 70주년을 이틀 앞둔 5일, 서울 을지로 본사 페럼타워 페럼홀에서 ‘동국제강그룹 창립 70주년 기념식’을 함께 가졌다. 동국홀딩스·동국제강·동국씨엠 3사 모두 모태 기업 동국제강(현 동국홀딩스)의 창립 정신을 계승해 7월 7일을 창립기념일로 하고 있다. 행사는 창립 70주년 기념 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장세주 동국제강그룹 회장 기념사와 장기근속자 시상으로 이어졌다. 장세주 회장은 기념사에서 “70년의 역사는 당연하게 주어질 수 없는 시간이다”고 강조하며, “창업 초기 조부모께서 당산동 공장에서 숙식 하시며 직원 식사를 차려주던 모습이 떠오른다. 기획실로 입사해 경영이념 실천을 준비하던 시절과, 오일 쇼크·제2창업·직류전기로 도입·연합철강 인수 등 무수한 기억이 머리 속에 떠오르고 지나간다”고 소회를 전했다. 이어 “올해는 창사 70주년이자 지주사 체제 출범의 원년으로, 각 사가 독립된 경영 환경에서 전문성을 높이면서도, 항상 ‘동국’이라는 공통의 가치관을 나누는 조직임을 인지하며 상호 소통하고 화합하자”고 당부했다. 그는 “위기 앞에서도 항상 예상을 뛰어넘는 역량을 보여 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