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21 (월)

  • 구름많음동두천 -7.5℃
  • 맑음강릉 -1.4℃
  • 맑음서울 -6.2℃
  • 맑음대전 -3.9℃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0.9℃
  • 맑음부산 -0.5℃
  • 구름많음고창 -0.3℃
  • 흐림제주 4.1℃
  • 맑음강화 -8.7℃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5.5℃
  • 흐림강진군 0.9℃
  • 맑음경주시 -1.5℃
  • 맑음거제 0.2℃
기상청 제공

탐사분석 (Research & Review)

GS건설, 2018년 분양 1위ㆍ이익 1위 등극...올해는?

올해도 2만9천가구 3년연속 최다, 플랜트도 LG·GS 수주 기대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건설빅5 가운데 뒤쪽에 위치해 있던 GS건설이 지난해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하며 업계 1위로 뛰어 올랐다. 


업계의 놀라움과 부러움을 사고 있는 가운데, 올해도 가장 많은 주택분양 계획을 발표하고 플랜트 수주 전망도 밝아 업계에서는 GS건설의 올해 1조원 이익 달성도 충분히 기대할만하다는 분위기다. 


단, 지난해 영업이익 1 위 자리를 내준 현대건설이 올해는 '건설명가'의 자존심 회복을 선언하고 있어 업계 1위 다툼은 치열해 질 것으로 예상된다.


■ 2018년 주택, 플랜트, 해외건설 등 각부분 고르게 제역할


GS건설이 지난해 영업이익 1조원을 달성한데는 무엇보다 주택사업이 선두에 있었지만, 플랜트, 해외건설 등 각 사업부문이 모두 고르게 제 역할을 해냈기 때문이라는 평가다.


GS건설의 주택부문은 지난 2~3년 불었던 주택열풍에 누구보다 적극적으로 대응했다. GS건설은 2016년 2만6863가구, 2017년 2만4345가구, 2018년 2만748가구를 분양하며 2016년에는 2위, 2017년과 2018년에는 연속 주택공급 1위 건설사에 올랐다.


이 결과 건축부문은 2016년 6542억원, 2017년 9269억원, 그리고 2018년 3분기까지 5986억원의 영업이익 성과를 내며 1조원 달성을 이끌었다. 


그리고 이러한 주택사업의 성과와 함께 늘 GS건설의 발목을 잡던 플랜트 부문에서도 그동안의 손실을 떨쳐내고 지난해에 흑자로 전환하면서 1조원 달성을 도왔다. 


GS건설은 플랜트 부문에서 2015년 1091억원, 2016년 4562억원, 2017년 548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지만 2018년에는 3분기까지 2002억원의 영업이익을 거두며 큰 반등을 보였다. 특히 해외현장에서 손실처리했던 1800억원이 환입돼 흑자전환에 힘을 보탰다.


수주도 목표 했던 3조원에 못미치는 2조5000억원에 그쳤지만 지난해 연말 4000억원 규모의 LG화학 전남 여수 석유화학단지, 1742억원 규모 미얀마 ‘한-미얀마 우정의 다리’, 5240억원 규모 싱가포르 도심지하도로 등 굵직한 수주를 연속 따내며 분위기가 고조되고 있다.  




■ 2019년도 주택 최다 분양 계획, LG화학·GS칼텍스 등 플랜트 부문도 순항 예상 


지난해 이렇게 눈에 띄는 성과를 보여 준 GS건설은 올해도 이러한 분위기를 계속 이어나간다는 계획이다.

무엇보다 최근 2년 연속 주택 최다공급 건설사의 지위를 올해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GS건설은 올해 방배경남아파트 재건축 758가구, 과천주공6단지 재건축 2099가구, 흑석3구역 재개발 1772가구, 서초무지개아파트 재건축 1446가구, 개포주공4단지 재건축 3343가구 등 24개 단지 총 2만8837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직 건설사들이 올해 분양계획을 모두 발표하지 않았지만 예년의 실적을 감안하면 2만9000가구 규모는 올해도 업계 최대일 것으로 예상된다.

GS건설 관계자는 "지난해 말부터 분양시장이 침체되고 있지만, 올해 예정된 물량이 대부분 재정비사업이라 분양 걱정은 하고 있지 않다"면서, "일부 일반분양 물건에 대해서도, 이미 침체가 시작된 지난 12월 분양 물건들이 모두 높은 청약률로 1순위 마감된 것을 볼 때 올해 분양도 무난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GS건설이 지난해 12월 분양한 '위례포레 자이'는 130대1, '다산신도시 자이'는 51대1, '대구 남산 자이'는 84대1 그리고 '춘천파크 자이'는 17대1의 경쟁률을 보이며 모두 1순위 마감됐다.



GS건설은 올해 이러한 의욕적인 주택 계획 외에도 국내외 플랜트 부문에서 양호한 실적을 거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무엇보다 같은 계열그룹사인 GS칼텍스가 지난 2~3년 간의 높은 사업성과를 바탕으로 사업다각화와 생산효율화를 위해 대규모 시설투자를 계획하고 있고, LG화학도 지난해 말부터 다양한 시설설비투자를 추진하고 있어 GS건설의 플랜트 수주 전망도 밝다는 분석이다.

또,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의 수주 성과도 기대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GS건설은 올해, 알제리 HMD 정유 2조7000억원, UAE GAP 3조5000억원, 인도네시아 타이탄 NCC 4조4000억원 등 초대형 수주에 도전하는 것으로 알려져 이 가운데 1~2개만 수주에 성공해도 올해 실적을 훌쩍 뛰어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


증권회사 한 연구원은 “GS건설은 올해 국내외 플랜트 부문에서 연간 3조원에 가까운 수주고를 기록했고 내년에도 수주 증가세가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면서, “LG화학, GS칼텍스를 비롯한 국내 에너지 업체들의 다양한 시설·설비투자(CAPEX)에 최대 수혜주가 될 가능성이 크고 해외 수주에서도 수주 모멘텀에 시동이 걸릴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지만 이런 장미빛 예상 외에도, 국내 부동산의 전반적인 침체 기조, 국제적인 불경기와 국제유가 불안, 중국·인도 등 후발 건설사들의 공세 등 GS건설이 올해도 1조원을 달성하기 위해서는 넘어야 할 산들도 많다는 지적도 나온다.

GS건설도 이런 지적에 신중한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한번 달성한 영업이익 1조원을 올해도 반드시 지켜내겠다는 의지도 강하게 피력하고 있다.

GS건설 관계자는 "2만8800가구 분양계획은 시장 상황에 따라 변동이 있을 수 있지만, 대부분이 도시재정비 사업이라 시장상황에 크게 영향을 받지 않을 것"이라며, "플랜트 사업도 지난해 말부터 수주가 순조로워 올해도 충분히 1조 클럽 입성을 기대해 볼만 하다"고 힘주어 말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




현대건설 'Dream Tree', 20개국 40개 공헌사업 진행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현대건설이 국내 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폭넓은 CSR 활동을 펼치며 세계 곳곳에 사랑․희망․문화 나눔을 실천하며 글로벌 사회공헌 기업으로 발돋움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단순 봉사뿐 아니라 건설기술 노하우 전파, 청소년 교육 지원, 꿈키움 멘토링 활동 등 지원 대상자들이 스스로 꿈을 찾아 성취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는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현대건설은 이러한 사회공헌 활동 정신을 바탕으로 작년 국내외 20개국에서 40여개 활동을 펼쳤으며 현대건설 임직원 및 봉사자 등 총 3,883명이 연간 2만3천여 시간을 기여했다. ■ 국내, ‘사회공헌위원회 발족’, ‘서울시 사회공헌대상’ 수상으로 사회공헌의 기틀 확립 현대건설은 단순 일회성 사회공헌 활동에서 벗어나 지속적인 사회공헌 운영체계를 확립하고, 활동 과정의 투명성과 전문성을 강화하기 위해 작년 7월 사회공헌 위원회를 발족시켰다. 교육장학 전문 NGO, 해외 사회공헌 전문기관, 사회공헌 컨설팅 전문기관 등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들로 구성된 사회공헌 위원회는 ▲지역/전문 영역별 의견 공유 ▲사회공헌 성과 평가 ▲외부 기관 기부 검토 자문 ▲사회공헌 트렌드 교육 등을 통해 더욱 전문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