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0.21 (수)

  • 구름조금동두천 12.5℃
  • 흐림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14.7℃
  • 흐림대전 14.9℃
  • 대구 14.6℃
  • 울산 15.8℃
  • 광주 14.2℃
  • 부산 17.0℃
  • 흐림고창 14.3℃
  • 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3.0℃
  • 흐림보은 12.5℃
  • 흐림금산 12.9℃
  • 흐림강진군 13.7℃
  • 흐림경주시 14.8℃
  • 흐림거제 15.5℃
기상청 제공

기획PLUS

[건설사 2Q실적] 고른사업구성 한화건설, 시장변동에도 호조세 유지

매출 12%↓, 영업이익 38%↑..'18년 도약 이후 성장세 지속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일반적으로 건설사들의 경우 해외, 주택, 플랜트 등 회사마다 중점을 두는 주요 사업부문이 있다. 하지만 한화건설은 사업구조가 어느 특정 분야에 치우쳐 있지 않고 고르게 분포돼 있다. 


이런 사업구조는 특정 시장이 호황을 맞을 때 수익성이 떨어지는 단점이 있기도 하지만 시장 변화가 클 때는 회사가 안정적인 모습을 보이는 등 커다란 장점이 되기도 한다.


2014년 이후 국내에 주택광풍이 불면서 건설사들이 주택사업에서 큰 수익을 내고 있을 때 한화건설은 수익 증가세가 상대적으로 작았다. 하지만 최근 정부의 부동산규제와 코로나19 등으로 주택시장이 하락세를 보이는 가운데 한화건설은 이런 시장변화에 흔들리지 않는 모습을 보이며 호조세를 지속하고 있다.


한화건설은 올해 2분기에 매출 9137억원 영업이익 991억원, 당기순이익 478억원을 기록했다. 작년 2분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12.0%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38.3%나 증가하며 증가세가 지속되고 있는 모습이다.


한화건설은 2018년 주택경기 상승과 이라크 도시건설 등 해외사업 호조로 매출과 영업이익이 한 단계 뛰어 오른 후 지난 3년 간 1조원 내외의 분기 매출과 400~900억원 사이의 영업이익을 꾸준히 유지하고 있다. 




한화건설이 시장의 변화에도 일정 영업실적을 유지하는 데에는 한화건설의 고른 사업구조가 큰 역할을 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한화건설의 사업부문별 매출을 살펴 보면, 건축과 토목 그리고 플랜트와 개발사업이 매출에서 비슷한 비중을 구성하고 있다.


최근 주택시장 호황에 따라, 한화건설도 재건축ㆍ자체개발 등 주택사업을 담당하고 있는 개발부문의 매출비중이 32%로 가장 큰 부문을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상업용 건물, 공장건축 등을 담당하고 있는 건축 부문도 27%를 차지하고 있고,


플랜트와 토목 부문도 각각 23%, 12%를 차지하고 있다.


현대건설이 해외사업에서, 대우건설과 롯데건설이 주택사업에서, GS건설과 SK건설이 플랜트사업에서 매출의 절반이나 그 이상을 창출하고 있는 것과 비교하면 한화건설은 특정 부문에 치우쳐 있지 않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때문에 다른 건설사들이 주택호황으로 큰 이익을 냈던 2014년과 2015년 한화건설은 큰 손실을 내기도 했다. 하지만 11조원 규모의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프로젝트가 순항하고 이에따른 추가 사업까지 진행되는데다가 최근 국내 주택사업도 시장의 호황을 타고 성장하면서 2018년과 2019년 매출 4조원을 돌파하고 3000억원에 육박하는 영업이익을 기록하는 등 전례 없는 영업실적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와 2분기에도 역대 최고 이익을 냈던 지난해 수준의 영업실적을 기록하면서 여전히 호조세를 유지하고 있는 모습이다.



이러한 사업 추이에 대해 한화건설은 "주택부분에서는 2019년 신규 런칭한 '포레나(Forena)' 아파트 이외에도 갤러리아포레, 갤러리아 팰리스 등의 성공적인 사업으로 인한 고급브랜드 ‘갤러리아’를 통한 밸류 확장에 노력하고 있다"면서,


"또한, 2012년에는 해외수주 최대규모인 80억불의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사업을 수주하였고 2015년에는 이라크에서 21억불의 추가 수주를 달성하면서 16조원이 넘는 안정적인 수주 잔고를 확보하고 있다"고 주택과 해외사업 부문의 성과를 설명했다.


이밖에도 "관급공사 수주를 위해 경쟁력을 보유한 도로 및 수처리 분야는 턴키공사 등을 확대하고 실적이 미흡한 공종은 실적 보유사와 공동입찰을 통해 추진하고 있다"며 "장기적으로 참여가능한 민자 SOC사업에 철도, 신재생에너지 등 전략 공종을 중심으로 참여하는 한편 사우디아라비아, 이라크, 쿠웨이트 등 중동시장을 중심으로하여 베트남, 미얀마 등등 지역 다각화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토목과 시장다각화에 대해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