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08 (월)

  • 구름많음동두천 18.7℃
  • 구름많음강릉 19.0℃
  • 흐림서울 21.3℃
  • 흐림대전 19.7℃
  • 흐림대구 20.2℃
  • 흐림울산 20.2℃
  • 흐림광주 20.7℃
  • 흐림부산 20.6℃
  • 흐림고창 19.8℃
  • 흐림제주 21.6℃
  • 구름많음강화 20.5℃
  • 흐림보은 18.1℃
  • 흐림금산 17.5℃
  • 구름많음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20.4℃
  • 흐림거제 21.0℃
기상청 제공

기획PLUS

[비상장 건설사 실적] ③ SK건설, 라오스 위기에도 1분기 정상 실적 실현

매출 1조7천억, 영업익 626억, 당기순익 538억원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지난해 7월 라오스 수력발전소 보조댐 붕괴사고로 지난해 4분기 731억원의 영업손실이 났던 SK건설이 올해 1분기 626억원의 영업이익으로 예년 실적을 내면서 위기를 빠른 시간에 극복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SK건설이 시장에 공시한 2019년 1분기 분기보고서에 따르면, SK건설은 올해 1분기에 매출 1조7132억원, 영업이익 626억원, 당기순이익 538억원을 실현했다.


최근 3년 SK건설의 분기 실적을 살펴보면 이러한 실적은 결코 작지 않은 실적이다. 3년간 2 개 분기를 제외하면 가장 큰 영업이익이다.


라오스 사고가 터진 지난해 7월 이후 SK건설은 3분기에 영업이익 26억원을 기록해서 사실상 이익을 못냈고 4분기에는 충당부채를 560억원 쌓고 라오스 도급액을 413억원 적게 인식하면서 결국 731억원의 영업손실이 났다.


사고규모가 워낙 커서 일각에서는 배상 규모가 7000억원이 넘을 것이라는 추정도 나온다. 물론 사고의 원인과 책임소재가 규명될 경우 추가 비용을 인식해야 할 수도 있지만 사고당시 예상했던 것보다 이른 시간에 회사가 정상적인 궤도로 진입했다는 평가다.


■ 플랜트 중심 사업구조...최근 플랜트 수익성 감소 우려    


SK건설이 큰 위기를 잘 극복하고 있는 모습을 보이고 있지만 회사의 전반적인 수익구조는 약화되는 추세다.


회사의 최근 연간 영업실적을 보면 2015년 매출이 8조7226억원이었지만 2018년에는 6조4378억원으로 3년만에 26% 감소했다. 더욱이 매출 감소는 지속적으로 이뤄지고 있어 구조적인 감소가 아니냐는 우려도 제기되고 있다.


다행히 영업이익은 2016년과 2017년 플랜트사업 호조와 국내 주택 열풍에 힘입어 2000억원을 넘는 등 예년의 두 배가 넘는 성과를 거뒀다. 하지만 2018년에는 867억원으로 2년만에 61% 감소하며 절반이하로 줄었다.


건축주택 부문의 매출이익이 1091억원 증가하는 동안 플랜트 매출이익이 3184억원이나 줄었기 때문이다. 




SK건설이 다른 건설사와 비교해 눈에 띄는 부분은 플랜트 사업 비중이 크다는 것이다.


2018년 연간 기준으로 각 사업부문별 매출 비중을 보면 플랜트 부분이 56%로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건축주택부문이 28%, 인프라가 15%를 차지하고 있다.


다른 대형건설사들이 지난 3~4년 국내에 불어 닥친 주택호황 때 주택사업 비중을 작게는 60%에서 많게는 80% 까지 늘린 것을 감안하면 SK건설이 얼마나 플랜트 사업에 집중하고 있는 지를 알 수 있다.


하지만 이렇게 비중이 큰 플랜트 사업부문이 최근 위축되고 있어 회사의 고민이 커진다.


2016년 플랜트 부문의 매출이익은 4709억원으로 회사 전체 매출이익의 81%를 차지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1525억원으로 68%나 줄어들면서 회사 전체 매출이익에서 차지하는 비중도 37%로 작아졌다.


SK건설은 플랜트 사업에 대해 "국내외 플랜트 시장은 최근 저유가의 영향으로 성장세가 둔화되는 모습을 보였으나 최근 유가가 회복됨에 따라 중동석유화학 설비와 에너지/발전설비에 대한 투자는 점차 증가할 것으로 전망"하며 올해 부터는 다시 증가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어서 "차별화된 경쟁 우위를 토대로 기존 동남아·중동 화공 시장에서 북미·유럽 화공, 신흥국 발전 시장으로 지역과 Product를 다각화하고 있다"고 발전계획을 제시했다.


SK건설은 최근 이러한 계획을 보란 듯이 실현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다. 회사는 지난 17일 유럽 벨기에에서 170억원 규모의 PDH 플랜트 기본공학설계 수주에 성공했다고 알려왔다.


SK건설은 앞으로 12개월간 벨기에 글로벌 화학회사 이네오스가 발주한 1420만달러(한화 약 170억원) 규모의 기본공학설계를 수행하게 된다. 설계 수주는 금액이 크지 않지만 앞으로 추가 발주될 10억달러(약 1조 1800억원) 본공사(EPC)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된다는 점에서 업계가 부러워할만한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SK건설은 이 사업을 따내기 위해 2017년부터 공을 들여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네오스는 올 초 서유럽 지역에 PDH 공장 포함 모두 30억유로(약 4조원) 규모의 신규설비를 투자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안재현 SK건설 사장은 "PDH 플랜트 FEED 계약이 SK의 서유럽 플랜트 시장 진출 초석이 될 것"이라며 "이번 계약을 시작으로 글로벌 탑티어(Top-Tier) 화학 기업 이네오스와 향후 전략적 협력관계를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주택광풍으로 모든 건설사들이 국내 주택으로 몰렸을 때도 플랜트 사업을 소흘히 하지 않았던 SK건설이 과연 플랜트 사업으로 약화되고 있는 수익력을 다시 반등 시킬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