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29 (월)

  • 맑음동두천 19.5℃
  • 구름많음강릉 19.8℃
  • 박무서울 21.0℃
  • 박무대전 20.8℃
  • 박무대구 20.8℃
  • 박무울산 20.1℃
  • 박무광주 20.8℃
  • 박무부산 20.8℃
  • 흐림고창 19.7℃
  • 안개제주 19.2℃
  • 구름많음강화 17.7℃
  • 구름많음보은 17.2℃
  • 구름많음금산 18.8℃
  • 흐림강진군 19.2℃
  • 구름많음경주시 20.8℃
  • 구름조금거제 22.0℃
기상청 제공

대우건설·대림산업 CEO 신년사 "글로벌ㆍ건강"

현대건설, GS건설은 신년사 미발표 "경영방향 고민중"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올해 건설환경이 불투명한 가운데 대우건설, 대림산업, 삼성물산 건설부문 CEO들이 신년사를 통해 올해 경영방침을 밝혔다. 하지만 업계 맏형 현대건설, GS건설은 신년사를 내지 않아 건설사들이 향후 경영방향 설정에 고민이 많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대우건설 김형 사장은 2020년 신년사를 통해 녹녹치 않은 올해 건설환경을 돌파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고 직원들에게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김 사장은 신년사에서 "국내에서는 부동산 규제 정책 등으로 건설시장은 전반적으로 부질할 것으로 보이며 해외도 계속되는 무역 갈등 및 국제 유가의 하향 안정세 지속 등으로 저성장 기조에서 벗어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올해 건설환경을 전망했다.


이런 가운데에도 김 사장은 지난해 2만1천세대 주택공급과 함께 나이지리아, 이라크, 베트남에서의 성과를 언급하며  '글로벌 대우건설'을 강조했다.


김 사장은 이어서 "저성장 국면 속에서도 외부환경에 좌지우지 되기 보다는 더 적극적으로 역량을 개발하여 흔들림 없이 우리의 길을 나아가야 할 것"이라며 올해의 경영방향을 제시했다. 


김 사장은 '역량 강화를 통한 질적 성장', '미래에 대한 철저한 준비', '시스템 구축을 통한 경영 효율화'를 직원들에게 당부하며 대우건설이 글로벌 기업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는 근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독려했다.


대림산업 이해욱 회장도 신년사를 통해 직원들의 건강을 당부하며 인사말을 전했다.

이 회장은 신년사에서 "여러분과 함께 일하며 2020년 건강한 대림을 만들어가기를 기대해 본다"면서 "올 한 해는 여러분들의 건강에 좀 더 신경 쓰시는 한 해가 되었으면 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또, "건강을 잃으면 아무것도 할 수 없다. 여러분들이 건강하셔야 우리 대림을 건강하게 유지할 수 있다"고 건강한 대림을 강조했다.

이영호 삼성물산 건설부문 대표이사 사장은 신년사를 통해 "2020년은 새로운 10년의 성장을 약속해야하는 중요한 시기"라며 "프로젝트와 업무의 기본을 되돌아보고 진취적인 자세로 'One Team'이 되어 일해야 한다"고 직원들을 독려했다.

프로젝트 중심으로 건전성과 경쟁력을 확보해서 외형보다 이익 성장의 수익 중심 경영방향을 제시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와함께 "'상호 이해와 존중을 기반으로 다양성을 포용하고 학습을 멈추지 않음으로써 함께 성장하는 조직문화를 구축하자"'고 조직문화를 강조했다.

한편, 건설업계에서는 올해 건설환경이 대내외적으로 불투명해서 대형건설사들이 올해 어떠한 경영방침을 내놓을지에 대해서 관심이 모아졌다.

하지만 현대건설, GS건설 등은 그룹 신년사로 갈음하면서 별도의 신년사를 내지 않았고 대림산업 이해욱 회장도 신년사에서 앞으로의 경영 방향을 제시하지 않았다. 그만큼 올해 경영전략을 수립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한다.

대형 건설사 한 관계자는 "올해 경영환경이 녹녹치 않아서 이를 돌파할 수 있는 방향과 전략 마련이 쉽지 않다"면서, "신년사에서 제시하지 않았지만 앞으로 경영계획과 신년 메지시 등을 통해 향후 경영전략을 밝혀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