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7 (화)

  • 맑음동두천 26.3℃
  • 구름많음강릉 24.5℃
  • 맑음서울 26.9℃
  • 구름조금대전 27.3℃
  • 구름조금대구 27.8℃
  • 구름조금울산 24.3℃
  • 맑음광주 27.2℃
  • 맑음부산 22.5℃
  • 맑음고창 26.2℃
  • 맑음제주 25.9℃
  • 맑음강화 21.5℃
  • 맑음보은 25.7℃
  • 맑음금산 26.1℃
  • 맑음강진군 25.7℃
  • 구름많음경주시 28.6℃
  • 맑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기획PLUS

[건설사 실적]현대건설 1분기 영업이익 15%↓ "대형공사 몰린 하반기 기대"

매출 4.1조, 영업이익 1715억, 당기순이익 1831억 원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현대건설의 올해 1분기 영업실적은, 매출 4조 1453억원, 영업이익 1715억원, 당기순이익 1831억원이다. 당기순이익이 영업이익보다 더 많이 발생한 부분이 눈에 띈다. 


전년 동기와 비교하면 매출은 -0.1%, 영업이익은 -14.6%, 당기순이익은 -5.8%로 실적이 감소한 모습을 보였고, 직전 분기인 작년 4분기와 비교해도 매출은 -20.0%, 영업이익은 -10.3%로 역시 부진했다. 하지만 당기순이익은 44.6%나 증가했다.


매출은 현대케미컬 HPC공장 등 국내 플랜트 대형 현장과 주택 현장 준공에도 불구하고 전년과 비슷한 수준에 그쳐 아쉬움이 남는다.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큰 감소폭을 보였지만, 현대건설은 올해 대형 현장의 매출이 하반기에 집중되어 있어 하반기에 실적 반등을 기대하는 분위기다. 2분기 이후에 사우디 마르잔 공사, 이라크 바스라 정유공장 공사, 파나마 메트로 공사 등 해외 대형 현장 공정이 본격화될 예정이다.

 



영업실적은 전년이나 전분기보다 부진했지만, 앞으로의 영업실적을 가늠해볼 수 있는 수주는 8조 9430억원의 실적을 올리며 전년보다 30.4%나 증가했다. 올해 목표 28조 3700억원의 31.5%를 1분기에 이미 만들어 놨다.


현대건설은 1분기에 용인 죽전 데이터 센터 공사, 하나드림타운그룹 헤드쿼터 신축공사, 포항 환호공원사업 공동주택 신축공사 등 굵직한 국내 사업 수주와 싱가포르 오피스타워 2단계 등 해외 수주를 따냈다.


수주잔고는 전년 말 대비 5.5% 증가한 83조 781억원으로, 약 4.2년치 일감을 확보하고 있다는 평가다.  




현대건설은 2015년, 2016년 영업이익이 1조원을 넘기면서 건설사 최초로 '1조 클럽'에 이름을 올렸다. 하지만 이후 실적이 계속하락해 2020년에는 5490억원을 기록하는 등 절반 수준까지 줄었다. 업계에서는 해외사업이 주력인 현대건설이 해외사업의 부진으로 회사 전체 실적도 감소했다는 분석이다. 


해외에서 부진을 보인 현대건설은 2020년부터 그동안 소흘히 했던 국내 주택시장에 적극적으로 뛰어 들었다. 그동안 대우건설, GS건설, DL이앤씨(舊대림산업) 등 경쟁사들이 2만5천~3만 가구를 분양할 때 현대건설은 2만 가구 내외의 분양실적을 보였다. 하지만 지난해에 3만 가구 가까운 분양실적을 보였고 올해도 3만가구를 계획하며 대우건설과 1, 2위를 다툴 것으로 보인다.


이러한 정책변화로 2021년에 주택·건축 부문은 전체 매출에서 57.1%를 차지하면서 플랜트 25.6%, 토목·환경 11.8% 보다 압도적으로 큰 규모를 실현했다.


이익에서는 매출보다 더 큰 비중을 차지한다. 지난 한 해 주택·건축 부문이 전체 매출이익에서 차지한 비중은 81.6%로 사실상 주택건축 부문의 이익이 회사 전체 이익이나 다름 없었다. 


과거 해외에서 토목사업과 플랜트 등으로 국내 경제에도 큰 공헌을 했던 현대건설이 주택 중심의 건설사로 변화하고 있는 모습이다.    




현대건설은 1분기 잠정 영업실적을 발표하면서, 현금과 현금성 자산이 5조 1018억원, 순현금이 3조 1571억원으로 안정된 현금 유동성을 확보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으로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183.2%, 부채비율은 110.7%를 기록했다고 덧붙였다. 신용등급도 업계 최상위 수준인 AA-등급으로 탄탄한 재무구조를 이어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안전과 품질을 최우선으로 한 기업경영으로 지속가능성장을 도모하고 SMR(소형모듈원전), UAM(도심교통항공수단), 스마트시티 등 신사업 추진에도 총력을 기울여 미래 핵심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중견기업계 윤석열 정부에 바램 "새로운 경제기틀 서둘러야"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최진식 회장 명의의 공식 논평을 통해 “윤석열 정부 출범을 진심으로 축하하며, ‘다시 도약하는 대한민국, 함께 잘 사는 국민의 나라’ 국정 비전이 표현하듯, 국익, 실용, 공정, 상식을 중심에 세운 대한민국 대전환의 소명을 온전히 이뤄낼 수 있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 최진식 한국중견기업연합회 회장 최 회장은 “팬데믹이 남긴 국민의 상흔을 세심하게 위무하고, 희망의 미래상을 제시함으로써 대한민국 재도약의 역사적 분기를 이뤄내야 한다”라면서, “대통령 선거에서 발현된 집단지성의 가치로서 정의와 포용의 당위를 숙고하고, 산적한 갈등을 적극 해소해 잃어버린 사회적 활력을 시급히 되살려 주길 바란다”라고 강조했다. 최 회장은 “항산恒産이어야 항심恒心이라는 가르침에서 보듯, ‘밥’은 생명이자 존엄, 긍지이자 보람이라는 명확한 인식 아래, 국가 번영의 토대로서 새로운 경제의 바람직한 기틀을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최 회장은 “경제의 핵심 주체이자 국부의 원천인 기업의 진취성을 극대화하고, 민간과 정부가 함께 뛰는 역동적인 성장 패러다임을 확립하는 데 전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면서, “법·제도의 합리성을 크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