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5 (목)

  • 맑음동두천 -1.3℃
  • 맑음강릉 4.3℃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3.5℃
  • 맑음대구 5.5℃
  • 맑음울산 5.9℃
  • 맑음광주 5.1℃
  • 맑음부산 9.0℃
  • 구름많음고창 4.8℃
  • 구름많음제주 8.6℃
  • 맑음강화 -2.4℃
  • 맑음보은 1.4℃
  • 맑음금산 3.5℃
  • 맑음강진군 5.9℃
  • 맑음경주시 5.9℃
  • 구름조금거제 9.2℃
기상청 제공

코카콜라, 아몬드 씨앗 음료 ‘아데스’ 2종 선봬

식물성 원료인 캘리포니아 아몬드로 만든 씨앗 음료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코카콜라사에서 식물성 원료 아몬드로 만든 씨앗 음료 브랜드 ‘아데스(AdeS)’ 2종을 선보였다.  


캘리포니아산 아몬드 맛을 살린 ‘아데스 아몬드 오리지널’과 초콜릿의 달콤함이 더해진 ‘아데스 아몬드 초콜릿’ 2종으로 출시됐다. 

이 제품에는 아몬드의 영양소 및 비타민E 등이 담겼고 칼로리도 부담 없어 바쁜 아침, 허기 질 때, 늦은 밤 출출할 때 등 식사대용이나 간식으로 안성맞춤이라는 것이 업체 측 설명이다. 

게다가 주원료가 식물성 원료인 아몬드이기 때문에 우유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도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다고 덧붙였다. 

210ml로 출시된 아데스 2종은 슈퍼마켓에서 구입 가능하며, 판매처는 지속 확대될 예정이다.

한편, 아데스는 1988년 아르헨티나에서 탄생했으며 브라질, 멕시코 등 남미 지역에서는 식물성 원료 음료 브랜드로 알려져 있다. 콩으로 만든 두유 제품 등 ‘씨앗의 힘’에 집중하는 브랜드를 내세우고 있다.  

이에 코카콜라사는 빠르게 성장하는 식물성 음료의 성장 가능성에 주목, 2017년 아데스를 인수했으며 올해는 영국과 스페인, 이탈리아 등 유럽 시장에도 진출해 아몬드, 쌀 등 식물성 원료로 만든 음료를 선보이기도 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