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4 (일)

  • 맑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19.5℃
  • 연무서울 14.8℃
  • 연무대전 13.4℃
  • 연무대구 12.9℃
  • 맑음울산 17.9℃
  • 연무광주 13.4℃
  • 맑음부산 20.5℃
  • 맑음고창 14.5℃
  • 맑음제주 19.2℃
  • 맑음강화 14.9℃
  • 맑음보은 13.2℃
  • 맑음금산 11.2℃
  • 맑음강진군 17.0℃
  • 맑음경주시 17.1℃
  • 맑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건설빅5 3분기 실적...주택분양실적 따라 달라진 지형도

최근 3년 주택분양 많았던 GS건설, 대림산업 이익 큰 폭 증가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현대건설, 삼성물산-건설, 대우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등 건설빅5의 3분기 실적이 하나둘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올해 영업이익 1위를 달리고 있는 GS건설은 24일 가장 먼저 2018년 3분기 잠정실적을 발표했고 나머지 회사들의 3분기 실적도 증권가에서 속속 추정치들이 나오고 있다.


지난주 에프앤가이드가 추정한 건설빅5의 3분기 영업이익을 살펴보면 현대건설이 2793억원, 대우건설이 1542억원, 대림산업이 1885억원이었으며, GS건설이 24일 발표한 영업이익은 2340억원이다.


삼성물산은 회사내에 건설뿐만 아니라 상사, 패션, 리조트 부분이 혼재돼 있어 건설부문만의 추정치가 나오지 않았다. 


■ 현대건설 꾸준한 실적 유지, 삼성물산 적자에서 벗어나


GS건설이 발표한 3분기 잠정실적과 증권가에서 추정한 나머지 회사들의 3분기 실적을 기준으로, 건설빅5의 최근 3년 1~3분기 누적실적을 보면 회사마다 각기 다른 양상을 보인다.



자타공인 해외건설의 강자로 불리는 현대건설은 지난 3년 미미한 등락폭을 보이고 있지만 해외부분의 강자답게 국내 주택상황 등 주변환경에 크게 흔들리지 않으며 일정 수준을 유지하는 모습이다. 


올해 3분기까지 영업이익 7187억원으로 추정되는데, 업계에서는 현대건설의 3분기 실적보다 4분기에 30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실현해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1조 클럽'의 지위를 유지하느냐에 몰려있다.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2016년 해외건설 부문의 손실로 적자를 본 이후 점차 회복하는 모습이다. 지난해 3분기까지 3490억원의 이익을 냈고, 올해도 상반기에만 4010억원의 이익을 실현해 적자에서 완전히 벗어나고 있다는 평가다. 


증권가에서는 3분기에도 2000억원이 넘는 이익을 낼 것으로 추정하고 있어 지난해보다 큰 증가폭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 최근 3년 주택분양실적이 컸던 대우건설, 대림산업, GS건설 호조세




대우건설, 대림산업, GS건설은 2014년 하반기부터 불기 시작한 주택시장 열풍에 가장 적극적으로 대응한 회사들이다.

이들 회사들은 2015년부터 2017년까지 매년 2만~ 4만 가구에 달하는 분양실적을 보였다. 2015년에는 대우건설이 4만 가구를 넘게 분양했고 대림산업도 3만 가구를 넘는 분양실적을 기록했다. GS건설도 2017년에 2만4345가구를 분양해 업계 1위 분양규모를 기록했다.

이들 세 회사는 이러한 주택분양 성과에 힘입어 작년과 올해 연속 호실적을 내고 있다.

무엇보다 눈에 띄는 회사는 GS건설이다. GS건설은 올 3분기까지 누적 8431억원을 기록하며 영업이익 업계 1위의 자리에 올라섰다. GS건설은 그동안의 주택분양 실적과 함께 플랜트 부문에서도 47%나 성장해 좋은 실적을 이끌고 있다고 설명했다.

GS건설 관계자는 "주택시장이 축소되고 있는 시점에서 플랜트 부문의 성장이 새로운 동력이 되고 있다"면서 "4분기에도 2000억원이 넘는 영업이익이 예상돼 창사이래 최초로 '1조 클럽' 등극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GS건설 외에도 지난 4년 주택분양에 적극적이었던 대림산업도 3분기까지 6617억원의 영업이익이 예상돼 전년 동기보다 50% 가까운 성장이 예상되는 등 호조세를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대우건설도 4979억원의 영업이익이 예상돼 지난해보다는 다소 감소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지난해의 호실적을 계속 유지하고 있다는 평가다.

하지만 건설빅5의 올 3분기까지 실적을 바라보는 건설업계는 올해까지 건설사의 실적 호조세를 이끌었던 주택경기가 최근 서서히 가라앉고 있는 것에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최근 3년 침체에 빠져있는 해외건설수주가 올해도 별로 나아지지 않고 있어, 업계에서는 그동안 집중했던 국내주택에서 눈을 돌려 해외수주에 힘을 쏟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는 등 미래 먹거리를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관련기사




신제품 & Promotion Ev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