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1 (토)

  • 맑음동두천 25.8℃
  • 구름조금강릉 29.5℃
  • 맑음서울 25.6℃
  • 맑음대전 27.4℃
  • 구름조금대구 28.8℃
  • 맑음울산 25.0℃
  • 맑음광주 26.4℃
  • 맑음부산 23.2℃
  • 맑음고창 24.5℃
  • 맑음제주 23.7℃
  • 구름많음강화 19.1℃
  • 맑음보은 24.7℃
  • 맑음금산 24.8℃
  • 맑음강진군 27.7℃
  • 구름조금경주시 29.5℃
  • 맑음거제 27.5℃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신성통상 주가, 2가지 호재 앞세워 직전 고점 돌파할까?

최근 4년 동안 외형, 영업이익 매년 사상 최대치 행진..상반기도 쾌조
최대주주 ㈜가나안, 동사 주식 꾸준히 매입..지분율 연말대비 2.84%P↑

[산업경제뉴스 민경종 기자] 국내 토종 SPA(의류·제조·유통 일괄) 브랜드 '탑텐'을 보유하고 있는 상장기업 신성통상의 실적 호조세가 거침이 없다. 

지난해 외형과 영업이익 공히 역대 최대치를 갱신한데다가 올 회계연도(2021.7월~2022.6월) 반기 실적 또한 사상 최대치를 시현하는 등 승승장구중이다. 

게다가 최대주주인 ㈜가나안이 연초 이후 최근까지도 동사의 주식을 꾸준히 사 모으고 있어 동사의 주가 흐름에 긍정적인 시그널을 주고 있고 주가 또한 올해 최고치를 돌파한 상태다.

실적 호조세 지속과 최대주주의 꾸준한 주식 매입이라는 호재를 앞세운 동사의 주가가 지난해 8월 9일 기록했던 장중 최고치 4480원을 돌파할 수 있을지 투자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렇다면 동사의 최근 3년 및 반기 실적은 어떠한 흐름을 보였을까?   

2021년 실적, 매출 16.9%, 영업이익 79.3% 급증...최대치 행진 비결은? 


이 회사의 지난해(2020.7~2021.6)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연결재무제표 기준 매출액은 1조1999억 원으로 전년도 1조272억 대비 약 1727억이 늘어 16.8% 증가했다. 게다가 매년 우상향 추세를 견지하며 창사 최대치를 해마다 갱신하는 양호한 성적표를 시장에 내밀었다. 

손익 신장세는 외형보다 더 좋다. 지난해 743억 원의 영업이익을 시현, 전년도 414억 대비 무려 79.3%나 급증한 것. 이는 매출 증가율 16.8%와 비교해 약 4.7배에 달한다. 그야말로 짭짤하게 실속장사를 펼친 셈이다.

더욱이 이 같은 실적호조세가 올 회계연도에도 지속되는 모양새를 보여 업계와 투자자의 주목을 받고 있다.

올 회계연도 반기(2021.12월)실적이 매출은 약 7432억으로 전년 동기 6359억 대비 약 16.8% 늘었고, 영업이익은 314억에서 790억 원으로 무려 151.8%나 급증한 것.  

이 같은 호 실적은 신성통상에서 판매 중인 올젠, 탑텐, 지오지아 등 6개 브랜드의 생산실적만 놓고 봤을 때 ‘탑텐’이 거의 주도한 것으로 추정이 된다.

왜냐하면 지난해 사업보고서에 기재된 6개 브랜드의 생산실적(단위 미표시)을 보면, 주력인 탑텐이 전년도 113,115에서 140,398로 24.1% 증가했을 뿐, 올젠은 31,056에서 24,679로, ANDZ는 26,128에서 22,973으로, 또 지오지아도 33,801에서 33,380으로 모두 줄었기 때문이다.

탑텐(TOPTEN10)은 신성통상이 유니클로. 자라, H&M 등 이미 국내 시장에 진출, 시장을 장악해오던 글로벌 브랜드와의 경쟁을 위해 지난 2012년 5월 론칭한 한국형 SPA브랜드로 신성통상 전체 매출에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주력 브랜드다.  

특히 지난 2019년 7월부터 불 같이 확산됐던 일본산 제품 불매 운동에 따른 반사 이익을 업고 국내 대표 SPA 브랜드로 발돋움하며 급성장하고 있어 SPA업계의 주목을 받아왔다. 

아울러 탑텐의 매장수 급증도 실적 호조에 큰 역할을 담당했을 것으로 보인다. 사업보고서에 의하면 2021년 12월 기준 탑텐의 매장수는 493개(직영점 213)로, 2020년 6월 기준 367개(직영점 153)개 대비 126개가 늘어 34.3%나 급증했다.   

키움증권 박재일 연구원은 지난해 8월 보고서에서 "실적 성장의 주요인은 매장 확대에 따른 주요 브랜드 판매량 증가. 특히 큰 폭의 영업이익 개선은 주요 브랜드 매출 증가에 따른 레버리지 효과 및 고수익성 위주의 OEM 고객사 비중 증가에 기인한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직전 고점에 바짝 다가선 주가, 지난해 8월 찍었던 고점 갱신 가능할까? 

이제 업계와 투자자의 관심은 신성통상의 주가가 지난해 8월 9일 장중에 기록했던 고점 4480원을 돌파할지 여부에 모아지고 있다.


지난 11일 종가는 4165원으로 올해 개장일(1월3일) 종가 3575원 대비 16.5% 상승한 상태로 같은 기간 코스피지수가 2954.89에서 2693.10으로 약 8.8%정도 하락한 것과 비교하면 대단한 선전이라는 것이 업계와 증권가의 평가다. 

즉, 영업실적 호조세가 올 상반기에도 이어지고 있는데다 최대주주인 ㈜가나안의 동사 주식매입이라는 호재가 시너지를 일으키며 이 같은 주가 흐름이 도출된 것으로 보인다는 설명이다.  

더불어 하반기에도 영업 실적 호조세가 지속될 가능성이 높아 주가 역시 직전 고점을 상향 돌파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는 상황이다.

익명을 요구한 한 증권사 연구원은 “지난 상반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연간 영업이익을 넘어서는 등 재무적 펀더멘탈이 강화되는 양상이어서 직전 고점을 돌파할 가능성이 높은 편”이라며 ”다만, 최근 주식시장이 약세를 이어가는 등 조정 국면이 지속되고 있어 단기 조정을 거칠 가능성을 배제하긴 어려워 좀 더 추이를 지켜보는 것이 필요할 것 같다“는 의견을 피력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중견련, '성장사다리' 역할 확대위한 조직·인사 개편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정책과 회원 지원 기능을 강화한 2본부 3실 5팀 체제로 조직 개편 및 인사를 단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중견기업 정책 개선과 회원 지원 기능의 두 축으로 조직 전반을 정비, 중견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을 뒷받침할 정책 대안을 제시하고, 회원사 소통·지원 실효성을 강화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 조직도 기존의 기업성장지원본부를 회원지원실과 성장지원팀으로 구성된 전무 직할 회원본부로 승격, 지역 대표 중견기업 발굴 및 회원사 협력 지원, 중견기업 혁신성장펀드 및 상생협력 사업 등 제반 프로젝트의 현장 중심 구체성을 강화하고, ‘성장사다리’의 핵심으로서 중견기업의 역할을 확대해 나아갈 계획이다. 정책본부는 사업지원실과 정책팀으로 확대, 재편했다. 정책 대응 업무에 더해 중견기업 R&D 및 디지털 전환 지원 등 중견기업 대상 핵심 정부 사업의 실효성을 높일 다양한 협력 방안을 모색한다. 신설된 커뮤니케이션실은 홍보팀과 국제협력팀으로 구성, 언론 홍보, 반기업 정서 해소, 국제·무역·통상 등 대내외 협력 업무를 수행할 예정이다. 또, 정책본부에는 박양균 상무이사를 정책본부장으로 승진 발령했다. 박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