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4.14 (수)

  • 맑음동두천 4.3℃
  • 구름많음강릉 10.4℃
  • 구름많음서울 5.4℃
  • 구름많음대전 5.0℃
  • 구름많음대구 7.2℃
  • 구름많음울산 9.3℃
  • 흐림광주 5.4℃
  • 구름많음부산 9.4℃
  • 구름많음고창 4.9℃
  • 흐림제주 8.4℃
  • 구름조금강화 5.4℃
  • 흐림보은 4.8℃
  • 흐림금산 4.6℃
  • 구름많음강진군 5.9℃
  • 구름많음경주시 8.0℃
  • 구름많음거제 8.5℃
기상청 제공

부모세대엔 없던 기능 탑재!..책가방의 진화 ‘눈길’

보온·보냉 기능부터 마스크 보관 공간까지…만능 책가방 시대 ‘활짝’
배려심 기반 디테일한 기능과 개개인 취향 고려한 디자인까지 다양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새 학기를 한달여 앞두고 패션 브랜드들이 부모들 세대는 접하지 못했던 다양한 기능을 탑재한 책가방을 줄줄이 선보여 눈길을 모으고 있다.

29일 유통가에 따르면 3월이면 시작되는 새로운 학기. 학생이라면 설레임과 걱정 속에서 새학기에 대한 기대를 가지고 있을 시기이다. 

학교라는 새로운 사회에 막 발을 내딛은 초등학교, 특히 저학년 학생들은 지난 해 코로나19사태로 확 바뀌어버린 일상 때문에 등교를 제대로 해보지도 못해 아쉬움을 가득 가진 채 새로운 학기가 시작하기만을 기다리고 있다. 

이에 패션브랜드들이 이러한 아이들을 위해 저마다 심혈을 기울인 신학기 책가방 신제품을 줄줄이 선보이고 있다. 어른들이 되돌아보면 ‘라떼는 말야..’라고 할 법한, 다양한 실생활에 유용하게 쓰일 기능들을 추가시킨 책가방을 선보여 관심을 모으고 있다.

책과 필통 수납 위한 가방의 시대는 끝(?)..비서가 필요 없는 다양한 기능 탑재 제품 봇물


예전 책가방의 역할은 단어 그대로 학교 공부에 필요한 책과 실내화, 준비물 등을 위한 수납용 가방이었다. 개인 취향에 맞는 디자인이나 컬러 등의 차이는 있었지만 선택권이 그리 많지는 않았다. 

하지만 최근 아이들의 가방은 달라졌다. 시대의 흐름을 그대로 반영해 발전한 것. 마스크를 지참하고 다녀야하는 것이 일상이 된 아이들을 위해 마스크를 수납할 수 있는 포켓이 추가되거나 계절에 맞게 차갑고 뜨거운 물의 온도를 유지해 주게끔 보온 보냉 안감이 적용되는 등 섬세한 디테일이 더해지고 있다. 

학교에 가고 싶은 아이들의 염원을 담아 네파 키즈에서 출시한 신학기 책가방 역시 실용성에 초점을 맞췄다. 심플하고 시크한 블랙, 귀여운 프린트가 들어간 핑크와 브라운 그리고 상큼한 민트까지 4가지 컬러로 출시된 네파의 타라 스쿨백은 보아다이얼을 사용해 아이들도 손쉽게 어깨의 멜빵 길이를 조절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되었다. 

또한 어깨 멜빵이 흘러내리지 않도록 가슴 벨트도 추가되었고, 아이들도 조작하기 쉽게 자석 버클을 넣어 세심함을 더했다. 사이드 포켓에는 보온보냉 안감을 넣은 물병 포켓과 마스크 보관용 메쉬 포켓이 들어갔고, 줄넘기 포켓까지 추가되어 다양한 소지품을 분리해 수납할 수 있도록 했다. 

특히 바닥에는 딱딱한 평판과 속고발(가방발)을 설치해 아이들이 교실 바닥이나 학원 바닥 같은 곳에 가방을 던져 놓더라도 처지거나 쓰러지는 것을 방지해 준다. 

블랙야크 역시 아이들의 편리함과 안전을 생각해 업그레이드된 기능성의 신학기 책가방을 출시했다. 

새롭게 선보인 제품군 모두 항균 안감을 사용해 세균 번식을 최소화했고, 내부에는 보온·보냉 보조 포켓이 적용돼 있으며, 이름표와 파일철 수납공간도 구성돼 있어 실용성까지 겸비한 것이 특징이다. 

하이테크 책가방과 마이테크 책가방은 피드락 원터치 오픈이 적용돼 손쉽게 가방을 여닫을 수 있도록 디자인되어 아이들이 더욱 편하게 사용할 수 있다.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이 선보인 신학기 가방 라인업은 성인 가방의 미니미 버전으로 세련된 디자인과 실용적인 수납이 특징이다. 전 제품에 카드지갑이 함께 구성되어 있으며, 사이드 포켓에 보냉 안감을 적용해 텀블러 수납이 가능하게 하는 등 디테일을 살렸다. 

또한 초등학교 입학 가방으로 안성맞춤인 버디 미니미 백팩 세트를 선보였다. 보조가방은 어깨 끈 탈부착이 가능해 토트, 크로스 등 다양한 스타일로 착용할 수 있는 것이 포인트다.

MLB키즈의 신학기 책가방은 코로나19로 마스크가 필수인 요즘 시대에 맞춰 모든 가방에 항균 안감을 사용한 마스크 포켓을 내장했고, 리플렉티브(반사) 효과와 자석 버클로 아이들의 안전성과 편리성을 높였으며, 미니 지갑 및 파우치가 세트로 구성돼 실용성까지 챙겼다. 

특히 메가 리플렉시브 백팩은 낮에는 로고가 그라데이션 포인트를, 밤에는 빛을 받으면 반사해 안전을 확보해준다. 깔끔하면서도 스포티한 디자인은 물론 마스크 포켓, 보냉 포켓, 미니 파우치와 더불어 넉넉한 수납공간으로 소지품 수납까지 신경 썼다.

네파 키즈 관계자는 “최근 책가방 신제품은 라이프스타일에 밀접하게 접근해 아이의 삶 속에서 편하고 실용적인 파트너의 역할을 해주는 아이템으로 진화했다”며 “아이들이 필요로 하는 디테일한 부분까지 챙겨 완성된 책가방을 메고 하루 빨리 설렘 가득한 얼굴로 등교해 친구들 그리고 선생님과 즐거운 학교생활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매일유업 김선희 대표 공익 캠페인 줄 참가..공감 형성 앞장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매일유업 김선희 대표가 우리 사회에 날로 심화되고 있는 폐플라스틱 문제와 어린이 교통안전을 도모하기 위한 정부 주도 공익 캠페인에 잇따라 동참하며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행보에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2월 환경부에서 펼치고 있는 탈플라스틱 캠페인 ‘고고챌린지’에 동참하는가하면 지난달에는 행정안전부 주관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캠페인에 잇따라 참여한 것. ‘고고챌린지’는 올해 초 환경부가 시작한 SNS 캠페인으로, 일상에서 일회용품 및 플라스틱 사용을 줄이기 위해 할 수 있는 일 한 가지와 하지 말아야 할 일 한 가지를 약속하고, 다음 주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전개 중이며,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또한 행정안전부가 지난해 12월 시작한 참여형 릴레이 캠페인으로, 어린이 보호구역 내 교통사고 예방 및 어린이 보호 최우선 문화 정착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진행 중이다. 지난 2월 신세계푸드 송현석 대표의 지목으로 ‘고고챌린지’ 캠페인에 참여한 김선희 대표는 매일유업이 특별 제작한 친환경 장바구니 ‘BAG to the FUTURE’를 들고 있는 사진을 게시하며, 일회용 비닐봉투를 사용하지 않을 것