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20 (화)

  • -동두천 -3.6℃
  • -강릉 3.1℃
  • 박무서울 -1.3℃
  • 연무대전 -1.6℃
  • 맑음대구 -0.8℃
  • 맑음울산 3.0℃
  • 연무광주 1.5℃
  • 연무부산 3.8℃
  • -고창 -2.8℃
  • 박무제주 5.2℃
  • -강화 -3.5℃
  • -보은 -5.1℃
  • -금산 -5.1℃
  • -강진군 -1.6℃
  • -경주시 -3.3℃
  • -거제 0.9℃
기상청 제공

유니클로, ‘이네스 드 라 프레상쥬’ 23일 출시

세계적인 패션 아이콘 ‘이네스 드 라 프레상쥬’ 함께
생동감 넘치는 색상과 패턴, 내추럴한 소재 사용


 패션 브랜드 유니클로가 오는 23일 프렌치 시크를 상징하는 세계적인 패션 아이콘 ‘이네스 드 라 프레상쥬’와 함께한 아홉 번째 ‘2018 S/S 이네스 드 라 프레상쥬 콜라보레이션 컬렉션’을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전 세계 패션 브랜드의 뮤즈인 이네스 드 라 프레상쥬와 유니클로의 콜라보레이션은 프렌치 감성과 유니클로의 ‘라이프웨어’ 컨셉이 만나 편안하면서도 우아한 스타일의 상품들을 제안한다. 이에 지난 2014년을 시작으로 매니아층을 형성하며 출시되는 컬렉션마다 꾸준한 지지를 받고 있다. 특히 이번 시즌에는 아우터를 비롯한 다양한 상하의 상품뿐 아니라 컬렉션 첫 파자마 상품들을 새롭게 출시하며, 여성의 모든 일상을 고려한 풀 라인업을 선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이 컬렉션은 나를 위한 편안함을 추구하는 여성들을 위해 깅엄 체크 코튼 파카, 랩 드레스, 캐주얼 팬츠, 파자마 등 자연스러운 우아함과 아름다움을 표현해주는 82개의 아이템들로 구성되었다. 스페인 바스크 지방의 풍경에서 영감을 받은 생동감 넘치는 색상과 패턴, 내추럴한 소재를 사용하여 편안함과 세련된 느낌을 선사하는 디자인과 실루엣을 강조했다.

 

나만의 편안하고 세련된 아름다움을 완성하는 이번 S/S 컬렉션은 오는 23일부터 글로벌 플래그십 스토어인 명동중앙점과 신사점, 잠실 롯데월드몰점 등 유니클로 일부 매장 및 온라인스토어에서 만나볼 수 있다.

 

관련기사




산업경제현장




무분별한 '제왕절개' 축소운동 확산 제왕절개 분만이 매년 증가하는 가운데 세계 의학 전문가들이 무분별한 제왕절개 수술을 줄이자는 운동을 확대하고 있다. 2018 세계 환자안전과학기술서밋이 오는24일 런던에서 열리는데제왕절개 수술과 산후 합병증을 겪은 두 명의 생존자가 패널로 참여해 제왕절개 분만의 위험성을 경고한다. 연구에 따르면 제왕절개에 의한 신생아 분만이 증가추세에 있지만 이 중 절반 정도가 불필요하며 수술에 따른 합병증은 잘 알려져 있지 않거나 깊이 고려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질 아몰드와 크리스틴 테를리지(사진)는 제왕절개로 태아를 분만하던 중 위독한 상황을 넘기고 이후 합병증을 겪으면서 환자안전운동에 적극 나서게 됐다. 회의에서 보고된 통계에 따르면 제왕절개는 세계적으로 증가추세에 있으며 라틴아메리카/카리브해 지역은 평균 40.5%, 미국에서는 산모의 3분의1 정도가 수술을 통해 분만을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 전문가들은 이러한 높은 제왕절개 비율이 중대한 모성 건강 문제를 야기한다고 지적한다. 크리스틴 테를리지의 산후 치료는 매우 극단적인 사례로 과학 저널의 사례연구 대상이 됐다. 제왕절개 이후 그녀는 태반조직이 자궁 안에 남아 다른 장기에 영향을 주는 태반유착증을 겪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