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1 (화)

  • 흐림동두천 2.9℃
  • 구름조금강릉 5.7℃
  • 구름많음서울 4.2℃
  • 구름많음대전 5.4℃
  • 구름조금대구 8.0℃
  • 구름조금울산 8.3℃
  • 구름조금광주 7.5℃
  • 구름많음부산 9.1℃
  • 맑음고창 5.2℃
  • 구름조금제주 8.9℃
  • 구름많음강화 3.4℃
  • 구름많음보은 4.5℃
  • 맑음금산 4.8℃
  • 맑음강진군 8.5℃
  • 맑음경주시 7.6℃
  • 구름조금거제 7.8℃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상반기 제과업계 빅4 임직원 연봉 킹과 특이점은?

올 상반기 급여 킹, 직원 ‘오리온’, 등기임원 ‘크라운제과’
직원은 인당 매출액과 연봉순위 일치...임원은 뒤죽박죽

[산업경제뉴스 민혜정 기자] 롯데, 오리온, 해태, 크라운 등 국내 제과업계 빅4의 올 상반기 기준 등기임원과 직원 평균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직원의 경우는 ‘오리온’, 등기임원은 크라운제과로 나타났다. 

아울러 한 기업의 생산성 지표로 종종 인용되는 직원 1인당 매출액과 평균 연봉 순위와의 상관관계를 살펴본 결과, 직원은 거의 일치했지만, 등기임원의 경우에는 뒤죽박죽 엇박자를 보인 것으로 드러나 눈길을 모았다.

이들 4사가 공시한 올 상반기 보고서에 의거해 임직원 1인당 평균 급여 순위를 살펴본 결과, 직원은 오리온, 롯데제과, 해태제과, 크라운제과의 순으로 지난해 상반기와 동일했다. 

하지만 이들 4사의 직원평균 급여는 지난해 상반기와 비교해 모두 상승했지만 그 오름 폭은 각 사별로 최저 50만 원에서 190만원까지 다양하게 분포해 희비가 엇갈렸다. 

또한 등기임원 연봉은 크라운, 롯데, 오리온, 해태의 순으로 나타나, 지난해 상반기 최하위였던 크라운이 1위 롯데를 제치고 1위로 올라서 눈길을 끌었고, 오리온과 해태는 지난해 순위 보다 한계단씩 밀려 3, 4위에 각각 랭크됐다. 

이로써 매출액 기준 제과업계 빅4 중 오리온이 지난해 상반기에 이어 올 상반기에도 자사 직원들에게 업계 최고 수준의 급여를 지급했다는 평가를 얻게 됐다. 

직원 급여, 오리온, 롯데, 해태, 크라운 순...해태·크라운 상승폭 타사 압도 


올 상반기 6개월 동안 이들 4사가 지급한 직원 1인당 평균 급여는 오리온이 약 27.9백만 원, 롯데제과 24.9백만, 해태제과 22.5백만, 크라운제과 22.1백만 원의 순으로 나타났으며, 지난해 상반기 대비 오름폭은 롯데 50만원, 오리온 70만원, 해태 190만원, 크라운 160만원으로 해태와 크라운의 상승폭이 두드러졌다.

이로써 최상위 오리온과 최하위 크라운제과 간 직원 평균급여 차이는 약 5백8십만 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6백7십만 원 대비 약 90만 원 가량 축소됐다.   

특히 크라운과 해태의 경우, 같은 그룹사 임에도 지난해 상반기엔 양사의 격차가 10만 원에서 올 상반기엔 40만 원으로 확대돼 그 배경에 궁금증이 일고 있다. 

하지만 각 사별로 직원들 직급별 분포나 미등기 임원 수, 평균 근속연수 등과 같은 미시적인 부분은 공시된 자료만으로는 파악이 불가능해, 정확한 분석은 불가능하다는 것이 업계 관계자의 조언이다. 

여기서 또 하나 눈에 띄는 부분은 생산성과 수익성 측정 지표 가운데 직원 1인당 매출액은 평균 연봉순위와 일치했지만 인당 영업이익 순서와는 일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난 점이다. 

먼저 각 사별 종업원 1인당 매출을 살펴보면 오리온이 직원 1530명에 별도기준 매출 3749억 원을 기록, 인당 2.45억으로 1위, 롯데제과가 4513명에 매출 7544억 원으로 1.67억(2위), 해태제과 1.58억(3위), 크라운제과 1.40억 원(4위)으로 분석돼 연봉 순위와 일치했다. 

반면에 1인당 영업이익에서는 오리온이 38.6백만 원으로 1위, 이어 해태제과 12.4백만, 크라운제과 10.4백만, 롯데제과 8.3백만 원의 순으로 나타나, 오리온만 평균 연봉 순위와 동일했을 뿐 나머지 3개사는 뒤죽박죽 자리바꿈이 이루어져 눈길을 끌었다. 

즉, 롯데제과는 연봉에선 2위지만 인당 영업이익은 4위, 크라운제과는 연봉은 꼴찌지만 인당 영업이익은 3위, 또 해태제과는 연봉 순위 3위지만 인당 영업이익은 2위를 기록하는 등 연봉 순위와 일관성 없이 뒤죽박죽 양상을 보여 대조를 보였다. 

이는 영업이익의 경우 절대 수치 자체도 매출대비 상대적으로 훨씬 작은데다 회사별로 매년 실적 변동성이 커 인당으로 환산 시 진폭 또한 덩달아 급등락을 반복하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등기임원 연봉, ‘크라운→오리온→해태→롯데’ 순...크라운, 롯데 밀치고 1위 등극?

직원과 달리 등기임원 연봉에서는 크라운제과가 일회성 요인으로 인해 롯데제과를 밀어내고 1위 자리를 거머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크라운제과의 장수 대표이사였던 장완수 대표가 지난 3월 퇴직함에 따라 퇴직금 포함 지급 보수가 33억62백만 원에 달해 등기임원 인당 평균보수를 확 끌어올린 때문으로 분석된다.  

각사 반기 보고서에 의거 올 상반기 4사의 등기임원 평균 보수를 살펴보면 크라운제과가 총 3명에게 34억16백만 원을 지급, 인당 11억39백만 원으로 1위에 랭크됐다. 하지만 이중에는 장완수 대표에게 지급한 33억62백만 원이 포함돼 있어 이를 차감하면 최하위 수준이다.  

이어 롯데제과가 총 4명의 등기임원에게 총 16억68백만 원을 지급해 인당 평균 4.17억 원으로 2위, 오리온은 2명에게 인당 4.02억 원을 지급해 3위, 해태제과는 3명에게 인당 2.86억 원을 각각 지급한 것으로 나타나, 롯데와 크라운제과만 서로 자리를 맞바꾼 점이 특징이다.  

하지만 등기임원의 경우, 일부 회사는 오너 일가가 미등기 임원으로 신분을 변경하거나, 등기된 오너에게 상대적으로 큰 금액의 보수를 지급함으로써 전체 등기임원의 평균보수를 떨어뜨리거나 높이는 사례가 여전해 등기임원 평균보수의 현실성과 객관성은 떨어진다는 지적이다. 

참고로 올 상반기에 이들 4사의 오너일가에게 지급한 보수를 살펴보면 크라운·해태제과그룹 윤영달 회장(해태제과 미등기)이 11.48억 원, 롯데제과 신동빈 회장(등기)이 9.5억, 해태제과 신정훈 대표(등기, 윤 회장 사위)가 7.67억, 오리온 담철곤 회장(미등기) 6.53억과 이화경 부회장(미등기) 5.08억 원 등으로 나타나 이 같은 지적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아울러 롯데제과 신 회장의 경우 지난해 상반기에는 9.66억 원을 받았으나 올 상반기에는 9.5억을 수령, 16백만 원 가량 덜 지급받은 반면, 

오리온 담철곤 회장과 이화경 부회장, 크라운해태제과그룹 윤영달 회장과 사위인 신정훈 해태제과(등기) 대표이사의 보수는 지난해 상반기와 동일한 것으로 나타나 소폭이나마 액수가 적어진 신동빈 회장의 경우와 대조를 보였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