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25.1℃
  • 맑음강릉 27.0℃
  • 구름많음서울 26.3℃
  • 구름조금대전 26.3℃
  • 흐림대구 26.5℃
  • 구름많음울산 22.8℃
  • 맑음광주 26.5℃
  • 구름많음부산 22.2℃
  • 맑음고창 24.0℃
  • 구름조금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22.1℃
  • 구름많음보은 25.3℃
  • 맑음금산 25.9℃
  • 구름조금강진군 23.6℃
  • 흐림경주시 25.5℃
  • 구름많음거제 22.3℃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대기업, 5년간 국내매출 정체·해외매출 증가 "코로나 타격 더 크다"

5년간 해외비중 55%로 늘어나...삼성전자는 85%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코로나19로 인해 미국, 유럽 등 해외시장 수요가 급감하면서, 해외의존도가 높은 대기업들이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에 따르면, 최근 5년 간 국내 주요기업의 국내매출은 제자리였던 반면에 해외매출이 증가하여 전체 매출액 성장을 견인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9년 기준 국내 주요기업 매출의 절반 이상(53.6%)이 해외에서 발생하는 등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의존도가 높은 상황으로 코로나19에 따른 해외수요 위축에 대비한 정책적 지원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 최근 5년 국내매출 정체, 해외매출 늘어...소비재 해외매출은 3배 증가

한경연이 2019년 매출액 상위 100개사 중 2014년과 비교 가능한 57개사를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지난 5년간 총 매출액은 2014년 1,108.7조원에서 2019년 1,178.1조원으로 69.4조원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해외매출은 69.7조원 증가하였으나 국내매출은 오히려 0.3조원 감소해 이 기간 동안 우리 기업의 해외시장 의존도는 더욱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대표적인 내수산업으로 보았던 소비재 업종의 해외매출액 증가가 눈에 띄었다. 

소비재 업종은 아시아를 중심으로 해외시장을 공략한 결과, 2014년 4.8조원에 그쳤던 해외매출이 2019년 15.2조원으로 3.2배 증가하며 높은 성장률을 보였다. 

소비재 업종의 해외매출 비중은 2014년 23.6%에서 2019년 42.7%로 5년 만에 19.1%p나 증가했다. 이는 국내매출 급감에 따라 상대적으로 해외 매출비중이 증가한 기계업종(22.0%p↑)을 제외하면 가장 크게 증가한 수치다. 소비재 업종의 지역별 해외매출 비중은 2019년 기준으로 아시아 63.4%, 미주 33.0%, 유럽 2.6%, 기타 1.0%로 조사됐다.

■ 기업규모 클수록 해외 비중 높아

해외매출 비중은 매출규모가 큰 기업일 수록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매출 상위 10대 기업은 총 매출 723.3조원 중 해외매출이 443.2조원으로 해외비중은 61.3%을 차지했다.

또, 상위 5대 기업은 총 매출 520.5조원 중 해외매출 367.3조원으로 해외비중이 70.6%를 차지해 기업규모가 클수록 해외매출 비중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로는 전기전자 업종의 해외매출 비중이 79.3%로 가장 높았다. 지역별 해외매출 비중은 아시아(42.3%), 미주(30.7%), 유럽(18.8%) 순이었다.

■ 코로나19로 인한 해외 수요 위축, 우리 기업에 치명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미국, 유럽 등 주요 소비시장의 수요가 위축되면서, 해외 비중이 높은 우리 기업의 매출에 적신호가 켜졌다. 

지난해 연평균 94.7을 기록했던 수출BSI(기업경기실사지수, 한경연 조사)는 올해 1분기 평균 84.7로 떨어졌고 2분기 4월·5월의 평균은 69.9로 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다. 코로나19가 확대된 지난 4월과 5월 월별 수출액의 전년동기대비 증감율은 4월은 369.2억달러(△24.3%), 5월은 348.6억달러, (△23.7%)로 조사됐다.

해외비중이 높은 현대차의 경우 지난 5월 국내외 모두 21만7,510대의 차량을 판매했다. 신차효과의 영향으로 국내판매가 전년 동월대비 4.5% 증가했음에도, 코로나19로 인해 해외판매가 급감(△49.6%)하면서 전체 판매량은 전년 동기대비 △39.3% 감소했다. 

현대차는 해외매출 의존도가 높고(’19년 64.2%), 해외매출이 대부분 북미(53.0%)와 유럽(27.6%)에 집중돼,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수요위축의 직격탄을 맞았다.

현대차 사례와 같이 해외비중이 높은 우리 기업들은 코로나19의 글로벌 확산에 따른 실적악화에 직면했다고 한경연은 분석했다.

현지 수요 감소, 확진자 발생 등으로 해외공장 가동에 차질을 빚는 경우도 많아서 코로나19가 장기화될 경우, 연간 매출액 감소는 물론 생산·유통 관련 현지 네트워크 등 우리기업의 수출기반까지 흔들릴 우려가 있다는 지적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소비가 급감한 미주·유럽 지역의 해외매출 비중은 총 49.5%로, 주요 소비시장의 수요 위축에 따른 국내 기업의 매출 감소가 불가피할 전망이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올해 대외 경영환경이 악화되면서, 해외매출 비중이 높은 우리 기업의 실적 부진이 불가피하다”면서, “연간 매출액 감소를 넘어 생산·유통 관련 현지 네트워크 등 우리 기업의 수출기반의 훼손이 우려된다”고 설명했다. 

추 실장은 ”이번 코로나19로 인한 글로벌 수요 위축을 효과적으로 이겨내기 위해서는 기업 경영환경 개선을 위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시급하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


PeopleㆍCompany

더보기
이재용 부회장, 사내스타트업 'C랩' 찾아 "지치지말고 도전하자" [산업경제뉴스 강민구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6일 수원사업장을 찾아 사내 벤처프로그램 'C랩'에 참여 중인 임직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미래를 향한 도전 정신을 강조했다. C랩은 삼성전자가 창의적 조직문화 확산을 위해 2012년 도입한 사내 벤처육성 프로그램으로, 참여 임직원들에게는 1년간 현업에서 벗어나 본인들이 직접 낸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스타트업으로 구현해볼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이재용 부회장은 임직원들로부터 ▲C랩에 참여한 계기 ▲사내 벤처 활동의 어려움 및 애로사항 등을 경청하고 ▲창의성 개발 방안 ▲도전적인 조직문화 확산을 위한 아이디어 등에 대해서도 자유롭게 의견을 나눴다. 이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미래는 꿈에서 시작된다. 지치지 말고 도전해 가자. 끊임없이 기회를 만들자. 오직 미래만 보고 새로운 것만 생각하자"고 말했다. 이 자리에는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사장과 노태문 무선사업부장 사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사장 등이 배석했다. 이 부회장은 간담회에 앞서 C랩 스타트업들의 제품과 기술이 전시된 'C랩 갤러리'를 돌아보며 스타트업 기업들의 성과물을 직접 체험해보고, 개선 제안을 하기도 했다.2012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C랩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