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2 (월)

  • 맑음동두천 1.7℃
  • 맑음강릉 6.0℃
  • 구름조금서울 1.3℃
  • 맑음대전 5.1℃
  • 맑음대구 6.7℃
  • 맑음울산 6.9℃
  • 광주 5.6℃
  • 맑음부산 8.8℃
  • 구름많음고창 5.3℃
  • 제주 9.5℃
  • 맑음강화 1.9℃
  • 맑음보은 4.1℃
  • 맑음금산 5.0℃
  • 구름많음강진군 6.2℃
  • 맑음경주시 6.9℃
  • 맑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Research & Review

상장 제조기업, 영업부진으로 현금 보유 증가세 꺾여

영업활동으로 인한 현금흐름 5년 만에 최저치 기록

[산업경제뉴스 박진경 기자]  올해 상반기 기업들의 영업활동이 부진하면서 현금성자산이 감소하고 재고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상반기 제조기업의 현금성자산은 4.0% 감소하고 재고는 7.8% 늘었다. 현금성 자산은 지난 4년 연속증가세가 꺾였고 재고는 지난해에 이어 더욱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코스피 상장기업 529개사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하고 영업활동으로 인한 현금유입 둔화로 현금성 자산이 줄고, 매출 증가의 정체로 재고가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 상장사 절반, 올해 상반기 현금성 자산 감소



상장기업 529개사의 현금성 자산은 2014년 198.3조원에서 지난해 296.9조원으로 큰 증가세를 보였지만 올해 상반기에는 289.0조원으로 감소하는 모습을 보였다. 

529개사 중 현금성자산이 늘어난 기업(258개사)과 줄어든 기업(271개사)의 수는 비슷했는데, 늘어난 규모는 17.6조에 불과한 반면 줄어든 규모는 25.5조로 감소폭이 더 컸다. 

현금성 자산은 대차대조표상 ‘현금 및 현금성 자산’과 ‘단기 금융상품’을 합친 것으로 현금성 자산이 많을수록 기업이 재무적으로 안정돼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업종별로는 제조기업(325개사)의 현금성 자산이 210.5조에서 202.1조로 줄면서 4년 만에 증가세가 꺾였다.

한경연은 기업들의 현금성자산 감소 원인이 영업활동 부진으로 인한 현금 흐름 감소 탓이라고 분석했다. 

영업활동으로 인한 현금흐름은 기업이 영업을 통해 발생하는 현금 유입·유출로, 실제 기업의 현금 창출력을 보여주는 지표다. 

올해 상반기 상장사의 영업활동으로 인한 현금흐름은 68.0조로 전년 동기 대비 20.9% 줄어들면서 지난 5년 동기간 대비 최저치를 기록했다. 

특히, 매출 상위 10대 기업의 올해 상반기 영업활동 현금흐름은 27.6조로, 전년 동기(55.7조) 대비 절반 이상(50.5%) 줄어들며, 2012년 국제회계기준 도입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을 보였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의 영업활동 현금흐름이 전년 동기 대비 40.4% 줄어들면서 제조업의 업황이 악화된 모습을 보였다.



■ 상장회사들 재고자산 230조원 사상 최대

올 상반기 상장 회사들이 보유한 재고자산은 229.6조에 달하며 사상 최대인 것으로 집계됐다. 

‘17년, ‘18년도의 재고자산 증가율은 각각 8.2%, 12.7%로 올해 상반기 재고자산 증가율(6.1%)에 비해 높았지만, 재고자산 증가의 성격이 달랐다. 

‘17, ‘18년도의 재고자산 증가는 매출 증가로 인해 늘어나는 ‘잘 팔리는 재고’였다면, 올해는 ‘안 팔린 재고’였다. 특히, 제조기업의 재고는 올 상반기에만 12.2조원 증가해 지난해 1년 동안의 재고증가 수준을 기록했다. 

올 상반기 제조기업의 재고자산회전율은 3.7회(48일)로 나타났다. '17년 상반기에는 4.4회(41일), '18년 상반기에는 4.1회(44일)로 3년 연속 회전율이 감소하는 등 재고가 매출로 전환되는 기간이 길어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회전율이 높을수록 재고자산이 빠르게 매출로 이어지는데, 41일 걸리던 것이 올해는 49일로 일주일 이상 늘어났다. 재고의 매출 전환일은 6(개월)/회전횟수 × 30(일)로 계산했다.



■ 자산대비 현금 비중 평균, 글로벌 기업 18.2% vs 한국 기업 10.7%

우리나라 상장 기업의 자산대비 현금 비중은 글로벌 시가총액 순위 500대 기업과 비교해도 낮았다. 

한경연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DB를 이용해 2018 글로벌 시가총액 500대 기업과 한국의 매출 100대 기업의 자산대비 현금 비중을 조사한 결과, 최근 5년간 글로벌 500대 기업의 자산대비 현금 비중이 18.2%로 한국의 매출 상위 기업의 10.7%에 비해 높았다. 

또한, 작년말 대비 올해 상반기 국내 매출 상위 기업들의 자산대비 현금 비중은 0.9%p 감소한 반면, 글로벌 기업들의 비중은 0.2%p 늘어 상반된 흐름을 보였다.



상장사와 제조기업의 현금자산과 재고자산 현황에 대해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올 상반기 기업들의 영업활동 부진으로 현금성 자산이 감소하고 재고가 급증하게 됐다”면서 “규제개혁과 노동개혁을 통해 기업들이 경제 활력을 회복할 수 있도록 제도적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