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03 (화)

  • 흐림동두천 -3.6℃
  • 맑음강릉 0.1℃
  • 구름조금서울 -2.7℃
  • 맑음대전 -1.4℃
  • 맑음대구 1.7℃
  • 맑음울산 2.3℃
  • 구름많음광주 3.6℃
  • 맑음부산 3.2℃
  • 흐림고창 3.9℃
  • 흐림제주 8.1℃
  • 구름많음강화 -3.6℃
  • 맑음보은 -2.5℃
  • 맑음금산 -0.4℃
  • 구름많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1.8℃
  • 맑음거제 4.4℃
기상청 제공

지진·쓰나미 덮친 인도네시아에 화산 분화

지진·쓰나미 덮친 술라웨이 섬 북쪽, 대피령 없어



[산업경제뉴스 문성희 기자]  강진과 쓰나미가 휩쓸고 간 인도네시아 술라웨이섬에 이번엔 화산이 분화해 세계인의 우려가 더욱 깊어지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3일(현지시간) 술라웨이섬 북부에 위치한 소푸탄 산이 분화한 것으로 전한다. 이 섬은 이번 지진과 쓰나미가 덮친 술라웨이섬에 있으며 피해를 입은 랄루와 동갈라 지역과는 400Km 떨어진 섬 최북단에 위치해 아직 직접적인 영향은 없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외신에 따르면 소푸탄 화산은 이날 아침 폭발하면서 6000m 상공까지 화산재를 뿜어 올린 것으로 전한다.


화산이 분화하기 전 당국의 사전 대피령도 내려지지 않았고 피해규모도 아직 알려지지 않고 있다. 


인도네시아 당국은 뒤늦게 반경 6.5Km 지역 주민들에게 외출자제를 명령하고 화산재와 낙진에 대비해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경고했다. 항공기들도 운항시 화산재 등에 주의할 것을 경보한 것으로 전한다.


인도네시아에서는 2004년 규모 9.1의 강진과 쓰나미로 12만명이 숨졌으며, 지난 8월에도 규모 7.0의 강진이 발생해 500명이 넘게 숨졌다. 


지난 28일에는 규모 7.5의 강진과 쓰나미가 발생해 현재 1200명이 넘는 사망자가 보고되고 있으며 수색이 진행되면서 더 많은 사망자가 발견될 것으로 예상돼 안타까움을 전하고 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