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5.18 (월)

  • 흐림동두천 20.4℃
  • 흐림강릉 18.0℃
  • 박무서울 23.0℃
  • 구름많음대전 24.2℃
  • 연무대구 21.9℃
  • 흐림울산 17.7℃
  • 흐림광주 22.9℃
  • 부산 17.2℃
  • 구름많음고창 24.0℃
  • 흐림제주 21.1℃
  • 흐림강화 18.1℃
  • 구름많음보은 22.4℃
  • 구름많음금산 24.7℃
  • 흐림강진군 19.5℃
  • 흐림경주시 20.2℃
  • 흐림거제 17.5℃
기상청 제공

"지진 남의 일 아니다" 동국제강 내진 코일 최초 개발

국내 철강업계 최초 내진용 코일철근, 9월 생산돌입



[산업경제뉴스 최기훈 기자]  얼마전 일본이 강도 7도의 지진으로 큰 피해를 입고 우리나라도 경주 지진에 대한 논란이 최근까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국내 최초로 지진에 강한 코일철근이 개발돼 이미 건설현장에 투입되고 있다.


동국제강은 9일, 국내 철강업계 최초로 내진용 코일철근(C13 SD400S, C13 SD500S) 개발을 완료하고, 9월부터 본격 상업생산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동국제강은 이미 8월 28일, 포스코건설 송도 트리플타워 건설현장에 초도 제품울 출하했으며 점차 판매량을 확대해나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내진용 코일철근은 내진철근의 높은 항복강도와 코일철근의 효율적인 가공성을 접목한 신개념 철근으로 알려졌다.

회사는 기존 직선형 내진철근이 가공하기 어렵다는 가공업체들의 의견을 반영해 지난 7월부터 코일 형태의 내진철근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전한다.



그 동안 길이가 긴 코일철근에는 내진철근의 높은 항복강도와 연신율(길이를 늘일 때까지 버티는 정도)을 균일하게 적용하기 어려워 직선 형태의 내진철근만을 생산해왔다. 그러나 동국제강은 다양한 성분의 소재를 적용하고 부위별 테스트를 거친 결과, 내진용으로 적합한 물성의 코일철근 개발에 성공했다.

내진용 코일철근은 직선형 내진철근에 비해 낭비 없이 효율적으로 가공할 수 있으며, 별도의 설비를 수입하지 않고 기존 설비로도 가공작업이 가능하다. 또, 내진용 코일철근은 직선형 철근 대비 적재가 용이해 물류비 절감도 꾀할 수 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내진용 강재 시장이 매년 확대되고 있는 만큼 내진용 코일철근을 전략 제품화하여 판매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라며, 

"내진용 코일철근 외에도 2016년 코일철근 브랜드인 ‘DKOIL(디코일)’을 도입하는 등 기존 철근시장에 없던 새로운 제품과 마케팅을 통해 차별화된 전략을 추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관련기사

Research & Review

더보기


ESG 기업 공헌활동

더보기